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타선이 이틀 연속 주춤했다. 롯데의 연승도 5연승에서 그 끝을 맞이했다. 롯데는 6월 22일 LG와의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1 : 2로 패했다. 전날 연장 12회 무승부로 연승 기록을 이어갔던 롯데는 그 연승을 더는 이어갈 수 없었다. 롯데 선발 레일리는 7.1이닝 4피안타 4사사구 3탈삼진 2실점의 호투를 하고도 패전의 멍에를 썼다. 5위권 추격에 가속도를 붙이려 했던 롯데는 제동이 걸렸다. 

LG는 에이스 소사가 7이닝 동안 115개의 투구를 하며 5피안타 2사사구 11탈삼진 1실점으로 역투하며 롯데 타선을 막아냈고 김지용, 정찬헌 두 필승 불펜 투수가 나머지 이닝을 무실점으로 지켜내며 승리를 가져왔다. LG 5번 타자 채은성은 0 : 1로 뒤지던 4회 말 역전 2점 홈런을 때려내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LG는 롯데보다 한 개 적은 4안타에 빈공이었지만, 홈런 한 방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롯데에게는 승리하고 싶은 마음이 강한 경기였다. 롯데는 지난 LG와의 홈 3연전에서 두 번의 역전패를 당하며 시리즈를 스윕 당한 아픔이 있었다. 그 후유증으로 롯데는 상당 기간 침체기를 맞이했다. 마무리 손승락은 2군에서 조정기를 거쳐야 했고 마운드의 부진이 더 깊어졌다. 순위 역시 급전직하하면서 팀 전체의 위기로 그 파급력이 커졌다. 다행히 지난부터 불붙은 타선의 힘으로 순위 경쟁의 가능성을 되살린 롯데였다. 






롯데는 지난 3연전 스윕 패의 아픔도 떨쳐내야 했고 5할 승률 복귀를 위해 수도권 원정 9연전을 마무리하는 LG와의 주말 3연전에서 소기의 성과를 거둘 필요도 있었다. 마침 주말 3연전을 시작하는 경기에 나선 선발 투수는 에이스 레일리였다. 롯데는 에이스 레일리가 나서는 경기가 중요했다. 그의 뒤를 이어 선발 등판할 노경은, 김원중은 아무래도 무게감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롯데가 상대해야 할 투수는 올 시즌 최고 선발 투수 중 한 명인 LG 에이스 소사였다. 소사는 150킬로를 넘는 강속구와 날카로운 변화구로 롯데 타선을 무력화했다. 전날 kt 에이스 니퍼트 공략에 어려움을 겪으며 상승세의 타선 흐름이 끊겼던 롯데는 더 강력한 선발 투수에 막히는 모습이었다. 

롯데는 3회 초 2사 후 손아섭의 낫아웃 출루와 도루, 이대호의 적시 안타로 선취 1득점을 했지만, 행운이 섞인 득점이었다. 롯데는 이후 더는 득점하지 못했다. 그 1득점 이후 롯데 중심 타자 중 한 명이 손아섭이 몸에 이상을 느끼며 교체되는 변수까지 발생했다. 소사의 공략을 위한 중요한 무기가 사라진 롯데였다. 이후 소사의 투구는 완벽했고 중요한 고비마다 탈삼진을 빼앗으며 롯데를 허탈하게 했다. 

롯데는 에이스 레일리 역시 소사 못지않은 호투를 했다. 하지만 4회 말 역전 2점 홈런이 끝내 그의 발목을 잡았다. 레일리의 실투를 놓치지 않은 LG 채은성의 타격이 돋보이는 순간이었다. 그래도 롯데는 최근 상승세의 타선에 기대를 했다. 마침 LG 선발 소사는 7회까지 투구를 하고 마운드를 물러났다. 최근 LG 불펜진이 흐름이 좋지 않다는 점은 롯데에 희망적이었지만, 롯데는 남은 이닝에서 끝내 득점을 하지 못했다. 소사의 호투에 공격 흐름이 끊긴 롯데는 남은 이닝에서 막힌 혈을 뚫지 못했다. 그대로 경기는 끝났고 롯데 선발 투수 레일리는 불운의 패전을 기록하고 말았다. 

롯데로서는 이틀 연속 상대 에이스 투수들에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롯데는 니퍼트, 소사까지 상대 팀 선발 투수들의 투구가 빼어난 것도 사실이었지만, 매 경기 홈런포를 양산하며 뜨거웠던 팀 타선이 너무 쉽게 식어버렸다. 불안한 불펜진 사정에도 타선의 힘으로 지난주와 이번 주 연승을 이어갔던 롯데였지만, 공교롭게도 타선이 힘을 쓰지 못하면서 연승이 끝나고 말았다. 이는 롯데에게 분명 좋은 않은 징후다. 롯데는 원정이 길어지면서 선수들이 지친 것도 영향을 주었다. 

롯데는 이제 마운드가 버텨줄 시점이다. 6월 22일 경기 선발 투수 레이리의 호투는 그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 롯데는 그다음 선발 투수들이 힘을 낼 필요가 있다. 다만, 여전히 불펜진이 믿음을 주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롯데의 불안요소다. 롯데는 주말 LG와의 3연전 이후 넥센, 한화까지 상위권 팀과의 연전을 앞두고 있다. 5할 승률 복귀와 순위 경쟁 참여가 절실한 롯데에게는 힘든 상대들이다. 타선이 다시 힘을 되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최근 2경기에서 롯데는 타선이 계속 폭발할 수 없음을 확인했다. 상대 에이스들에게 막힌 롯데 타선이 다시 폭발력을 되찾을 수 있을지 다른 승리 대안이 나타날지 궁금해진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