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포스트시즌 진출의 막차를 타기 위한 5위 경쟁이 시간이 흐를수록 혼전으로 빠져들고 있다. 1위 두산의 독주, SK와 한화의 2위 경쟁은 어느 정도 경쟁 구도가 좁혀졌지만, 5위 경쟁은 시간이 지날수록 경쟁자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4위 LG가 부진하면서 자칫 LG가 포함된 중위권 경쟁이 될 가능성마저 보이고 있다. 

LG는 이번 주 8전 8패의 천적이라 할 수 있는 두산과의 주중 3연전 이후 주말에는 2위 SK를 만나는 일정이다. 상위권 도약보다는 현재 위치를 지키는 것이 더 급해진 상황이다. 하지만 LG는 5위 삼성과 4.5경기 차의 여유가 있다. 최근 부진만 벗어난다면 4위 자리를 무난히 지킬 가능성이 크다. 

5위 경쟁은 예측 불허다. 현재 5위는 삼성이 자리하고 있지만, 6위 넥센과는 1경기 차, 7위 KIA와는 2.5경기 차에 불과하다. 8위 롯데도 3경기 차로 삼성을 사정거리에 두고 있다. 9위 KT도 최근 승률을 높이며 상승세의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아직은 4개 팀의 경쟁자로 남아 있는 5위 자리를 확고히 하는 것이 시급한 삼성이다. 

최근 분위기만 본다면 삼성의 5위 가능성이 가장 크다. 삼성은 최근 10경 8승 2패의 상승세다. 한여름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오히려 더 힘을 내고 있다. 전력의 약점들이 하나 둘 지워지고 있고 선수들도 그동안의 패배의식에서 벗어나 자신감 있는 플레이를 하고 있다. 






마운드는 천덕꾸러기 신세였던 외국인 투수 아델만과 보니야 함께 반등하면서 선발 마운드가 강해졌다. 두 외국인 투수는 한때 교체 가능성도 있었지만, 최근 팀의 기다림에 보답을 하고 있다. 이닝 소화능력까지 보여주면서 불펜진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여기에 신예 양창섭이 선발 3연승으로 선발진의 무게감을 더해주고 있다. 올 시즌 부진의 늪에 빠져있던 베테랑 윤성환도 반전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불펜진은 심창민이 마무리 투수로 중심을 잡고 있고 우완 장필준, 최충연, 언더핸드 권오준, 우규민, 좌완 박근홍이 조화를 이루면서 불펜 대결에서도 밀리지 않고 있고 

삼성은 마운드 안정과 함께 팀 타선도 힘을 내고 있다. 부상 선수들의 돌아왔고 신. 구의 조화도 잘 이루어지고 있다. 경기 때마다 해결사가 등장하고 있고 경기 후반 강한 뒷심을 발휘하며 역전 경기도 늘었다. 현재 삼성은 마운드와 팀 타선이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이번 주 삼성은 최하위 NC와의 3연전 이후 올 시즌 10승 2패의 절대 우위에 있는 롯데와 주말 2연전으로 대진도 좋은 편이다. 현재 상승세에 가속도를 붙일 수 있는 상황이다.

한때 5위 경쟁구도 중심이 있었던 넥센과 KIA는 동반 부진과 삼성의 돌풍에 밀려 6위, 7위로 순위가 내려앉았다. 넥센은 안팎의 여러 어려움에도 꿋꿋이 5위 자리를 지켰지만, 최근 마운드가 붕괴된 모습을 보이면서 최근 10경기 3승 7패의 부진을 보이고 있다. 

선발진은 젊은 에이스 최원태와 부상에도 돌아온 한현희, 꾸준함이 장점이 외국인 투수 브리검에 새롭게 영입한 NC 에이스 출신 해커까지 구색을 갖추고 있지만, 불펜진이 버티지 못하면서 역전패 경기가 너무 많다. 팀 타선은 여전히 위력적이지만, 역전패 경기가 늘어나면서 팀 사기도 크게 떨어졌다. 지난 주말 롯데와의 3연전 전패는 넥센에게 심리적으로 큰 타격이 됐다. 

이번 주 심기 일전을 노리는 넥센이지만, 2위 SK와의 3연전 이후 최근 만만치 않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는 KT와의 주말 2연전까지 5위 재 탈환을 위한 여정이 만만치 않다. 

7위로 추락한 지난 시즌 챔피언 KIA는 어디부터 손을 써야 할지 모를 정도로 총체적 난국이다. 최근 4연패와 함께 10경기 3승 7패의 부진을 보이고 있는 KIA는 마운드, 타선 모두 문제점을 노출하고 있다. 지난 시즌 우승의 주역이었던 선수들의 활약도 대부분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코치진은 위기관리 능력을 보이지 못하고 있고 논란을 자초하는 등 팀 내 불협화음까지 들리고 있다. 우승 후유증이라고 하기에는 올 시즌 KIA의 모습을 실망스럽다. 

하지만 KIA는 지난 시즌 우승 멤버들이 여전히 라인업에 자리하고 있는 만큼 저력이 있다. 불안한 마운드는 윤석민을 마무리로 고정하고 외국인 투수 팻딘을 불펜으로 돌이는 등 변화를 통해 돌파구를 모색하고 있다. 베테랑들이 힘을 낸다면 팀 타선도 살아날 여지가 있다. 이번 주 KIA는 5위 경쟁팀 롯데와의 3연전 이후 1위 두산과의 주말 2연전이라는 만만치 않은 대진을 앞두고 있다. 여기서 밀린다면 하위권 추락이 불가피하다. KIA로서는 우승 팀의 전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올 시즌 포스트시즌 진출 희망을 접어야 할 위기에서 지난주 4승 2패로 부활한 8위 롯데는 여전히 뜨거운 팀 타선과 함께 선발과 불펜진까지 부진했던 마운드가 되살아날 조짐을 보인다는 것이 호재다. 지난 시즌 8월부터 급 상승세를 유지하면서 순위를 하위권에서 3위까지 끌어올린 기억도 희망을 더하고 있다. 

롯데는 이번 주 5위 경쟁팀 KIA와의 3연전 이후 천적 삼성과 주말 2연전을 앞두고 있다. 롯데는 이번 주 5경기에서 올 시즌 향방이 결정될 수도 있다. 롯데는 선발 투수진 중에서 가장 부진한 김원중이 선발 등판하는 화요일 경기 결과가 중요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김원중마저 호투하면서 승리를 가져간다면 최근 4연승의 상승세가 지속할 가능성이 크다. 여기에 부진 탈출의 해법을 찾은 마무리 손승락을 중심으로 불펜진이 안정감을 보인다면 상. 하위 타선 모두 좋은 타격감을 유지하고 있는 팀 타선과 조화를 이룰 수 있다. 

9위 KT는 5위권과 격차가 있지만, 최근 10경기 6승 4패로 희망을 끈을 놓지 않았다. 마운드 불안은 여전히 남아 있지만, 타선의 호조로 어려움을 극복하고 있다. 팀의 에이스로 완벽하게 부활한 니퍼트가 관리 차원에서 엔트리에서 빠진 것이 이번 주 어떤 영향을 줄지가 변수다. 니퍼트 없는 마운드가 이번 주 한화, 넥센과의 대결에서 얼마나 버텨줄지가 그들의 5위 경쟁 희망을 유지할 수 있을지를 판가름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5위 경쟁은 누구도 안심할 수 없고 누구도 희망을 버릴 수 없는 상황이다. 경쟁 군에 속한 팀을 모두 전력의 기복이 있다는 점에서 추격자가 지키는 자로 지키는 자가 자가 추격자가 될 수 있다. 즉, 어떤 팀이 꾸준히 자신들의 페이스를 유지하면서 승수를 쌓아갈 수 있을지가 최후의 승자를 가리는 중요 요소가 될 수 있다. 이런 구도 속에 프로야구는 시즌 마지막까지 상위권은 물론이고 하위권 팀 팬들도 희망을 가질 수 있게 됐다. 당장은 이번 주 5개 5위 경쟁팀들의 명암이 어떻게 바뀔지 궁금해진다. 

사진, 글 : 지후니 

댓글
댓글쓰기 폼
공지사항
Total
6,890,174
Today
2,470
Yesterday
896
링크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