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선 1차전 스웨덴전의 졸전은 아니었다. 선수들의 끝까지 경기에 집중했고 그라운드에서 승리를 위해 뛰었다. 하지만, 세계 1위 독일을 예선 1차전에서 잡은 멕시코는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의 투지에 주눅 들지 않았다. 그들은 여유가 있었고 쉽게 허점을 드러내지 않았다. 상대적으로 크게 앞선 골 결정력은 우리에게 아픈 실점 2개를 안겨주었다. 

대한민국 국가 대표팀은 손흥민의 막판 골로 1점을 추격했지만, 보이지 않는 격차는 극복하지 못했다. 1 : 2 패배 예선 2패를 떠안은 대표팀은 예선 마지막 독일전에서 말 그대로 실낱같은 희망을 가지고 경기에 임하게 됐다. 국가 대표팀은 독일을 2골 차 이상으로 이기고 멕시코, 스웨덴의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객관성이라는 평가 기준으로 예상한다면 너무나 힘든 경우의 수다. 멕시코전 패배는 러시아 월드컵과 대표팀의 작별을 예고하는 결과일수도 있다. 

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대표팀은 변화를 보였다. 수비진은 스웨덴전 선방을 펼친 조현우를 필두로 김영권, 장현수의 센터백, 이용, 김민우의 윙백으로 4백을 형성했다. 몇몇 선수의 기량에 대한 논란이 있었지만, 대표팀은 안정을 택했다. 미드필드진과 공격진은 변화가 있었다. 기성용은 이번 대회 첫 출전하는 주세종에 중앙을 책임졌다. 좌우 날개에는 황희찬과 문선민이 나섰다. 모두 빠르고 재간이 있는 선수들로 구성했다. 문선민은 애초 1차전이었던 스웨덴전 조커로서 기대됐지만, 경기 초반 수비수 예상치 못한 부상이 겹치면서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었다. 

대표팀은 에이스 손흥민을 이재성과 함께 투톱으로 기용했다. 스웨덴전보다는 한층 공격적인 라인업이었다. 1차전에서 패했던 대표팀으로서는 승점이 절실했고 예선 마지막 경기가 독일전임을 고려하면 승리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멕시코전에 승부를 걸어야 했다. 






초반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대표팀의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멕시코는 예상치 못한 듯 보였다. 대표팀의 강한 압박과 황희찬, 문선민을 활용한 좌우 측면 공격, 윙백인 이용, 김민우의 적극적인 오버래핑은 효과가 있었다. 최전방 공격수로 나선 손흥민도 빠른 움직임으로 공간을 만들고 공격에 임했다. 슈팅조차 인색했던 1차전 스웨덴전과 달리 대표팀은 적극적인 공격 의지로 멕시코 골문을 위협했다. 경기 초반 대표팀은 몇 차례 좋은 기회가 있었다. 초반 멕시코는 대표팀의 공세를 막고 역습으로 나섰다. 

하지만 대표팀의 적극 공세가 결실을 맺지 못하고 경기 흐름은 멕시코의 공세로 전환됐다. 멕시코는 빠른 템포로 대표팀의 문전을 위협했다. 그리고 전반 26분 멕시코의 공격 도중 대표팀 수비수의 핸드볼 파울이 나왔고 멕시코는 페널티킥으로 선제 골을 넣었다. 멕시코의 크로스를 막기 위한 대표팀 수비수의 태클이 예상치 못한 결과로 이어졌다. 문전에서의 태클은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었다. 시도는 과감했지만, 멕시코의 크로스 공은 대표팀 수비수의 손을 맞았다. 야구로 말한다면 허슬플레이가 팀에 악재로 작용한 셈이었다. 물론, 결과론이지만, 순간 판단이 아쉬웠다. 

다소 허무한 선제 골을 허용한 대표팀의 발걸음을 순간 무거워졌다. 기세가 오른 멕시코는 더 거세게 공세에 나섰다.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이 없었다면 경기 흐름은 더 나빠질 수 있었다. 이후 대표팀은 다시 전열을 가다듬고 대등한 흐름을 만들었다. 하지만 동점골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이 마무리됐다. 

물너설 곳이 없는 상황에서 맞이한 후반전, 대표팀은 다시 강하게 멕시코를 압박했다. 골 가능성이 높은 순간도 몇 차례 있었다. 하지만 결정력이 아쉬웠다. 좌우 돌파는 확률 낮은 크로스로 힘만 빠지는 결과를 초래했다. 출루는 계속 이루어지지만, 홈으로 주자를 불러들이지 못하는 실속 없는 경기가 이어졌다. 멕시코는 웅크리는 듯 보였지만, 날카로운 역습으로 한 방을 노렸다. 

후반 66분 멕시코는 역습으로 추가 골을 넣었다. 상대 미드필드진에서 공격이 끊긴 것이 원인이었다. 그 과정에서 멕시코의 반칙 장면이 있었지만, 야속하게도 반칙은 선언되지 않았고 수적 열세에 빠진 수비진은 기습을 막지 못했다. 이 과저에서도 대표팀 수비수는 과감한 태클로 슈팅을 막아보려 했지만, 멕시코 공격수는 여유 있게 태클을 피했고 더 편한 장면에서 득점했다. 역시 허슬플레이가 원하는 결과를 만들지 못했다. 급한 장면이었지만, 좀 더 냉정하게 대처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추가 실점으로 패색이 짙어진 상황, 대표팀은 포기하지 않고 경기에 임했지만, 더운 날씨에 몸은 점점 무거워졌다. 활동량도 줄어들면서 공간 창출도 쉽지 않았다. 멕시코는 여유 있게 대표팀의 공격에 대처했다. 하지만 그들의 방심으로 대표팀은 골과 다름없는 결정적 순간이 있었다. 황희찬은 골키퍼와 1 대 1 상황을 맞이할 수 있었지만, 그 공을 손흥민에 패스하면서 오히려 기회가 무산됐다. 손흥민에게는 이미 상대 수비가 따라붙은 상황, 패스하는 척 직접 해결하는 방법도 고려할 필요가 있었다. 황희찬의 판단이 조금은 아쉬웠다. 

이후 대표팀은 계속 멕시코의 골문을 두드렸다. 재간 있는 공격수 이승우를 교체 투입했고 중앙 미드필더 정우영을 투입해 기성용을 보다 공격적으로 나서게 했다. 윙백 자원 홍철은 좌우 공격을 강화하는 교체 카드였다. 하지만, 원하는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추가시간이 적용되는 시점에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이 만회골이 나왔지만, 더는 추격하지 못한 채 경기는 멕시코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대표팀 선수들의 아쉬움에 한동안 경기장을 떠나지 못했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인터뷰 과정에서 뜨거운 눈물로 아쉬움을 대신했다. 이는 다른 선수들도 다르지 않았다. 

대표팀은 1차전 스웨덴전 부진에 따른 비난 여론을 모를 리 없었다. 대표팀은 반전이 필요했다. 멕시코는 강한 상대였지만, 멕시코를 넘지 못한다면 예선 통과의 가능성도 함께 사라지는 상황에서 멕시코전에 온 힘을 다해야 했다. 실제 대표팀 선수들은 모든 것을 쏟아부었다. 경기력도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승점을 따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멕시코와의 수준차는 분명히 존재했다. 그 간격을 극복하기에는 의지만으로 부족했다. 결국, 대표팀은 벼랑 끝에서 세계 1위 독일을 상대하게 됐다. 말 그대로 최악의 상황 속에 예선 마지막 경기를 하게 된 대표팀이다. 경기를 지켜본 국민들로서는 이래저래 아쉬운 멕시코전이었다. 

그래도 우리는 대표팀의 달라진 경기 모습 속에서 작은 위안을 가질 수 있었다. 수비 불안과 골 결정력 부족 등 문제는 여전했고 결과는 실망스러웠지만, 경기에 임하는 과정은 박수를 보낼만했다. 비난보다는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독일전에 응원을 보내는 것이 우선 필요하다. 다만, 우리 축구의 발전을 위해 단순히 대표팀의 경기력을 높이는 것에 외에 우리나라 축구 전체의 수준을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기한 우리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의 말이 자꾸만 귀에 맴도는 건 어쩔 수 없다.


사진 : 러시아월드컵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74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