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5위권 추격을 위해 1승이 아쉬운 롯데가 8월의 첫 3연전에서 시리즈를 스윕 당했다. 롯데는 8월 3일 LG와의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초반 실점을 극복하지 못하고 6 : 9로 패했다. 롯데는 3연패로 8월을 시작하게 됐다. 지난 주말 SK와의 3연전 1승 2패 루징 시리즈를 포함해 롯데는 수도권 2팀과의 원정 6연전 1승 5패로 5위 넥센과의 승차는 6경기 차로 더 멀어졌다. 공교롭게로 6위 SK마저 5위 넥센과의 주중 3연전을 모두 패하면서 잠재적 5위 경쟁팀인 롯데와 SK는 추격에 상당한 부담을 가지게 됐다. 

LG는 선발 투수 차우찬이 타선의 득점 지원과 함께 7.2이닝 동안 길게 마운드를 지키며 이틀 연속 소모가 많았던 불펜진의 부담을 덜어주었다. 홈런포 2방을 허용하며 실점이 늘어난 것이 내용상 아쉬웠지만, 차우찬은 7.2이닝 6피안타 5탈삼진 1사사구 5실점(4자책) 투구로 시즌 8승에 성공했다. 9회 초 한 타자를 상대하며 경기를 마무리한 LG 불펜 투수 최성훈은 시즌 첫 세이브를 기록했다.

타선에서 LG는 강력한 1번 타자로 자리한 박용택이 만루 홈런 포함 2안타 4타점 2득점으로 팀 공격을 선봉에서 이끌었고 외국인 타자 로니가 2안타 2타점으로 중심 타자로서 역할을 해냈다. 하위 타선에 자리한 포수 정상호는 경기 후반 승리를 확정하는 2점 홈런을 포함해 4안타 3타점 괴력을 선보이며 다득점의 또 다른 중심 역할을 했다. 




롯데는 선발 투수 김원중이 4이닝 7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5실점으로 선발 마운드 대결에서 열세를 보였고 뒤 이는 불펜진이 추가 실점하며 경기 흐름을 좋은 방향으로 가져갈 수 없었다. 7월 들어 안정세로 돌아섰던 롯데 불펜은 전날 연장전 패배의 원인을 제공한데 이어 이날도 김원중에 이어 나온 이정민, 장시환, 배장호가 연이어 실점하며 이틀 연속 불안한 모습이었다. 

롯데는 2군에 머물던 중심 타자 최준석을 1군에 콜 업해 3번 타순에 배치하는 등 LG 좌완 선발 차우찬에 대비한 라인업으로 경기에 나섰지만, 초반 차우찬 공략에 실패했다. 경기 후반 뒤늦게 추격전에 나서며 화력을 되찾았지만, 경기를 뒤집기는 부담이 있었다. 1군 복귀 후 첫 경기에 출전한 최준석은 2안타 1타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활약이 다소 무색해졌다. 

양 팀의 팽팽하던 경기 흐름은 4회 말 LG 박용택의 만루 홈런 한 방으로 급격히 LG 쪽으로 저울추가 기울었다. 1회 말 1실점 이후 호투하던 롯데 선발 김원중은 4회 말 2사 후 LG 하위 타선에 연속 안타를 허용한 이후 급격히 흔들렸다. 2사 1, 2루에서 하위 타선 안익훈에 몸맞는 공을 내준 것이 결국 큰 화근이 됐다. 김원중은 안익훈에게 승부를 했어야 했지만, 몸 쪽 제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위기를 여기에 끊어야 한다는 마음만 앞선 결과였다. 결국, 최근 타격감이 최고조에 있는 박용택과 만루에서의 승부는 김원중에 큰 중압감으로 다가왔다. 김원중은 이를 이겨내지 못했다. 박용택은 젊은 투수의 허점을 흘려보내지 않고 매서운 타격으로 홈런을 만들어 냈다. 

4회 초 손아섭의 홈런으로 1 : 1 동점에 성공했던 롯데는 이 만루 홈런 한 방으로 큰 충격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 이후 LG의 5 : 1 리드는 양 팀이 함께 득점을 쌓아가면서 그 격차가 줄어들지 않았다. 롯데는 7회와 8회 초 각각 2득점하며 7 : 5 두 점차로 LG를 압박했지만, 8회 말 터진 LG 정상호의 2점 홈런은 롯데 추격 의지를 꺾는 한 방이었다. 롯데는 9회 초 1득점으로 추격의 의지를 보였지만, 그것으로 끝이었다.

롯데는 7월 마지막 주말 3연전에서 선두 KIA와의 시리즈를 모두 스윕 하며 상승세에 가속도를 붙이는 듯했지만, 7월 마지막 3연전에서 65위 SK에 1승 2패로 밀린데 이어 8월 첫 3연전을 모두 내주며 극과 극의 모습을 보였다. 두 번의 3연전이 모두 순위 상승을 위해 넘어서야 할 팀들이었다는 점에서 패배의 기억이 더 아프게 다가오는 롯데였다. 

그 기간 롯데는 투.타의 균형이 맞지 않았고 승부처에서 고비를 넘지 못하는 모습이 이어졌다. 접전의 경기에서 롯데는 대부분 패하며 팀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특히, 8월 3일 LG전 연장전 끝내기 패배는 선수들에게 심리적으로 큰 타격을 주는 결과였다. 롯데는 이어진 8월 4일 경기에서 그 여파가 남아있는 모습이었다. 뒤늦게 마음을 다잡았지만, 버스가 떠난 후 손을 흔드는 격이었다.

중요한 고비에서 당한 3연패는 앞으로 롯데의 순위 경쟁을 더 험난하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포기하기에는 이르지만, 5위권과 5경기 격차는 연승을 하지 않는다면 극복하지 어렵다. 지금의 롯데 팀 분위기를 고려하면 극적 반전을 이룰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롯데로서는 7월의 끝자락 8월의 시작을 함께 한 SK, LG와의 수도권 6연전 1승 5패의 결과가 올 시즌 그들의 운명에 있어 상당한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아졌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6,285,448
Today
6,289
Yesterday
14,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