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롯데가 힘겹게 삼성전 연패를 끊었다. 롯데는 6월 13일 삼성전에서 연장 11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이대호의 결승타로 10 : 9 끝내기 승리를 했다. 롯데는 올 시즌 대 삼성전 5연패를 끊었고 7위 삼성과의 승차로 1경기 차로 줄였다. 11회 초 마운드에 올라 1이닝 무실점 투구를 한 롯데 불펜 투수 장시환은 행운의 승리투수가 되면서 시즌 첫 승에 성공했다. 

올 시즌 롯데전에 유독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는 삼성은 경기 초반 선발 투수 윤성환이 8실점으로 무너지며 힘든 경기를 했지만, 중반 이후 추격전을 전개하며 경기를 9 : 9 동점까지 만드는 뒷심을 발휘했다. 삼성은 무려 7명의 불펜 투수를 마운드에 올리며 승리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11회 말 고비를 넘지 못하며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삼성으로서는 패배보다는 2군에서 조정기를 거치면서 부활을 기대했던 선발 투수 윤성환이 여전히 불안감을 노출했다는 점이 더 아쉬운 경기였다. 

롯데 역시 승리하긴 했지만 불펜 불안으로 쉽게 승리할 수 있는 경기를 어렵게 이끌었다는 점에서 결코 결과에 만족할 수 없었다. 롯데는 공격력 강화를 위해 이대호 3루수 선발 출전 카드를 꺼내들었고 초반 대량 득점으로 그 효과를 톡톡히 봤다. 롯데는 3회 말까지 8득점으로 삼성 마운드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2군에서 콜업 후 복귀전을 치른 삼성 선발 윤성환은 롯데 타선에 속절없이 무너졌다. 



롯데는 선발 김원중이 4실점하긴 했지만, 6회까지 마운드를 지켰고 6회 말 추가 1득점까지 더하며 승리를 굳히는 듯 보였다. 하지만 불펜진이 가동된 경기 후반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경기 흐름이 변했다. 롯데는 필승 불펜 진명호가 7회 초 마운드에 올랐지만, 진명호는 극심한 난조를 보이며 1이닝을 채 마치지 못하고 4실점으로 무너졌다. 롯데는 또 다른 필승 불펜 오현택을 마운드에 올려 가까스로 위기를 막고 8회까지 리드를 유지했지만, 1점 차불안한 리드였다. 

결국, 9회 초 롯데의 불안한 리드는 승리로 이어지지 않았다. 롯데는 마무리 손승락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손승락은 끝내 1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손승락은 1이닝 동안 피안타 2개와 사사구 1개를 허용하며 1실점했다. 롯데의 리드를 순간 사라졌다. 오히려 역전을 허용하지 않은 것이 다행이이었다. 롯데로서는 전혀 고려하지 않았던 연장전을 해야 했다. 무엇보다 이전 2번의 등판에서 충격적인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던 손승락이 회복된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는 점이 롯데에는 더 충격으로 다가왔다. 

롯데는 연장 10회와 11회 초를 윤길현, 장시환 두 불펜 투수가 힘겹게 무실점으로 막아내며 경기 분위기가 삼성으로 넘어가는 것을 막았다. 11회 말 1사 1루에서 나온 이대호의 3루 라인을 타고 흐르는 2루타와 1루 주자 번즈의 과감한 베이스 런닝이 어우러져 길었던 승부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롯데는 하지 않아도 될 불펜 소모를 하면서 너무나 큰 승리 댖가를 치르고 말았다. 

무엇보다 앞으로 경기에서 마무리 손승락을 신뢰해야 할지에 대한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손승락은 2군에서 10일간을 보냈지만, 구위 면에서 회복된 모습이 아니었다. 주무기 컷 패스트볼은 공략당했고 그에 대한 대안이 없었다. 손승락은 주무기가 난타 당하면서 자신감도 덩달아 떨어진 모습이었다.  5월 한 달 완벽한 마무리 투수의 모습은 완전히 사라졌다.

손승락이 제 페이스를 찾지 못한다면 롯데의 뒷문 불안은 계속 롯데의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크다. 한때 불펜의 믿을맨이었던 진명호도 투구 이닝이 늘어나면서 힘이 떨어졌고 오현택 역시 압도적 투구는 아니다. 지난 시즌 필승 불펜진의 일원이었던 박진형, 조정훈은 부상과 컨디션 난조로 전력에 보탬이 안되고 있다. 구승민이 분전하고 있지만, 필승 불펜으로 중용하기에는 경험이 부족하다. 윤길현, 장시환은 가지고 있는 능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기복이 심한 투구를 하고 있다. 시즌 전 리그 최상급의 불펜진이라는 롯데의 불펜진은 이제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결국, 이 문제의 해법은 마무리 손승락이 본래 모습을 되찾는 것이지만, 삼성전 투구는 그 기대를 하기 어렵게 하고 있다. 손승락은 그동안 직구와 컷패스트볼을 위주로 최고 마무리 투수 자리에 올랐지만, 세월이 무게를 느끼는 시점이 됐다. 손승락으로서는 구종의 다양화는 피할 수 없는 과제가 됐다. 과거 알고도 쳐내기 힘든 손승락의 컷 패스트볼이 아니기 때문이다. 

롯데로서는 현시점에서 손승락 이상의 마무리 대안을 찾을 수도 없다. 손승락이 스스로 해법을 찾기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다. 손승락이 거듭된 실패를 딛고 든든한 마무리 투수로 돌아올 수 있을지 손승락을 바라보는 롯데 팬들의 시선은 불안하기만 하다. 

사진 , 글 : 지후니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