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시즌을 앞둔 롯데의 스토브리그가 매우 공격적이다. 롯데는 주력 선수인 강민호, 황재균을 FA 시장에서 잃은 아픔을 큰 투자로 상쇄하려 했고 성과도 있었다. 손아섭과 민병헌에 대형 계약을 안기며 전준우와 함께 국가대표급 외야진을 구축한데 이어 채태인의 영입으로 타선의 약점이던 좌타선과 이대호의 1루수 백업, 지명타자, 하위 타선의 약화를 막았다. 

그 과정에서 팀의 주력으로 활약했던 중심 타자 최준석과의 FA 협상을 포기하는 냉정함을 보였다. 현재 최준석은 롯데와의 FA 계약이 불발되면서 오갈 곳 없는 처지가 됐다. 언론에서 거의 매일 최준석에 대산 기사가 나오고 있지만, 그를 향한 타구단의 관심이 크지 않다. 극적인 반전이 없다면 최준석은 1년을 쉬거나 은퇴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최준석과 함께 FA를 신청했던 백업 외야수 이우민 역시 많은 나이와 타격에서의 약점 등 단점이 크게 부각되면서 은퇴를 고려해야 할 처지가 됐다. 롯데는 이우민에게 코치직을 제안하긴 했지만, 선수 계약을 고려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결국, 최준석과 이우민의 사례는 선수에게 있어 FA 신청이 때가 되면 관행처럼 신청해서는 어려움이 크다는 현실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이렇게 냉정함과 과감함을 동시에 보여주고 있는 롯데지만, 여전히 강민호가 떠난 포수 자리와 3루수의 공격력 약화 문제는 해결이 필요하다. 롯데는 트레이드 등의 방안을 모색 중인 것으로 보이지만, 원하는 전력 보강을 위해서는 상당한 출혈도 불가피하다. 롯데로서는 우선 팀 강점을 더 확실히 하는 것이 스프링캠프 기간 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점에서 롯데의 외야진은 든든하다. 손아섭을 시작으로 민병헌, 전준우의 외야진은 공격과 수비, 주루 능력, 경험을 두루 갖추고 있다. 일정 장타력에 해결 능력까지 겸비한 타자들로 롯데 상위 타선을 화려하게 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강력한 외야 라인업은 백업 선수들에게는 더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게 하고 있다. 

채태인의 영입은 외야 백업 경쟁을 한층 더 강하게 할 수 있다. 채태인의 주 포지션은 간판타자 이대호가 함께 1루수와 지명타자로 나눠 맞을 가능성이 크다. 채태인은 수준급 1루수 수비 능력을 갖추고 있고 중거리 타자로서 생산력이 있다. 롯데 홈구장인 사직구장에서 그동안 강한 면모를 보였다는 점도 장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 

채태인의 자리를 확고히 한다면 외야 백업 선수들의 입지는 크게 줄어든다. 채태인이라는 변수가 등장하기 전까지는 지명타자 로테이션을 통해 외야 백업 선수들의 출전 기회를 더 확보할 여지가 있었다. 현재 1군 엔트리 진입 경쟁이 예상되는 롯데 백업 외야수는 기존의 김문호와 박헌도, 2차 드래프트로 영입한 베테랑 이병규, 군에도 제대한 재능 있는 외야수 조홍석, 대주자로서 지난 시즌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던 스피드가 강점이 나경민 등이 있다. 

모두 장점을 갖추고 있는 외야 자원이지만, 이들을 모두 1군 엔트리에 등록하기는 어렵다. 풍부해진 외야 자원 탓에 지난 시즌 간간이 1군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던 외야수 김주현, 김민하가 보류선수 명단에서 제외되는 아픔을 겪어야 했다. 즉, 롯데 외야진의 백업 경쟁에서 밀린 선수는 2018 시즌 상당 기간을 2군에서 보낼 가능성이 크다. 그만큼 스프링캠프에서의 생존 경쟁은 뜨겁게 전개될 수밖에 없다. 

이 중에서 김문호는 지난 시즌 주춤하긴 했지만, 2016 시즌 타격에서 한층 발전을 모습을 보였고 꾸준함이 있다. 수비도 수준급이다. 지난 시즌에는 1루수로 나서면 활용 범위를 스스로 넓혔다. 부상 변수가 없다면 외야 엔트리 한자리를 차지할 유력한 백업 자원이다. 박헌도는 지난 시즌 후반기 인상적인 장면을 자주 연출하며 존재감을 높였다. 한 방 능력이 있다는 점은 큰 장점이다. 다만, 수비와 주루에서 활용도가 떨어진다. 베테랑 이병규는 잦은 부상으로 전 소속 팀 LG에서 가능성만큼 기량을 꽃피우지 못했다. 2차 드래프트를 통한 롯데행은 그에게서는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다. 이병규는 부상만 없다면 수준급 타격 능력과 장타력을 갖추고 있다. 풍부한 경험은 대타 요원으로 유용하다. 다만, 수비에서 활용도가 크지 않다는 점이 단점이다. 

지난 시즌 대주자로서 경기 후반 클러치 상황에서 큰 활약상을 자주 선보였던 나경민은 대주자 대수비 자원으로 엔트리 진입 가능성이 있지만, 타격 능력을 높이지 못한다면 그 역할이 한정될 우려가 있다. 주루 능력과 함께 공수를 갖춘 선수임을 스스로 입증해야 하는 나경민이다. 군 제대 선수 조홍석은 재능을 인정받고 있지만, 치열한 경쟁구도 속에서 1군 엔트리 진입이 당장은 어려워 보인다. 우선은 퓨처스리그에서 인정받는 것이 우선 필요하다. 

이렇게 롯데의 외야 자원은 두터움을 자랑하고 있다. 장기 레이스를 하는데 있어 가용 전력이 많다는 점은 큰 장점이다. 롯데는 2018 시즌 외야수 운영에 있어서는 질적으로 양적으로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하지만 그 와중에서 엔트리 진입 경쟁을 해야 하는 선수들로서는 힘겨운 시간이 스프링캠프, 시범경기 기간, 심지어 시즌 중에도 계속될 가능성이 크다. 당장은 주전 3인을 대신할 수 있는 1순위 제4 외야수 자리를 차지하는 것이 우선이다. 앞서 언급한 후보들 중 누가 제4의 외야수로 자리를 잡을지 또 다른 변수가 등장할지 롯데의 외야가 2018 시즌에는 내내 뜨거울 것으로 보인다. 

사진,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74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