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의 선두 질주가 거침이 없다. 지난주 두산은 LG와의 주말 3연전을 모두 승리하는 등 5승 1패의 호성적으로 1위 자리를 더 굳건히 했다. 2위 팀과의 승차는 10경기 차 시즌 후반기 변수가 발생할 수도 있지만, 현시점에서 2위 팀이 두산을 추격하기는 어렵다. 지금은 두산이 얼마나 더 높을 승률과 승수를 쌓을지가 더 관심사다.

이런 상황에서 순위 경쟁의 시선은 2위 경쟁으로 모아지고 있다. 지난주까지 2위는 SK 지만 SK와 3위 한화와의 승차는 없다. SK의 승률이 조금 높을 뿐이다. 여기에 지난주 두산에 주말 3연전을 모두 내주며 주춤하긴 했지만, 4위 LG도 2위권을 3경기 차로 추격하고 있다. 연승 분위기를 만든다면 2위 도약도 가능하다. 

일단 2위 경쟁은 SK와 한화로 좁혀져 있다. SK는 지난주 4승 2패로 후반기를 무난히 시작했고 한화는 2승 4패로 부진하며 오랜 기간 유지했던 2위 자리를 SK에 내줬다. 분위기는 후반기 분위기는 SK 쪽이다. SK는 선발 투수진의 로테이션이 무난히 운영되고 있고 불펜진의 불안감도 베테랑 좌완 불펜 신재웅이 마무리로 돌아선 이후 많이 덜어냈다. 






외국인 투수 켈리, 산체스가 시즌 초반보다 페이스가 떨어졌고 부상 복귀 후 첫 풀타임 시즌인 선발 투수 김광현이 투구 수 조절이 필요하다는 점이 마이너스 요소지만, 팀 홈런 1위의 공포의 타선인 이러한 마운드의 고민을 덜어주고 있다. 최근에는 좌타자 노수광이 잠재력을 폭발시키며 팀에 부족한 스피드와 출루를 담당하고 있고 베테랑 김강민이 예전의 기량을 회복하여 팀 타선에 활력을 더해주고 있다. 

여기에 힐만 감독의 철저한 관리 야구는 선수들의 체력을 비축하면서 시즌 마지막까지 힘을 낼 수 있는 기반이 되고 있다. 무리하지 않으면서 상위권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는 점은 SK의 큰 장점이다. 고질적인 수비 불안과 타선이 기복을 보이고 있다는 점은 보완이 필요하다. 

올 시즌 돌풍의 팀 한화는 최근 힘이 다소 빠진 모습이다. 한화의 가장 큰 장점인 불펜 야구가 흔들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최강 마무리 정우람이 지난주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정우람이 한화 불펜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고려하면 한화로서는 그의 부진이 잠깐의 흔들림에 그쳐야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큰 고민이 될 수 있다. 

또한 한화는 선발 투수진에 고민을 안고 있다. 외국인 투수 샘슨이 나날이 기량이 발전하며 에이스 역할을 해주고 있지만, 나머지 선발 투수들의 크고 작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 5인 로테이션의 안정화가 부족한 한화다. 한화는 선발 투수진 강화를 위해 얼마 전까지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했던 외국인 투수 헤일을 영입했다. 헤일은 경력 면에서 높은 기대감을 가지게 하는 투수다. 한화는 헤일이 빠르게 리그에 적응해 샘슨과 함께 강력한 원투 펀치 역할을 해주길 바라고 있다. 그렇게 된다면 순위 경쟁에 상당한 탄력을 받을 수 있다. 

한화의 또 다른 고민은 팀 타선에 있다. 현재 한화의 팀 타율을 0.274 전체 9위다. 팀 홈런 수도 8위로 하위권으로 마운드의 힘으로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지만, 무더위에 투수들이 지칠 수 있는 시기에 타선이 뒷받침이 다소 부족한 한화다. 외국인 타자 호잉이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국내 선수들의 역할이 필요하다. 이 점에서 간판타자 김태균이 잦은 부상으로 제대도 전력에 가세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큰 아쉬움이다. 

한화는 최근 베테랑 내야수 정근우의 외야 겸업 팀 타선 강화를 위한 움직임을 보여주고 있다. 정근우는 최근 내야 수비에서 불안감을 노출했다. 한화는 정근우의 타격을 살리기 위해 그의 외야 전향을 적극 검토했고 이를 실천에 옮겼다. 정근우가 외야수로도 빨리 적응한다면 팀 공격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한화는 이런 문제 외에 수년간 하위권에 머물면서 상위권 경쟁을 한 경험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단점이 있다. 한용덕 감독이 나름 관리 야구를 하고 있지만, 페이스를 조절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 후반기 한화는 전체적으로 선수들의 힘이 떨어진 모습이다. 이제는 돌풍이 사그라든 후 위기관리 능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SK와 한화는 이번 주 선두 두산과의 3연전이 있다. 2위 경쟁에 있어 중요한 고비를 함께 맞이하는 셈이다. 현재 두산의 경기력은 절정에 있다. 두산과의 대결이 모든 팀에 부담이다. 이런 상황에서 SK와 한화가 두산과의 대결에서 위닝 시리즈를 가져온다면 순위 경쟁에 큰 힘이 될 수 있다. 그 점에서 두산과의 이번 주 3연전은 SK와 한화 모두에 중요하다. 

이제 7월도 그 끝을 향하고 있다. 최악의 무더위 속에 아시안게임 휴식기라는 변수도 있다. 각 팀들은 아시안게임 휴식기 전까지 최대한 많은 승수를 쌓으려 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안게임 전까지 순위가 사실상 올 시즌 순위로 직결될 가능성도 크다. 2위 경쟁도 마찬가지다. 만약, 순위 경쟁에서 급격히 멀어진다면 따라잡기가 만만치 않다. 2위 경쟁팀들이 온 힘을 다할 수밖에 없다. 이렇게 다소 맥빠진 1위 경쟁과 달리 나날이 치열해지는 2위 경쟁은 한 여름 프로야구의 흥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