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8회까지 리드를 잡았지만, 마지막 1이닝을 버티지 못했다. 그 1이닝이 승패를 엇갈리게 했다. 1이닝으로 인해 롯데는 6연승을 눈앞에서 놓쳤다. 롯데는 8월 10일 NC와의 원정 경기에서 2 : 1로 앞서던 9회 말 마지막 수비에서 마무리 손승락이 NC 4번 타자 스크럭스에게 끝내기 2점 홈런을 허용하며 2 : 3으로 패했다. 롯데는 5연승으로 더는 연승을 이어가지 못했고 5할 승률에도 턱걸이하게 됐다.

후반기 들어 무적의 마무리 투수로 롯데 상승세에 큰 힘이 되고 있었던 손승락은 블론세이브와 함께 시즌 3패를 기록하게 됐다. 손승락과 함께 세이브 부분 경쟁관계에 있는 NC 마무리 임창민은 9회 초 무실점 투구와 팀의 역전승으로 행운의 승리 투수가 됐다. 임창민은 시즌 3승을 기록하게 됐고 패했다면 3위 두산에 반 경기 차로 쫓길 수 있었던 NC는 1.5경기 차를 유지하며 한숨 돌릴 수 있게 됐다. 

경기 막판 큰 변화가 있었지만, 경기는 그 이전까지 팽팽한 투수전이었다. 롯데 선발 린드블럼과 NC 선발 이재학은 모두 시즌 최고의 투구로 상대 타선을 막아냈다. 린드블럼은 7이닝 3피안타 3사사구 5탈삼진 1실점, 이재학은 8이닝 5피안타 1사사구 9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린드블럼은 새롭게 추가한 컷패스트볼로 투구 패턴을 다양화 한 것이 적중했고 이재학의 주무기인 변화가 심한 체인지업이 제구가 되면서 긴 이닝을 투구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런 호투에도 양 팀 선발 투수 누구도 승리투수에 이름을 올리지는 못했다. 



(무너진 수호신, 롯데 마무리 손승락)



린드블럼은 적응기를 마치고 믿음직한 선발 투수로서 다음을 기약할 수 있게 된 것으로 이재학은 가장 많은 이닝과 투구 수를 기록하며 앞으로 등판에 자신감을 높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 만족해야 했다. 

이런 선발 투수들의 호투에 양 팀 타선은 시원한 공격력을 보이지는 못했다. 하지만, 경기 분위기를 롯데가 주도하는 양상이었다. 롯데는 경기 초반 손아섭, 신본기의 솔로 홈런 2방으로 잡은 리드를 계속 유지했다. 두 타자의 홈런은 모두 이재학의 제구가 안된 공을 공략한 결과였다. 롯데는 수비에서는 보기 드문 트리플플레이를 연출하며 선발 린드블럼이 호투할 수 있도록 도왔다.

트리플플레이가 나온 4회 말은 중요한 승부처였다. 4회 말 NC는 중심 타자 나성범, 스크럭스의 연속 볼넷으로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장타를 크게 의식한 롯데 선발 린드블럼의 신중한 투구가 오히려 롯데에 위기를 불러온 상황이었다. 마침 타석에서 최근 타격감이 올라오고 있는 NC 중심타자 박석민이었다. 박석민은 린드블럼의 공을 날카롭게 밀어 쳤지만, 그 공은 롯데 1루수 이대호의 글러브에 빨려 들어갔고 스타트를 했던 1루와 2루 주자 모두가 아웃되고 말았다. 이대호의 호수비였다. 전날 그에게서 좀처럼 보기 힘든 3루 도루를 성공시켰던 이대호는 이번에는 수비에서 진기 명기 장면을 연출했다. 마침 선발 투수 린드블럼이 흔들리는 상황이었다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는 수비였다. 

이후 안정감을 되찾은 린드블럼은 7회까지 무난한 투구를 하며 롯데 복귀 이후 가장 많은 이닝과 역시 가장 많은 96개의 투구 수를 기록하며 승리 투구 요건을 유지한 채 마운드를 물러났다. 그의 뒤를 이은 두 번째 투수 박진형이 8회 말 위기를 넘기면서 롯데는 승리에 한 발 더 다가섰다. 롯데는 마무리 손승락으로 승리를 지키려 했다. 하지만 손승락은 3일 연속 등판이라는 부담이 있었다. 후반기 최고의 마무리 투수로 자리한 그였지만, 계속되는 무더위에 박빙의 승부를 이어가고 팀 사정한 터프 세이브가 많았던 손승락이었다. 이전 두 경기에서도 손승락은 1점 차 승부를 지켜냈었다. 이런 상황에서 구위가 떨어지는 것은 피할 수 없었다. 

손승락은 장타력이 있는 NC 중심 타자와의 승부가 쉽지 않았다. 첫 타자 박민우를 볼넷으로 내보내면서 불안감이 커졌다. 후속 타자 나성범은 삼진 처리했지만, 또 다른 장타자 스크럭스를 넘지 못했다. 스크럭스는 손승락의 주무기 컷패스트볼을 기다리고 있었다. 스크럭스는 초구를 노려 우측 담장을 넘기는 타구로 연결했다. 제구도 잘 이루어진 투구였지만, 스크럭스는 풀 스윙으로 경기를 끝냈다. 롯데로서는 다 잡은 승리를 놓치는 순간이었고 마운드에 있던 손승락 역시 NC의 승리 환호를 바라보는 표정에서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후반기 부상 투혼을 발휘하며 롯데 불펜진의 최후 보루로 큰 활약을 하고 있던 그였기에 이번 패배는 더 아플 수밖에 없었다.

롯데는 승리했다면 5위권에 바싹 다가설 수 있었다. 승운도 따르는 경기였다. 하지만 NC의 저력은 롯데의 바람을 무산시켰다. 롯데는 4, 5위권 팀 LG, 넥센이 모두 패하면서 격차가 커지지 않았다는 것에 위안을 삼아야 했다. 대신 SK의 승리로 롯데는 공동 6위 자리를 허락해야 했다. 4, 5위 경쟁구도를 형성한 LG, 넥센, 롯데, SK는 2경기 차 이내로 그 차이가 좁혀지면서 치열한 순위 경쟁이 불가피해졌다. 

이 상황에서 NC전 끝내기 패배는 롯데에게 아프게 다가올 수밖에 없다. 롯데는 연승 실패와 함께 연승 과정에서 과부하 조짐을 보였던 불펜진이 지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 큰 불안요소로 떠올랐다. 마무리 손승락의 끝내기 홈런 허용과 패전은 단순한 1경기 패배 이상의 충격이 될 가능성이 크다. 이제 롯데는 연승이 끝나고 그 후유증으로 찾아올 수 있는 연패에 빠지는 것을 막아야 할 필요가 있다. 롯데에게 이번 끝내기 패배가 다시 팀이 뭉치는 계기로 작용할지 그 반대로 작용할지 궁금해진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6,532,589
Today
1,513
Yesterday
1,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