6월 들어 롯데 선발 마운드가 심상치 않다. 롯데는 6월 2일 kt와의 홈 경기에서 선발 투수 김원중이 1이닝 11피안타 10실점으로 시즌 최악의 투구로 무너지며 8 : 11로 패했다. 주중 삼성과의 3연전 2연패를 포함해 롯데는 3연패에 빠지며 25승 27패로 어렵게 도달했던 5할 승률의 승패 마진도 -2가 됐다.

kt는 38세의 베테랑 투수 김사율이 또다시 팀의 구세주가 되며 5연패를 탈출했다. 에이스 피어밴드의 부상으로 5월 21일 넥센전에서 시즌 첫 선발 등판했던 김사율은 그 경기에서 5이닝 3실점(1자책)으로 기억도 가물가물한 선발승을 거둔 데 이어 이번에는 6이닝 3실점의 퀄리티 스타트에 성공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공교롭게도 김사율이 선발 등판한 경기에서 kt는 모두 타선이 대폭발하며 승리했다. 6월 2일 경기에서도 kt 타선은 팀 16안타를 1, 2회에 집중하며 승부의 흐름을 가져왔다. 아직 2경기 선발 등판에 불과하지만, 김사율은 팀이 어려울 때 승리투수가 되며 승리 요정으로 자리했다. 특히, 외국인 투수 피어밴드, 로치가 건강 이상과 부상으로 엔트리에 빠져있고 그 외 젊은 선발 투수들이 이상 조짐을 보이는 상황에서 김사율은 선발 마운드의 숨통을 튀어주었다. 




롯데로서는 손써 볼 틈도 없이 승리를 내준 경기였다. 선발 투수 매치업에서 롯데 김원중, kt 김사율은 분명 롯데 쪽으로 기울어져 보였다. 김원중은 풀 타임 첫 선발 투수로 나선 탓에 기복이 있는 투구를 하지만, 앞선 2경기에서 투구 내용이 좋았다. 구위 역시 김사율과 비교할 바가 아니었다. 마침 kt는 팀 5연패로 팀 분위기가 내림세에 있었다. 김사율은 풍부한 경험이 장점이지만, 주로 불펜 투수로 경기에 나섰고 기량이 내림세로 접어든 상황이었다. 그의 선발 등판은 팀 사정에 따른 kt의 고육지책과 같았다. 

하지만 경기는 초반 kt의 일방적인 흐름으로 전개됐다. 그 발단은 1회 초 선두 타자 이대형의 출루였다. 이대형은 롯데 선발 투구 김원중과 끈질기게 볼 카운트 싸움을 했고 내야 안타로 1루에 나갔다. 김원중으로서는 다소 맥이 빠지는 순간이었다. 첫 타자를 내야 안타로 출루시킨 김원중은 이어진 오정복, 박경수에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만루 위기에 몰렸다. 김원중은 이 세 타자 모두 유리한 볼 카운트를 잡고도 승부에 실패했다. 힘은 힘대로 쓰고 결과가 나쁜 경우였다. kt는 유한준의 안타까지 이어지면서 1 : 0으로 앞섰고 무사 만루 기회를 이어갔다. 

이후 김원중은 실점 없이 2사를 잡아내며 안정을 찾는 듯했지만, 장성우의 2타점 적시 안타로 그를 완전히 무너뜨렸다. 심우준의 적시 2루타까지 터지며 kt는 1회 초에만 4득점했다. kt의 공세는 2회초에도 이어졌다. 롯데 선발 김원중은 2회에도 제 컨디션을 찾지 못했다. 1회 초 많은 투구 수가 부담이 된 탓인지 김원중은 2회 초 난타를 당했다. 후속 투수가 준비하기에는 이른 시간에 김원중은 아웃 카운트를 하나도 잡지 못하고 추가 6실점했다. 롯데는 김유영으로 마운드를 교체했지만, kt가 10득점 한 이후였다. 

김원중의 구위는 분명 나쁘지 않았지만, kt 타자들을 그의 공에 전혀 어려움을 느끼지 않았다. 김원중의 단조로운 투구 패턴에 kt 타자들은 마치 그가 무슨 공을 던질지 알고 있는 것처럼 대응했다. 롯데는 삼성과의 주중 3연전 2경기에 이어 또다시 선발 투수들이 무너지면 힘든 경기를 할 수밖에 없었다. 

타선의 폭발적인 지원에 힘을 얻은 김사율은 여유 있는 투구로 그의 투구 이닝을 늘려갔다. 김사율은 그의 장점이 다양한 변화구와 경기 운영능력으로 초반 1, 2, 3회를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투구 수가 늘어나면서 4회 2실점, 5회 1실점했지만, 6이닝을 버텨내며 선발 투수의 역할을 확실히 해주었다. 과거 롯데에서 10년 이상 선수 생활을 하며 정이 들 때로 들었을 사직 야구장에서 의미 있는 호투를 하고 마운드를 물러났다. 

롯데는 초반 대량 실점 이후 두 번째 투구로 마운드에 오른 김유영이 6이닝 1실점 투구로 호투하고 타선이 폭발하며 추격전을 펼쳤지만, 초반 10실점의 격차를 극복하기는 무리였다. 롯데는 1번 타자 전준우, 2번 타자 손아섭, 3번 타자 박헌도로 상위 타선을 새롭게 구성하고 이들이 8안타 4타점으로 활약하며 타순 변동의 효과를 누렸지만, 선발 마운드 붕괴에 그 효과가 무색해지고 말았다. 롯데는 후반 추격전으로 다음 경기를 기약하는 것이 만족해야 했다.

롯데는 레일리, 애디튼에 이어 김원중까지 선발 투수들이 연이어 부진하며 쉽지 않은 한 주를 보내고 있다. 롯데가 어려운 가운데도 5할 승률 언저리를 유지했던 데는 선발 투수진 특히, 토종 선발 투수들의 분전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롯데는 선발 투수진 운영에 있어 적절한 휴식을 주면서 관리했다. 김원중 역시 팀의 배려로 휴식의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그 이후 투구 내용도 좋아지는 모습을 보였지만, 6월 2일 kt전은 실망스러웠다. 

김원중은 초반 유리한 볼카운트를 잡고도 안타를 허용하며 스스로 페이스를 잃었다. 투구 간격 조절 등을 통해 투구 리듬에 변화를 줄 필요가 있었지만, 일정한 투구 패턴을 유지하며 kt타자들의 타이밍을 맞혀주는 투구를 했다. 김원중으로서는 프로의 매서운 맛을 제데로 느끼는 경기였다. 하지만 그가 성장하기 위한 경험치를 쌓는 사이 롯데는 하위권 팀 kt에 대패를 당하며 최하위 삼성과의 주중 3연전 루징시리즈에 이어 만만치 않은 주말 3연전을 치르게 됐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심종열)

Posted by 지후니74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