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들어 롯데의 팀 홈런 페이스가 심상치 않다. 현 시점에서는 원조 홈런 공장 SK를 능가하는 수준이다. 롯데는 6월 19일 kt와의 주중 3연전 첫 경기에서 홈런포 5개를 앞세워 9 : 7로 승리했다. 롯데는 지난 주말 SK와의 3연전을 모두 승리한 이후 연승 숫자를 4로 늘렸다. 

최근 침체한 분위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kt는 경기 후반 황재균의 대타 만루 홈런을 포함한 추격전을 펼치며 1 : 7까지 밀리던 경기를 7 : 7 동점까지 만드는 데 성공했지만, 막판 뒷심이 떨어지며 대역전승에는 실패했다. kt는 승률이 4할 밑으로 떨어지며 최하위 NC에 불과 2경기 차 앞선 불안한 9위를 유지하게 됐다. 

롯데의 홈런포가 빛난 경기였다. 지난주부터 홈런포를 대량으로 양산하고 있는 롯데는 한 주를 시작하는 경기에서도 그 흐름을 이어갔다. 롯데는 경기 초반부터 홈런으로 득점 행진을 이어가며 리드를 잡았다. 롯데는 1회 말 선취 득점을 내주었지만, 3회 초 전준우의 솔로 홈런으로 가볍게 동점을 만들었고 4회 초에는 최근 공포의 8번 홈런타자 번주의 2점 홈런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롯데의 홈런쇼는 5회 초 전준우의 연타석 홈런과 민병헌의 2점 홈런으로 절정을 이뤘다. 롯데는 6회 초 전준우의 희생 플라이로 추가 1득점하며 7 : 1의 여유 있는 리드를 잡았다. 


타선의 충분한 지원 속에 롯데 선발 투수 김원중은 1회 말 1실점 이후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롯데의 낙승이 예상되는 경기 흐름이었다. kt는 믿을만한 선발 투수인 금민철이 6이닝 7실점을 부진했고 거듭된 실점으로 팀 사기도 크게 떨어진 모습이었다. 

하지만 6회 말 큰 폭풍이 몰아쳤다. 6회 말 2사 후 롯데 선발 투수 김원중이 급격히 흔들렸다. 2사 만루 위기에 몰린 김원중은 kt의 대타 황재균에게 만루 홈런을 허용했고 6회를 마치지 못하고 마운드를 물러나야 했다. 그전까지 안정된 투구를 하고 있었던 김원중은 기복이 심하다는 그의 단점을 다시 드러내고 말았다. 한 점차로 좁혀진 경기는 다시 긴박하게 전개됐다. 

롯데는 최근 불펜진에서 가장 믿을 수 있는 송승준을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려 리드를 지키려 했지만, 기세가 오른 kt는 7회 말 2사 후 윤석민의 적시 안타로 7 : 7 동점을 만들었다 롯데로서는 2사 후 고비에서 연거푸 결정타를 허용하는 아쉬움과 함께 다 잡았다고 여겼던 경기가 혼전으로 빠져들었다. 이대로 역전을 허용한다면 롯데는 팀 전체에 상당한 충격이 예상되는 흐름이었다. 

이런 롯데의 위기를 극복한 건 홈런포였다. 그 홈런은 예상치 못한 한 방이었다. 8회 초 롯데는 유격수 문규현의 부상으로 교체 선수로 경기에 나선 하위 타자 황진수가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올 시즌 1군과 2군을 오가며 1할대 타율에 그치고 있는 황진수로서는 시즌 첫 홈런이었지만, 그 홈런에 의한 득점은 롯데에게는 너무나 소중했다. 이후 롯데는 9회 초 신본기의 적시 안타로 추가 득점하며 9 : 7로 한 걸음 더 달아났고 그대로 승리했다. 

롯데는 송승준에 이어 8회 말 오현택, 9회 말 손승락까지 불펜진의 무실점 투구로 팀 승리를 지켰다. 10세이브 문턱에서 거듭 실패를 맛봤던 롯데 마무리 손승락은 9회 말 kt 타선을 완벽하게 막아내며 아홉수를 넘어섰다. 손승락은 직구의 구속이 이전보다 떨어졌지만, 각이 큰 변화구를 구사하는 등 구종의 다양화를 통해 최근 부진 탈출의 해법을 찾은 듯 보였다. 

롯데로서는 승리 과정이 쉽지 않았지만, 여전히 팀 타선이 뜨거움을 확인했고 마무리 손승락의 회복 가능성을 보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큰 경기였다. 경기 후반 백업 황진수의 홈런포가 결승 득점이 됐다는 점은 롯데 타선의 최근 분위기를 그대로 보여주었다. 하지만 여전히 불안한 마운드 상황은 지금의 상승 분위기를 이어가는 데 있어 장애물이 될 수 있다는 불안요소를 함께 보여준 롯데였다. 

이렇게 불안감이 없는 건 아니지만, 롯데는 1실점하면 2득점해서 승리하는 공격야구로 그들의 상승 분위기를 유지하고 있다. 지금의 뜨거운 공격력이 상. 하위 타선을 가리지 않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롯데가 이런 공격 흐름을 계속 이어갈 수 있다면 그들의 남은 6월이 보다 희망적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