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롯데가 이틀 연속 재 역전승으로 5연승에 성공했다. 롯데는 8월 9일 kt와의 홈경기에서 7회 초 5 : 3의 리드를 지키고 못하고 5 : 6으로 역전을 허용한 경기를 8회 말 6 : 5로 뒤집는 뒷심을 발휘하며 kt와의 2연전을 모두 가져왔다. 5할 승률에서 +1승을 더한 롯데는 SK를 밀어내고 단독 6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5위 넥센과의 승차로 2경기 차로 줄이면서 중위권 도약의 가능성도 더 높였다. 

kt는 초반 4실점 이후 밀리는 경기 흐름을 중반 이후 반격으로 대응하게 만들었고 7회 초 외국이 타자 로하의 극적인 역전 3점 홈런으로 경기를 뒤집었지만, 전날에 이어 또다시 경기 후반을 마운드가 버티지 못했다. kt는 마무리 김재윤을 역전에 성공한 7회부터 마운드에 올리며 강한 승리 의지를 보였지만, 김재윤이 8회 말 무너지며 역전의 기운을 승리와 연결할 수 없었다. 김재윤은 시즌 3패째를 기록하게 됐다. 

kt는 2번 타자 전민수가 3안타로 분전하고 외국인 타자 로하스가 이틀 연속 승부처에서 결정적인 홈런을 때려내며 승부사의 기질을 보였지만, 팀의 패배로 이들은 모두 수훈 선수 인터뷰를 할 기회를 잃고 말았다. 다시 2연패에 빠진 kt는 한참 뒤떨어진 최하위 자리를 더 공고히 했다. kt는 이틀 연속 아쉬운 패배와 함께 주전급 선수들의 잇따른 부상까지 겹치면서 팀 침체가 길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롯데로서는 보다 쉽게 승리할 수 있는 경기였다. 롯데는 1회 말 kt 선발 투수 류희운의 난조와 상대 실책을 틈타 4득점하면서 순조롭게 경기 초반을 시작했다. 이 과저에서 롯데 4번 타자 이대호는 그에게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3루 도루를 성공시키며 팀 분위기를 업 시켰다. 초반 득점지원을 받은 롯데 선발 투수 김원중은 1회 초 무사 1, 3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아낸 등 초반을 넘기며 무난한 투구를 했다. 







하지만 롯데 타선은 1회 말 4득점 이후 다소 집중력이 떨어지며 추가 득점에 인색했다. 그 사이 김원중은 3회 초 4회 초 잇따라 실점하며 롯데는 4 : 3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롯데의 낙승이 예상되던 경기는 다시 팽팽한 접전으로 변했다. 4회 말 롯데는 손아섭의 적시 안타로 5 : 3으로 한걸음 더 앞서가긴 했지만, 안심할 수 없었다. 선발 김원중은 대체로 공이 높이 형성됐고 변화구가 밋밋하게 들어가면서 kt 타선의 많은 안타를 허용했다. 김원중은 5이닝 7피안타 3탈삼진 3실점으로 가까스로 승리 투수 요건을 채우고 마운드를 물러났다. 

문제는 최근 롯데 불펜 상황이 안정적이지 않다는 점이었다. 최근 접전의 경기가 이어지면서 롯데는 불펜진 소모가 많았다. 7월 상승세에 있을 때 롯데 불펜진의 필승조 구성에 변화를 주면서 달라진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등판 횟수가 늘어나면서 조금씩 불안감을 노출했다. 타선의 분전으로 가려졌을 뿐 박빙의 승부에서 불펜진을 바라보는 벤치의 시선은 결코 편안하지 않았다. 전날 경기에서도 롯데 불펜진은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이날도 다르지 않았다. 롯데는 6회 배장호, 7회 박시영으로 마운드를 이어갔다. 롯데는 최근 불펜진에서 가장 컨디션을 좋은 박진형을 8회 초 마운드에 올리고 마무리 손승락이 9회를 책임지는 구도를 그렸다. 롯데 의도와 달리 7회 초 사건이 발생했다. 7회 초 마운드에 오른 박시영은 첫 타자에 안타를 허용했고 마운드에서 자신감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롯데는 필승카드인 박진형을 한 템포 빨리 마운드에 올려 위기를 벗어나려 해다. 하지만 박진형은 전민수에 2루타를 허용하며 무사 2, 3루 위기에 몰렸고 최근 타격감이 최고조에 있는 kt 외국인 타자 로하스에 3점 홈런을 허용하며 필승 카드의 역할을 하지 못했다. 전날에 이어 로하는 변화구 노림수가 적중하며 큰 타구를 만들었다. 

롯데로서는 허탈한 순간이었다. 여기에 포수 강민호가 타구에 맞는 부상으로 교체되면서 팀 분위기를 더 가라앉을 수밖에 없었다. 이후 추가 실점은 막아냈지만, 경기 흐름은 kt로 넘어간 이후였다. kt는 마무리 김재윤을 7회부터 마운드에 올려 승리를 지키려 했다. 하지만 마무리 투수의 조기 등판은 결과적을 실패로 돌아갔다. 

8회 말 롯데는 대타 대주자 작전이 성공하며 kt 마무리 김재윤을 흔들었다. 1사 후 대타 박헌도의 안타와 김동한의 대주자 투입으로 분위기를 바꾼 롯데는 신본기의 좌중간 안타로 1사 1, 3루의 기회를 이어갔다. 롯데는 이어진 kt 김재윤의 폭투로 행운의 득점을 한 데 이어 상대의 만루 작전을 중심타자 최준석이 희생플라이로 뚫어내면서 6 : 5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결국, 롯데는 9회 초 마운드에 오른 손승락이 이틀 연속 세이브를 성공시키며 접전을 승리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 

롯데로서는 이틀 연속 짜릿한 승리였지만, 불펜진이 승부처에서 실점하면서 힘든 경기를 했다는 점이 아쉬웠다. 전날에는 조정훈이 그 다음날에는 박진형이 홈런포에 무너졌다. 롯데로서는 필승 불펜진이 다시 불안해졌다는 점이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조정훈은 부상 복귀 후 투구 내용이 훌륭했지만, 관리가 필요한 몸 상태다. 실제 등판이 이어지면서 주무기 포크볼의 위력이 반감되고 있다. 박진형은 2군에서 돌아온 이후 불펜진의 활력소가 되고 있지만, 승부처에서 100% 신뢰할 수 있을 만큼의 경험이 부족하다. 전천후 불펜으로 활약하고 있는 배장호 역시 최근 체력이 떨어진 모습이다. 

이는 마무리 손승락의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다. 손승락은 투혼을 발휘하고 있지만, 부상을 안고 있어 관리가 필요하다. 연투나 8이닝 등판이 잦아진다면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롯데로서는 컨디션 난조와 부상으로 제 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장시환, 윤길현 두 필승 불펜 투수들의 역할이 절실한 시점이다. 하지만 장시환은 여전히 필승 불펜조로 돌아오기에는 제구가 불안하고 윤길현은 2군에서 컨디션을 끌어올리는 과정에 있다. 현재의 조정훈, 박진형, 배장호가 좀 더 버텨야 하지만, 힘이 부치는 것이 사실이다. 

롯데는 극적인 승부로 연승을 이어가고 있지만, 접전이 이어진다는 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체력적인 부담이 커지고 부상 위험도 높아지기 때문이다. 타선이 언제까지 집중력을 유지할 수 있을지도 확신할 수 없다. 이런 이유로 롯데는 연승에도 결코 마음껏 웃을 수 없는 상황이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