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프로야구 순위 경쟁이 시간이 지날수록 가열되고 있다. 특히, 3위 한화부터 공동 6위 넥센, LG의 승차가 3경기에 불과할 정도로 중위권 순위표는 촘촘하다. 선두 경쟁을 하고 있는 두산과 SK와 3위 한화와의 격차가 크게 줄었다. 중위권 이상 팀들 중에서 연승 분위기를 탄다면 급격한 순위 상승이 가능하고 그 반대로 연패에 빠진다면 순위가 급전직하할 수 있다. 

이런 구도에서 최상의 전력을 유지하는 것은 순위 경쟁에서 보다 더 유리할 수 있지만, 넥센은 주전 상당수가 부상에 신음하고 있다. 넥센은 4번 타자 박병호가 부상으로 장기간 전력에서 이탈한 상태고 주전 2루수 및 테이블 세터진을 구성해야 할 서건창도 1군에서 그 얼굴을 찾을 수 없다. 

넥센은 이에 그치지 않고 지난 시즌 신인왕이고 올 시즌 2년 차 징크스 없이 좋은 활약을 이어가던 외야수 이정후가 경기 중 몸맞은 공에 의한 부상으로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주전 유격수 김하성은 경기 외적인 문제에 따른 부상으로 역시 1군에서 그 모습이 사라졌다. 타격 능력과 기동력을 겸비한 외야수 김하성 역시 부상으로 1군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이 선수들의 자리는 백업 또는 2군에서 콜업된 자원으로 채워졌다. 




현재 넥센의 선발 라인업은 지난 시즌과 비교해 새 얼굴이 대거 포함되어 있다. 이는 넥센이 구상한 시즌 라인업과는 큰 차이가 있다. 물론 부상 선수들의 대신한 선수들이 기대 이상의 활약을 하면서 그 공백을 메워주고 있는 건 위안이다. 시즌 초반 부진했던 외국인 타자 초이스가 타격감을 회복하고 있고 시즌을 2군에서 시작했던 베테랑 이택근은 중심 타선에서 분전하고 있다. 김규민, 임병욱의 외야수들도 테이블 세터진 역할을 잘해주고 있다. 

넥센은 주전을 대신하는 야수진들이 기대 이상으로 활약을 하고 있고 마운드가 버텨주면서 5할 언저리 승률을 유지하고 있다. 한때 큰 부진에 빠지기도 했지만, 최근 승률을 높이면서 중위권에서 순위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주력 선수들의 공백은 결코 무시할 수 없다. 

이들을 대신한 선수들이 기대 이상의 활약을 하면서 선수층이 두터워지는 부수 효과도 기대할 수 있지만, 풀타임 주저 경험이 많지 않은 현재의 선발 라인업이 계속된 활약을 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백업층이 약해지면서 시즌 후반 선수단 전체의 체력 문제가 나타날 수도 있다. 

아직까지는 넥센의 잇몸 야구가 그런대로 유지되고 있지만, 원하는 선수단 운영 그림은 아니다. 넥센의 상황은 말 그대로 버텨내는 수준이다. 넥센으로서는 현시점에서 주전들의 부상 복귀가 이루어진다면 상승세에 탄력을 더할 수 있지만, 아직은 복귀 소식보다는 또 다른 부상이 더 걱정되는 상황이다. 

이런 선수단의 문제가 함께 넥센의 구단 운영에 있어서도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이장석 구단주와 관련한 각종 소송이 마무리되지 않았고 그의 법적 처벌은 피할 수 없는 상황이다. 구단 지분을 둘러싼 갈등은 구단 운영자의 교체라는 큰 변화를 내재하고 있다. 구단 운영의 각종 난맥상도 불거져 나오고 있다. 현 경영진에 대한 불신감도 높아지고 있다. 한때 메인 스폰서로 부터의 자금 지원이 중단되는 사태도 있었다. 

시즌 초반 넥센을 향한 우려의 시선을 거둘 수 없는 이유들이 여전하다. 넥센은 오프시즌 박병호의 컴백과 검증된 외국인 투수 로저스에 거액을 투자하며 투. 타의 기둥으로 영입하면서 우려를 잠재우려 했다. 시즌 초반 표면적으로는 구단 운영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그들을 둘러싼 환경은 여전히 안갯속이다.

잠잠해지긴 했지만, 구단 매각 가능성은 남아있고 안정적인 구단 운영에 대한 의구심도 여전하다. 떨어진 팀 이미지가 개선되지 않고 구단 운영에 필수적인 스폰서 유치가 어려워지는 등 자금난에 봉착한다면 주력 선수들의 대거 트레이드라는 넥센발 깜짝 뉴스를 들을지도 모른다. 

44경기를 치른 넥센은 21승 23패를 기록하고 있다. 주전들의 대거 부상 이탈을 고려하면 결코 부진한 기록이 아니다. 하지만 현재의 팀 상황이 지속된다면 선수들의 계속 힘을 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프로선수라고 하지만, 팀 분위기는 팀 성적에 있어 중요한 요소가 되기 때문이다. 시련의 연속인 넥센이 이를 극복하고 순위 경쟁을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하다.

사진 : 넥센히어로즈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74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