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롯데가 불펜 총력전으로 3연패 위기에서 벗어났다. 롯데는 9월 8일 삼성과의 홈경기에서 초반 실점을 극복하며 6 : 5로 역전승했다. 롯데는 전날 5 : 6의 아쉬운 패배를 설욕했다. 롯데는 길어질 수 있었던 연패를 2연패에서 끝냈다. 롯데는 70승 고지에 올랐고 5위권과의 격차를 4.5 경기 차로 유지했고 3위 NC와의 승차를 3경기 차로 추격의 불씨를 유지했다. 7회 초 마운드에 올랐던 롯데 불펜 투수 조정훈은 1.1이닝 무실점 투수로 행운의 승리 투수가 됐다. 모처럼 세이브 기회를 잡은 마무리 손승락은 완벽투로 시즌 32세이브를 기록했다. 

승리했지만, 롯데에게는 힘겨운 일전이었다. 무엇보다 선발 투수들의 연이틀 부진이 경기를 어렵게 했다. 지난 화요일 SK 전까지 포함해 롯데는 3경기 연속 선발 투수들이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송승준, 박세웅, 김원중까지 롯데 선발 투수들은  피홈런으로 너무 쉽게 실점했다. 구위 저하가 뚜렷하게 보였다. 홈런을 허용한 대부분의 공은 직구였다. 롯데는 뜻하지 않게 불펜진을 조기 가동해야 했다. 그때마다 불펜진은 좋은 투구를 했지만, 초반 실점을 이전 2경기에서는 상대 에이스를 상대한 탓인지 극복하지 못했다. 

9월 8일 경기는 달랐다. 이날에도 롯데 선발 김원중은 초반 피홈런으로 고전했다. 김원중은 1회 초 무사 1, 3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초반 고비를 잘 넘기는 듯 보였지만, 3회 초 구자욱, 이원석에 솔로 홈런 2방을 허용하며 실점했다. 4회 초에는 2사 후 볼넷 2개를 내주며 다시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3회 초 피홈런 2개로 그에게 부담으로 다가왔다. 이 위기에서 롯데는 퀵후크를 다시 단행했다. 김원준이 자신감이 떨어져 있는 상황에서 삼성 중심 구자욱, 러프로 이어지는 중심 타선을 막아내기 어렵다는 판단이었다. 





그 결과는 좋지 않았다. 좌타자 구자욱을 상대하기 위해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오른 좌완 김유영은 구자욱에 2타점 적시 2루타를 허용했다. 김원준의 자책점은 4점으로 늘었다. 하지만 김유영은 추가 실점 위기를 넘기며 삼성의 공세를 일단 정지시켰다. 이후 롯데는 장시환이 5회 초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마운드를 안정시켰다. 

그 사이 롯데도 반격했다. 롯데는 삼성 선발 패트릭을 상대로 1회 말 무사 1, 3루에서 1득점했고 3회 말에는 최준석의 솔로 홈런, 5회 말에는 손아섭의 2루타 이후 이어진 땅볼로 그가 홈을 밟았다. 롯데는 초반을 3 : 4로 밀렸지만, 불펜 조기 가동으로 추가 실점을 억제했고 반격의 가능성을 유지했다. 

하지만 올 시즌 롯데만 만나면 높은 집중력을 보이고 있는 삼성은 6회 초 롯데 불펜진을 상대로 추가 1득점하며 롯데 추격에 찬물을 끼언졌다. 구자욱의 볼넷 출루에 이은 4번 타자 러프의 적시 2루타가 득점과 연결됐다. 삼성은 5 : 3으로 한 발 더 달아났다. 롯데는 6회 초 좌완 이명우에 이어 우완 박진형을 연속해서 마운드에 올렸지만, 삼성 중심 타선의 고비를 넘지 못했다. 올 시즌 상대 전적에서 밀리고 있는 롯데로서는 삼성의 매운 고춧가루에 2연전을 모두 내줄 위기까지 느껴졌다. 

이 상화에서 롯데가 뒷심을 발휘했다. 롯데는 6회 말 4안타를 집중하며 2득점했고 경기를 5 : 5 동점으로 만들었다. 삼성은 선발 투수 패트릭에 좀 더 미련을 가진 것이 실점과 연결됐다. 패트릭은 5회까지 나름 호투했지만, 수차례 위기를 어렵게 넘기고 있었다. 투구 수에 비해 체력이 더 떨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삼성은 이후 박근홍, 권오준으로 마운드를 이어가며 6회 말 추가 실점을 위기를 넘겼다. 투구 교체 시점이 한 박자 늦은 감이 있었다. 

기세를 탄 롯데는 7회 말 조직적인 플레이로 역전에 성공했다. 롯데는 선두 타자 이대호의 2루타를 득점권에 주자를 위치했고 이대호를 대주자 나경민으로 교체했다. 롯데는 박헌도 타석에서 신본기를 대타로 기용해 보내기 번트를 성공했다. 롯데는 1사 3루의 기회를 잡았고 대주자 나경민은 삼성 권오준의 폭투 때 홈으로 파고들었다. 롯데로서는 경기 중 첫 리드였다. 1점을 얻기 위한 계산된 작전과 선수 기용이 성공한 결과였다. 

6 : 5 리드를 잡은 롯데는 남은 이닝을 조정훈, 손승락이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접전을 승리로 마무리했다. 순위와 상관없이 끝까지 긴장되는 치열한 승부였다. 삼성은 패했지만, 올 시즌 롯데전 우세를 유지한 채 롯데와의 대결을 끝냈다. 2연전 내내 삼성은 고춧가루 부대 다운 경기를 하며 롯데를 괴롭혔다. 이승엽은 그의 현역 선수로서 마지막인 사직야구장 2연전에 첫 번째 경기에서 홈런포를 때려내는 등 인상적인 마무리를 했다. 

롯데로서는 하위권 팀에 제대로 발목을 잡힐 수 있었지만, 고비를 넘겼다. 하지만 선발 투수들의 연쇄 부진은 고려해야 할 점검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불펜진이 그 부진을 메워주었다는 점은 긍정적이었다. 아직 순위 경쟁이 끝나지 않았다는 점에서 롯데는 아직은 안심하면 안 되고 집중력을 유지해야 한다는 점을 느끼는 삼성과의 올 시즌 마지막 2연전이었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