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힘겹게 6연패를 벗어났던 롯데가 다시 연패에 빠졌다. 롯데는 5월 30일 LG와의 홈경기에서 5 : 15 대패했다. 8위 롯데는 주중 3연전 루징시리즈를 확정함과 동시에 9위 삼성과의 승차가 1.5경기 차로 줄어들면서 순위 하락까지 걱정해야 할 처지가 됐다. 

전날 롯데 마무리 손승락을 상대로 9회 초 역전극을 펼친 LG는 이번에는 초반부터 롯데 마운드를 초토화시키며 손쉬운 승리를 했다. LG는 팀 17안타로 15득점하는 집중력을 보여주었다. 상. 하위 타선 할 것 없는 고른 활약이었다. LG 선발 투수 소사는 7이닝 8피안타 무사사구 9탈삼진 4실점 투구로 시즌 5승에 성공했다. 

소사는 1점대 방어율의 투수답지 않게 실점이 다소 많았지만, 간간이 비가 내리는 날씨 등 경기장 여건이 좋지 않았던 것이 영향을 주었다. 소사는 7이닝을 책임지면서 불펜 소모를 줄이도록 했다. LG 타선은 소사에게 충분한 득점 지원을 하면서 그가 편안한 투구를 할 수 있도록 도왔다. 





롯데는 전날 경기 막판 역전패의 후유증이 경기 전반을 지배하는 듯 보였다. 5월 들어 완벽투를 이어갔던 마무리 손승락이 무너지면서 역전패 당했다는 점은 선수들에 분명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일이었다. 롯데는 분위기 전환을 위해 타순과 선발 라인업을 변경했다. 항상 공격력에 문제가 있었던 2번 타순에 3할 타자 신본기를 배치하고 공격력에서 상대적 우위에 있는 나원탁을 선발 포수로 출전시켰다. 팀 공격력을 조금이라고 강화시키려는 시도였다.

하지만 롯데는 1회 초 포수 나원탁의 실책이 2실점과 연결되면서 나원탁 선발 포수 기용의 의미가 퇴색한 채 경기를 시작했다. 롯데 선발 투수 노경은은 구위는 나쁘지 않았지만, 1회 초 LG 중심 타자 김현수에 장타를 허용하며 실점했고 2회 초에는 내야 안타 2개를 허용하는 불운이 겹치며 추가 2실점했다. 롯데로서는 소나기가 내리는 다수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찜찜함을 가질 수 있는 실점들이었다. 

노경은은 초반 4실점하긴 했지만, 이후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면서 페이스를 되찾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롯데는 팀 타선이 LG 선발 소사를 공략하지 못하면서 경기 흐름을 완전히 내주고 말았다. 롯데는 1회부터 5회까지 매 이닝 출루가 이루어졌지만, 득점이라는 결과를 만들지 못했다. 

롯데의 반격이 이루어지지 않는 사이 LG는 6회 초 추가 3득점으로 승세를 더 확고히 했다. 롯데 선발 노경은은 6이닝 11피안타 2사사구 3탈삼진 7실점의 기록을 남기고 마운드를 물러났다. 노경으로서는 6회 초 4실점보다는 경기 초반 4실점 아쉬운 경기였다. 

이렇게 LG의 승리 분위기가 강했던 경기는 롯데의 반격으로 잠깐 반전 가능성을 보였다. 롯데는 6회 말 LG 선발 소사를 상대로 4득점하면서 7 : 4까지 격차를 좁혔다. 점수 차가 크게 벌어지면서 LG 선발 소사가 잠깐 방심한 틈에 벌어진 일이었다. 롯데는 역전의 여지를 남기기 위해 불펜진을 가동했다. 

하지만 불펜진이 버티지 못하면서 롯데는 대패를 피할 수 없었다. 롯데는 구승민에 이어 최근 1군에 콜업된 베테랑 조정훈, 이명우를 차례로 마운드에 올렸지만, 8회 초 LG는 롯데 불펜진을 상대로 8득점하면서 승부를 결정지었다. 올 시즌 1군 경기 첫 등판했던 롯데 불펜 투수 조정훈은 5타자를 상대하면서 2안타 2사사구의 부진한 투구를 했다. 중간에 내야 실책이 있었지만, 그가 남겨둔 주자가 모두 득점하면서 그의 실점은 5실점(4자책)으로 늘었다. 결국 시범 등판 성격이 강했던 조정훈의 1군 첫 등판은 완전한 실패였다. 조정훈은 아직 1군에서 버틸 구위나 제구가 아니었다. 앞으로 그의 활용폭이 줄어들 가능성이 커졌다. 

8회 초 8실점으로 힘이 빠진 롯데는 8회 말 1점을 만회하긴 했지만, 그 이상의 반격을 하지 못했다. 롯데는 이틀 연속 마운드에 문제를 드러내며 지난주 연패 모드가 재 가동되고 말았다. 5월 상승세 기간 마운드의 역할이 컸던 롯데였지만, 최근 경기는 마운드의 힘이 떨어지면서 힘든 경기를 지속하고 있다. 그 흐름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롯데는 앞으로 부상으로 이탈했던 주력 선수들의 복귀를 앞두고 있지만, 마운드가 선발과 불펜 모두 빨간불이 들어왔고 타선의 힘도 떨어진 상황에서 앞으로 여정이 결고 긍정적이지 않아 보인다. LG와의 주중 3연전 2경기는 현재 롯데의 문제가 그대로 드러난 경기였다. 5월 한때 개막 7연패를 극복하고 상위권 도약까지 기대했던 롯데로서는 너무나 극명한 극과 극의 모습이 5월을 마무리하는 시점에 좋지 않게 나타나고 있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