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두산 외국인 선발 투수 후랭코프의 무패 행진이 7월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후랭코프는 7월 4일 롯데전에서 7이닝 4피안타 3사사구 6탈삼진 2실점의 호투로 팀 7 : 4 승리를 이끌며 시즌 13승을 기록했다. 이와 더불어 후랭코프는 올 시즌 17번의 등판에서 단 한 번도 패전을 기록하지 않는 무패의 기록도 이어갔다. 

후랭코프의 호투와 함께 두산은 6회 초 2 : 2 동점에서 타선의 집중력으로 3득점하며 승리 분위기를 잡았고 9회 초 추가 2득점으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두산은 롯데의 막판 추격에 불펜이 흔들리며 2점을 실점했지만, 경기 결과에는 영향이 없었다. 후랭코프의 시즌 13승과 함께 두산은 2위권과의 격차를 더 크게 하며 여유 있는 선두를 유지하게 됐다. 

롯데는 선발 투수 레일리가 초반 난조를 보이며 2실점했지만, 이후 무실점으로 마운드를 지키고 두산 선발 후랭코프를 상대로 2득점하며 경기 균형을 이루는데 성공했지만, 6회 초 선발 투수 레일리가 초반 많은 투구 수의 압박을 떨치고 못하고 무너지면서 어려운 경기를 해야 했다. 이전 경기에서도 부진했던 롯데 선발 레일리는 두산전에서도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아쉬움을 남겼다. 


롯데는 두산 선발 후랭코프를 상대로 4회와 5회 무사 1, 2루 득점 기회를 잡으며 더 많은 득점을 할 수 있었지만, 그때마다 병살타로 공격 흐름이 끊어지며 경기 분위기를 반전시키지 못했다. 롯데의 병살타는 후랭코프의 장점이 그대로 드러난 장면이기도 했다. 변화 심한 구질도 땅볼 유도 능력이 뛰어난 후랭코프는 위기에서 그의 장점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병살타를 유도한 타자들이 롯데 4번 타자 이대호와 첫 타석에서 후랭코프에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만만치 않은 타격감을 보여준 문규현이었다는 점은 후랭코프의 위기관리 능력을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후랭코프로서는 두 번의 위기를 잘 넘기면서 그의 연승과 무패 기록을 이어갈 수 있었다. 

이렇게 놀라운 활약을 이어가고 있는 후랭코프지만, 시즌전 기대치는 아주 높지 않았다. 후랭코프는 올 시즌 계약금 15만달러 연봉 70만달러에 두산과 계약을 체결했다. 지명도가 높고 유망한 외국인 선수들과 비교하면 계약 규모가 크지 않았다. 같은 팀 외국인 투수 린드블럼과 비교해도 큰 차이가 있었다. 

두산은 후랭코프가 선발 경험이 풍부한 투수로 선발 로테이션의 한축을 담당하길 기대했을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구위보다는 공끝의 변화로 땅볼 유도 능력이 우수하다는 점에서 두산의 단단한 수비진과 넓은 잠실 홈구장이 조합이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는 계산도 할 수 있었다. 두산으로서는 과거 비슷한 유형의 투구로 선발 마운드에 큰 힘이 됐던 보우덴의 성공 사례가 재현되길 기대하는 마음도 있었다. 

두산의 선택은 대성공이었다. 후랭코프는 3월 27일 롯데전 선발승 이후 선발 투수로서 최고의 활약을 하고 있다. 꾸준히 로테이션을 지켜주고 있고 승수를 쌓아나갔다. 몇 차례 많은 실점으로 위기가 있어지만, 타선의 지원으로 이를 벗어났다. 6월 이후 후랭코프는 7월 4일 롯데전까지 6경기에서 모두 퀄리티 스타트 이상을 해냈고 승리고 챙겼다. 

올 시즌 전체 성적에서도 후랭코프는 17경기 등판에 12번의 퀄리티스타트에 성공했고 13승 무패, 방어율 2.70의 빼어난 성적이다. 세부 지표에서도 후랭코프는 피안타율이 0.181에 불과하고 이닝당 출루 허용률 또한 1.06으로 리그 최고 수준이다. 89개의 탈삼진에 42개의 볼넷으로 제구도 안정적이다. 이닝 소화능력에서 다소 부족함이 있지만, 아주 작은 옥에 티라 할 정도로 그의 올 시즌은 눈부시다. 후랭코프에 대한 타 팀의 분석이 정밀하게 이루어진 시점이지만, 아직까지 그에게 패전의 기억을 안겨준 팀은 여전히 없다. 

두산은 든든한 에이스 린드블럼과 후랭코프 두 외국인 투수의 강력한 원투 펀치가 마운드의 구심점이 되면서 정규리그 1위 질주에 가속도를 더하고 있다. 두산의 후랭코프 선택은 눈에 보이는 모습과 명성보다는 팀에 잘 맞는 맞춤형 외국인 선수 선택의 성공사례가 될 가능성이 크다. 지금까지 성적만으로도 후랭코프는 투자 대비 최고의 효율성을 보여주고 있다. 

후랭코프의 시즌은 끝나지 않았다. 선발 등판 기회도 많이 남아있다. 후랭코프는 지금의 기세라면 팀당 60경기 정도를 남겨준 시점에서 10번의 선발 등판 기회에서 더 많은 승수 쌓기가 가능하다. 시즌 20승 가능성도 남아있고 진행형인 연승과 무패 행진 역시 두산의 선두 질주 분위기와 맞물려 더 이어질 수 있다. 

즉, 지금도 대단한 후랭코프지만, 정규 시즌은 물론이고 포스트시즌까지 앞으로 무엇을 더 보여줄 수 있을지가 기대되는 후랭코프다. 후랭코프가 지금의 분위기를 이어간다면 두산은 즐겁고 멀찍이 앞서가는 타 팀들의 한숨은 깊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사진 : 두산 베어스 홈페이지, 글 : 지후니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