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위권 추격이 급한 7위 롯데가 2위 한화에 이틀 연속 치명적인 패배를 당하며 제자리걸음을 계속했다. 롯데는 6월 30일 한화전에서 9회 초까지 5 : 3을 앞서며 승리를 눈앞에 뒀지만, 9회 말 마무리 손승락이 한화 지성준에게 끝내기 3점 홈런을 허용하며 5 : 6으로 역전패했다. 한화는 극적인 승리로 그들의 2위 자리를 더 굳건히 했다. 

한화는 전날에도 6회 말 터진 지성준의 3점 홈런을 앞세워 접전의 경기를 5 : 2로 승리했었다. 주전 포수 최재훈을 대신해 이틀 연속 선발 포수로 출전한 백업 지성준은 두 경기에서 승리와 직접 연결되는 결정적 홈런포를 작렬하며 팀 승리를 이끄는 영웅이 됐다. 롯데는 하위 타순에 자리한 지성준에게 예상치 못한 일격을 두 번 당하며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롯데는 주중 6위 넥센과의 3연전을 2승 1패로 끝내며 순위 상승의 가능성을 높였다. 그 과정에서 롯데는 연장 12회 접전 승리를 포함해 두 번의 극적 역전승이 있었다. 로테이션을 한 번 거른 외국인 투수 듀브론트의 공백에 따른 선발 마운드와 여전한 불펜진의 불안이 여전했지만, 뜨거운 타선이 힘이 돋보인 롯데였다. 최근 접전 경기가 많아지면서 체력적으로 힘든 롯데였지만, 넥센과의 주중 3연전 결과는 다시 힘을 낼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었다. 무엇보다 5위권의 KIA, 넥센이 주춤하면서 롯데는 5위권에 한 발짝 다가설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았다. 




물론, 그 전제는 이제는 상위권 팀으로 확고하게 자리한 2위 한화와의 3연전 결과가 좋아야 한다는 점이었다. 롯데는 한화의 기세가 대단하지만, 순위 상승을 위해 넘어야 할 산이었다. 이번 주가 시작될 때 내심 장맛비로 인한 휴식을 기대했던 롯데는 비가 비껴가는 상황 속에 그 바람(?)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넥센과의 주중 3연전을 통해 상승 분위기를 만든 건 분명했다. 롯데는 이를 바탕으로 한화전에 임했다. 

6월 29일 금요일 경기에서 롯데는 선발 투수 로테이션의 빈자리를 불펜진 운영으로 잘 메우며 선전했다. 올 시즌 첫 선발 투수로 나선 베테랑 이명우가 초반 분위기를 잘 이끌어주었고 그의 뒤를 이어 등판한 불펜 투수들도 한화 타선을 잘 막아냈다. 한화는 에이스 샘슨이 나선 경기에서 선발 투수의 우위를 바탕으로 승리 가능성이 높았지만, 롯데 마운드 운영에 타선이 고전했다. 

하지만 롯데의 버티기는 한화 지성준의 한방으로 무너졌다. 6회 말 터진 지성준의 3점 홈런은 2 : 2의 팽팽한 경기를 5 : 2 한화의 완벽한 리드로 바꿔놓았다. 이후 한화는 불펜진의 호투 속에 이 리드를 끝까지 지켜내며 승리했다. 롯데는 아쉬웠지만, 상대 에이스를 상대로 비교적 선전한 것으로 만족할 수 있었다. 

롯데는 한화에서 부진한 선발 투수 휠러를 상대하는 6월 30일 경기에서 승리를 기대했다. 롯데는 선발 투수 김원중이 1회 말 2실점 이후 5회까지 추가 실점 없이 마운드를 지켰고 타선이 2회 초 2득점, 4회 초 외국인 타자 번즈의 솔로 홈런으로 1득점하며 3 : 2 리드를 잡았다. 롯데는 그 리드를 불펜진이 지켜냈고 8회 초 여러 복잡한 상황이 이어지는 혼전 속에 4번 타자 이대호가 2점을 홈런을 때려내며 고대했던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롯데는 8회 말에 1실점하긴 했지만, 유격수 신본기의 호수비로 추가 실점을 위기를 벗어나면서 승리를 잡아가는 모습이었다. 

일요일 경기가 많은 비 예보로 취소될 가능성 큰 상황에서 롯데는 승리한다면 한 주를 3승 2패로 만족스럽게 마무할 수 있었다. 이런 롯데의 셈법은 9회 말 어긋났다. 롯데 마무리 손승락은 첫 타자 이성열에 2루타를 허용하며 불안하게 이닝을 시작했고 힘겹게 2아웃을 잡아내긴 했지만, 2사 1, 2루 위기에서 한화 지성준과 대결했다. 전날 결승 3점 홈런의 주인공 지성준은 끈질기게 손승락과 볼 카운트 싸움을 했다. 

손승락은 힘대 힘으로 맞섰지만, 그의 승부구는 지성준의 끝내기 3점 홈런과 연결됐다. 손승락은 순간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한화는 극적인 승리와 함께 환호했고 롯데 선수들은 그 모습을 허망한 표정으로 지켜봐야 했다. 결과론이지만, 손승락은 전날 결승 홈런을 때려내며 한껏 분위기가 상승세에 있는 타자에게 신중한 승부가 필요했다. 순간 손승락은 빨리 승부를 결정짓고 싶은 마음이 강했다. 이런 조급함은 허무한 결과로 이어졌다. 

롯데는 이틀 연속 허무한 결과를 받아들이며 7위 자리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5위권의 KIA, 넥센이 치고 나가지 못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롯데는 주어진 기회를 자기 것으로 만들지 못했다. 롯데는 6월 들어 홈런포를 앞세운 무서운 타선의 힘을 보여주고 있지만, 마운드의 고민을 해결하지 못하면서 상승세에 제동이 걸리고 있다. 

한화와의 주말 3연전도 이러한 양상이 이어졌다. 한화가 강한 탓도 있지만, 롯데는 하위 타자에서 연거푸 결정타를 허용하며 경기를 그르쳤다는 점에서 경기 내용에 대한 분석이 필요해 보인다. 힘겹게 중위권 순위 경쟁을 희망을 유지하고 있는 롯데에게 아쉬운 패배가 쌓이는 건 분명 반가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롯데가 이런 아픔을 딛고 다시 힘을 낼 수 있을지 장마철 후덥지근한 날씨만큼 답답한 롯데의 현 상황이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74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