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무더위가 일찍 찾아온 6월, 프로야구는 신 4강 체제로 재편된 조짐을 보이고 있다. 부동의 선두 두산이 여전히 강세를 유지하고 있고 SK, 한화의 2위 다툼이 치열하다. 여기에 LG가 새롭게 가세했다. LG는 6월 첫째 주 연승 분위기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LG는 한화, SK와 함께 상위권의 한 축으로 자리했다.  

LG의 강점은 강해진 마운드, 선발진에 있다. 장수 외국인 선수인 소사가 올 시즌 리그 최고의 선발 투수로 변신했고 또 다른 외국인 투수 윌슨은 화려하지 않지만, 꾸준함을 유지하고 있다. 경기를 치를수록 더 발전하는 모습이다. 시즌 초반 불안했던 좌완 선발 차우찬도 최근 제 자리를 찾아가고 있다. 

지난 시즌 새롭게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한 임찬규도 신뢰감을 주고 있다. 5선발 자리가 유동적이지만, 새로운 마무리 정찬헌이 자리를 잡으면서 시즌 초반의 시행착오를 덜어낸 불펜진이 힘을 내면서 부족함을 메워주고 있다. 수비 역시 안정적이다. 이런 단단해진 방패와 함께 LG 상승세의 주 요인은 강해진 창, 강해진 공격력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 시즌 마운드에 비해 부실했던 팀 타선은 LG의 포스트시즌 진출 실패에 큰 원인이었다. 






하지만 올 시즌은 다르다. LG는 3할을 웃도는 팀 타율을 유지하고 있고 상. 하위 타선 할 것이 고른 활약으로 득점력도 한층 좋아졌다. 지난 시즌과 달리 고정 라인업을 운영하면서 주전 선수들의 책임감이 높아졌고 집중력 강화와 경기력 향상을 이어졌다. 외국인 타자 가르시아가 부상으로 장기 결장 중이지만, 국내 선수들의 활약은 그 공백을 잊게 하고 있다. 

LG의 달라진 공격력을 논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선수는 단연 김현수다. 김현수는 올 시즌을 앞두고 메이저리그 도전을 멈추고 LG와 거액의 FA 계약을 했다. 그동안 두산의 김현수로 그 상징성이 강했던 그가 서울 라이벌 LG로 팀을 옮긴다는 소식은 큰 화제가 됐다. 두산은 머니 게임으로 그를 잡을 수 없었고 착잡한 심정으로 그의 LG 행을 지켜봐야 했다. 두산 팬들의 마음도 다르지 않았다. 

LG는 김현수가 비록 메이저리그 도전의 성과가 크지 않았다고 하지만, 국내 정상급 타자로 타선에 큰 힘이 될 것으로 확신했다. 김현수 역시 메이저리그 도전이 큰 성과를 거두지 못한 아쉬움을 털어내기 위해 성과를 만들어낼 필요가 있었다. 하지만 김현수 영입이 LG 타선의 강화로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가진 이들이 많았다. 외국인 타자 가르시아의 기량이 검증되지 않았고 김현수 외에 전력 보강이 없었다. 

여기에 베테랑 선수들의 대거 2차 드래프트와 계약 포기로 떠나보내면서 공격력이 강해졌을지에 대한 의문이 생길 수밖에 없었다. 젊은 선수들의 대거 주전으로 기용하는 등 지속적으로 진행된 리빌딩의 성과도 크지 않았던 만큼, 김현수 주변을 둘러싼 타자들의 힘이 떨어지고 김현수 홀로 견제를 당할 우려도 있었다. 

시즌 초반 LG의 흐름이 좋지 않자 우려가 현실이 되는 듯 보였다. 외국인 타자 가르시의 부상 이탈까지 더해지면서 LG는 공격력 약화를 걱정해야 했다. 이에 LG는 김현수는 중심 타선으로 배치하는 변화로 돌파구를 찾았다. LG는 시즌 초반 김현수에게 강한 2번 타자를 기대했지만, 그 효과가 기대만큼 크지 않았다. 하지만 김현수는 중심 타선에서 자신의 역량을 발휘했다. 

김현수는 팀 내에서 가장 높은 타율과 타점, 홈런으로 LG 공격을 이끌었다. 수비 역시 좌익수와 1루수를 병행하며 라인업을 유연하게 운영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탰다. 김현수가 타선의 중심을 잡아주면서 그 시너지 효과가 타선 전체에 긍정적 영향을 주었다. 새롭게 1번 타자로 자리한 이형종은 4할에 육박하는 타율과 함께 강한 리드오프로서 팀 타선의 주축으로 자리했고 채은성 역시 공격에서 더 발전된 모습을 보이며 김현수, 이형종과 함께 강력한 외야진 구축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외국인 타자 가르시아의 부상 공백은 양석환 등이 공. 수에서 잘 메워주고 있고 가장 큰 고민이었던 2루수 자리는 정주현이 주전으로 자리하면서 고민을 덜어냈다. 여기에 베테랑 박용택은 여전히 꾸준하고 최근에는 만연 유망주 이천웅이 폭발하면서 타선에 힘을 더해주고 있다. 이 밖에 유강남, 정상호로 구성된 포수진은 수비는 물론이고 공격에서도 한몫을 담당하고 있다. 외국인 타자가 라인업에 없음에도 현재 LG 타선은 어느 팀에도 뒤지지 않는 화력을 과시하고 있다. 

물론, 이런 변화가 김현수 효과에만 기인한다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하지만 김현수가 뛰어난 기량으로 그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는 점은 분명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김현수는 상대의 집중 견제에도 기량을 유지하면서 타선의 중심을 잘 잡아주는 건 부인할 수 없는 일이다. 중심이 강해지면서 LG 타선은 그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외국인 타자 가르시아가 시즌 초반 폭풍 타격 모드로 복귀한다면 LG 타선은 더 강해질 수 있다. 

김현수의 사례는 스타 선수가 팀을 어떻게 변모시킬 수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김현수는 자신의 존재감을 되살리며 그가 왜 고액 연봉을 받아야 하는지를 입증하고 있고 LG는 투자에 대한 성과를 확실히 느끼고 있다. 김현수가 김현수 이름값을 해준다면 LG는 올 시즌 공격력에서 고민을 덜 가능성이 크다. 김현수 효과가 올 시즌 LG 전체 성적에도 긍정 효과를 가져다줄지 지금까지는 김현수의 영입은 성공적이다.

사진, 글 : 지후니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