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가 한 주의 첫승을 일요일 달성하며 6연패에서 벗어났다. 롯데는 5월 27일 넥센과의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4번 타자 이대호의 2홈런 5타점 활약과 선발 투수 듀브론트의 7이닝 4실점 역투, 마무리 손승락의 1.1이닝 무실점 마무리를 묶어 6 : 4로 승리했다. 롯데 선발 듀브론트는 시즌 3승에 성공했고 한동안 세이브 기회가 없었던 롯데 마무리 손승락은 시즌 9세이브에 성공했다. 

주말 시리즈 2경기를 먼저 가져온 넥센은 부상에서 돌아온 주전 유격수 김하성이 2점 홈런 포함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넥센은 롯데보다 2개 더 많은 팀 9안타를 때려내며 중반 한때 리드를 잡았지만, 롯데 이대호의 한 방에 역전을 허용한 이후 더는 롯데 마운드를 공략하지 못했다. 넥센은 시리즈 스윕에는 실패했지만, 부상에서 돌아온 김하성이 건재를 과시했고 최근 징계에서 벗어나 1군에 등록한 신인 투수 안우진이 150킬로를 넘는 직구를 앞세워 불펜에서 호투하면서 앞으로 마운드 운영에 희망적인 요소가 더해졌다. 

롯데는 승리하긴 했지만, 경기 흐름은 이전 패배한 경기와 비슷했고 긴장할 수밖에 없었다. 롯데는 1회 초 손아섭, 이대호의 홈런포로 3 : 0 리드를 잡았고 선발 투수 듀브론트가 초반 호투하면서 경기 주도권을 잡았다. 듀브론트는 1회 말 무사 1루, 3회 말 1사 2, 3루 실점 위기를 무실점으로 막아내면서 위기에서 강한 면모를 다시 과시했다. 




하지만 최근 경기에서 역전패를 거듭하고 있었던 롯데에게 초반 3 : 0리드를 불안했다. 전날 롯데는 불펜 소모가 많았고 선발 투수 듀브론트가 초반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투구 수가 늘었다. 추가 득점을 통해 넥센의 추격 의지를 꺾을 필요가 있었다. 이미 주말 3연전 2경기를 먼저 가져온 넥센으로서는 초반 점수 차가 커진다면 다음을 대비한 경기 운영을 할 가능성이 컸다. 

이런 흐름에서 롯데는 추가 득점 기회를 놓쳤고 1회 초 흔들리던 넥센 선발 투수 신재영은 다시 제 페이스를 되찾으며 호투 모드로 돌아섰다. 마운드가 안정되면서 넥센의 반격이 시작됐다. 4회 말 넥센은 선두 김하성의 안타와 도루 롯데 선발 투수 듀브론트와 보크로 잡은 기회에서 장영석의 희생타로 1점을 따라붙었다. 롯데로서는 기분 나쁜 실점이었고 이는 5회 말 추가 실점의 서막이었다. 

5회 말 넥센은 1사 후 임병욱의 안타와 초이스의 1타점 2루타, 김하성의 2점 홈런으로 순식간에 3득점했고 4 : 3으로 전세를 역전시켰다. 롯데로서는 허탈한 순간이었고 연패 기간 계속 이어진 패배 공식이 이번에도 적용되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불안감이 엄습하는 순간이었다. 

이런 롯데의 분위기를 바꾼 건 4번 타자의 홈런이었다. 6회 초 롯데는 1사 후 넥센 선발 투수 신재영 상대로 조홍석, 채태인의 연속 안타로 득점 기회를 잡았다. 이 상황에서 타석에 선 타자는 1회 초 2점 홈런을 때려냈던 이대호였다. 넥센 선발 투수 신재영은 볼 3개를 연속으로 던지며 이대호와의 승부를 피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신재영은 연거푸 직구로 승부를 걸었고 이대호는 3볼 1스트라이크에서 신재영의 승부구를 좌중간 담장 너머 깊숙이 날려 보냈다. 이 홈런으로 다시 전세를 6 : 4로 재역전시켰다. 

신재영으로서는 이대호와의 승부를 피한다 해도 다음 타자가 까다로운 좌타자 이병규임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 신재영은 사이드암인 자신과 좌타자 이병규와 승부 상생관계는 물론이고 1회 초 3실점 이후 호투를 이어가면서 커진 자신감은 이대호와의 정면 승부로 이어졌다. 신재영으로서는 실점을 막기 위한 과감한 선택이었지만, 이대호는 그 정면 승부를 홈런과 연결했다. 신재영을 큰 아쉬움을 안고 마운드를 물러나야 했다. 

이후 넥센은 신인 안우진을 마운드에 올려 다음을 대비한 경기 운영을 했다. 응수 타진의 성격이 강했지만, 안우진은 9회까지 강속구를 앞세워 무실점 투구를 이어가면서 넥센의 추격의 불씨를 남겨주었다. 하지만 이 불씨를 롯데 마운드가 더 타오르지 않도록 잘 관리했다. 롯데는 듀브론트가 113개의 투구 수를 기록하며 7회까지 마운드를 책임졌고 오현택에 이어 마무리 손승락은 8회 2사에 마운드에 올려 넥센의 추격을 막아냈다. 손승락은 8회 말 2사 만루의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탈삼진으로 실점을 막았고 9회 말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팀 승리를 지켰다.

롯데로서는 모처럼 투. 타에서 조화를 이를 경기였고 결과도 좋았다. 하지만 롯데는 상위 타선의 활약에 비해 하위 타선이 부진하면서 타선의 불균형이 여전했다. 롯데의 팀 7안타 중 6번 타순 이후 안타는 문규현의 1안타뿐이었다. 손아섭과 이대호의 홈런포가 아니었다면 득점하지 쉽지 않은 경기였다. 

롯데는 외국인 타자 번즈를 선발 제외하고 정훈을 2루수, 퓨처스 리그에서 맹타를 휘두르고 있었던 신인 한동희를 콜업해 선발 3루수로 기용하는 등 하위 타선의 공격력 강화를 시도했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최근 경기 후반 해결사의 면모를 과시했던 정훈은 선발 2루수 출전의 기회에서 공. 수 모두 만족할 수 없는 플레이를 했고 한동희 역시 퓨처스 리그와 1군 경기 수준이 다름을 보여주는 타격을 했다. 

롯데는 최근 1군에 콜업된 외야수 조홍석이 공. 수에서 활기찬 플레이를 해주고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었지만, 상. 하위 타선의 불균형을 해결할 방책이 없다는 점을 다시 확인한 경기였다. 롯데는 외국인 타자 번즈는 여전히 타격에서 여전히 부진하고 3할 타율을 유지하던 신본기도 다소 힘이 떨어진 모습이다. 하위 타선과 상위 타선의 공격력 격차가 크다면 득점력에 상당한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 롯데는 연패 탈출이 기쁨보다는 팀 경기력의 문제가 여전함을 더 걱정해야 하는 상황이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