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롯데가 장단 17안타로 두산 마운드를 공략하며 후반기 첫 경기에서 승리했다. 롯데는 7월 17일 두산과의 원정 3연전 첫 경기에서 타선의 힘에서 우위를 보이며 12 : 6으로 승리했다. 롯데는 후반기 첫승과 함께 전반기부터 이어진 3연패로 함께 끊었다. 

승수 쌓기가 힘겨웠던 롯데 에이스 레일리는 5. 1이닝 8피안타 3사사구 6탈삼진 5실점으로 다소 부진한 투구를 했지만, 타선과 불펜진의 지원 속에 모처럼 승리 투수가 됐다. 그에게는 시즌 5승째였다. 공격에서 롯데는 테이블 세터진인 전준우, 손아섭이 7안타 6득점을 함께 하며 팀 대량 득점을 주도했다. 최근 타격에서 부진했던 민병헌도 2안타 2타점으로 3번 타순에서 팀 공격에 활력을 더해주었다. 

롯데는 경기 중간 4번 타자 이대호가 몸맞는 공에 의한 부상으로 교체되는 돌발 변수가 있었지만, 상위 타선과 하위 타선인 번즈, 문규현이 멀티 안타로 활약하며 그 공백을 메웠고 필요한 득점을 했다. 롯데는 상대 선발 투수가 시즌 13승에 빛나는 후랭코프라는 점에서 강력한 선발 투수를 넘어섰다는 점이 큰 의미가 있었다. 



두산은 팀 12안타 6득점으로 부진한 공격력은 아니었지만, 믿었던 선발 투수 후랭코프가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 이어 또다시 극심한 부진을 보이며 아쉬움을 남겼다. 후랭코프는 특유의 낮은 제구가 실종되면서 높고 가운데 몰리는 공이 많았다. 제구도 일정하지 않았다. 이는 그의 장점이 변화 심한 구질의 장점을 잃게 했다. 후랭코프는 3회를 버티지 못하고 2.1이닝 8피안타 3사사구 2탈삼진 7실점의 경기 기록과 함께 시즌 2패째를 기록했다. 두산으로서는 전반기 대활약한 후랭코프가 2경기 연속 난타 당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그의 부진이 일시적 현상인지 체력적인 부담 탓인지 등 원인 파악이 필요해 보인다. 

경기 승부처는 크게 2군데였다. 그 첫 번째는 3회 초 롯데 공격이었다. 롯데는 1 : 1로 맞서던 3회 초 두산 선발 후랭코프의 난조를 놓치지 않고 6득점하는 빅 이닝을 만들었다. 양 팀 선발 투수인 롯데 레일리, 두산 후랭코프는 모두 1회 수비에서 각각 1실점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레일리는 안정감을 찾아갔지만, 후랭코프는 3회 초 고비를 넘지 못했다. 선발 투수의 위기관리 능력을 경기 초반 분위기를 크게 엇갈리게 했다. 

또 한 번의 승부처는 6회 말 두산의 공격이었다. 롯데 선발 레일리는 투구 수 80개를 넘기는 시점에 구위가 떨어졌다. 이는 실점과 연결됐다. 레일리는 4회 말 제구가 흔들리면서 만루 위기에 몰렸고 두산 하위 타자 박세혁에 2타저 적시 안타를 허용하며 추가 2실점했다. 하지만 후속 두 타자를 모두 삼진 처리하며 추가 실점을 막았다. 이 과정에서 누적된 투구 수는 6회 말 영향을 주었다. 

롯데는 레일리가 가능하면 6회까지 마무리해주길 기대했지만, 많은 투구 수가 부담이었다.  결국, 레일리는 두 명의 주자를 남기도 마운드를 불펜에 넘겨야 했다. 롯데는 레일리에 이어 노경은, 고효준, 두 베테랑 투수들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두산의 공격 흐름을 끊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레일리가 남긴 주자 2명은 홈을 밟았다. 그리고 다시 이어진 만루 위기에서 롯데는 필승 불펜 투수 오현택을 빠른 타이밍에 마운드에 올려야 했다. 

두산은 사이드암 오현택에 맞서 좌타자 오재일을 대타로 내세웠다. 장타력이 있는 오재일의 한 방이라면 경기는 순식간에 두산 쪽으로 그 흐름이 넘어올 수 있는 상황이었다. 마침 롯데는 3회 초 6득점 이후 거듭된 추가 득점 기회를 놓치면서 두산에 추격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준 상태였다. 중요한 고비에서 오현택은 침착한 투구로 오재일을 삼진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롯데로서는 한숨 돌릴 수 있는 순간이었다. 오현택은 7회 말 수비까지 무실점 투구를 이어가며 롯데 승리하는 데 있어 중요한 징검다리를 놓아 주었다. 

고비를 넘긴 롯데는 경기 후반 추가 득점에 성공하며 편안한 승리를 가져올 수 있었다. 또한, 롯데는 필승 불펜 투수인 장시환, 손승락을 아끼며 3연전 첫 경기를 승리했다. 기분 좋은 승리라고 해도 될 정도의 경기였다. 하지만 선발 투수 레일리가 아직 불안감을 떨치지 못했고 필승 불펜조를 이어줄 중간 계투진도 만족할만한 투구가 아니었다. 전반기 무수히 많은 역전패를 허용했던 롯데는 리드를 잡은 상황에도 긴장할 수밖에 없었다. 

롯데는 아직 타선이 폭발하지 않으면 쉽지 않은 경기를 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다시 보여준 경기였다. 승수 쌓기가 시급한 롯데는 후반기 첫 경기 승리가 앞으로 더 많은 승리를 위해 그들에게 무엇이 필요한지 다시 한 번 일깨운 경기이기도 했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6,890,174
Today
2,470
Yesterday
896
링크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