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시즌 진출 희망의 끈을 힘겹게 부여잡고 있는 롯데가 어쩌면 그 희망을 유지할 수 있을지를 결정할 수 있는 갈림길에 섰다. 롯데는 8월 4일과 6일 정규리그 첫 2연전 시리즈 상대로 삼성을 상대한다. 삼성은 롯데가 당면 목표로 하고 있는 5위 팀이고 3.5경기 차로 앞서 있다. 롯데가 연승을 한다면 격차를 크게 줄일 수 있고 포스트시즌 희망도 완전히 되살릴 수 있다. 

문제는 올 시즌 삼성이 롯데만 만나면 초 강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롯데는 올 시즌 삼성과 12번 대결하면서 2승 10패로 상대 전적에서 크게 밀리고 있다. 패배의 내용도 역전패 경기가 상당수였고 내용이 좋지 않았다. 롯데는 맞 대결에서 평균 4.6득점을 하는 동안 7.6실점을 했다. 승리하기 어려운 구도였다. 

그만큼 롯데 마운드는 삼성전에서 선발과 불펜 할 것 없이 큰 어려움을 겪었다. 삼성 타자들은 롯데만 만나면 소위 불망이를 휘둘렀다. 실제 삼성 타자들을 상. 하위 타선 할 것 없이 롯데전에서 뜨거운 타격감을 보여주었다. 롯데의 레전드에서 삼성의 주전 포수로 변신한 강민호 효과라는 분석도 있지만, 그것만으로는 그 이유를 설명하기 어려울 정도로 삼성 타자들은 롯데전에서 상당한 자신감을 가지고 있다. 



롯데는 중심 타자 이대호가 삼성전 5할이 넘는 타율, 손아섭, 채태인이 등이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나머지 선수들의 삼성전 활약도가 다소 떨어지면서 타선의 힘에서 밀리고 있다. 무엇보다 삼성전에서 나서는 투수들의 속절없이 무너지면서 패하는 경기가 많았다. 

올 시즌 롯데 마운드는 시즌 시작 전 강하하다는 평가가 무색하게 선발과 불펜진 모두 기대에 크게 못 미치고 있는 건 분명하다. 팀 방어율도 5점대를 넘어서는 등 최하위권이다. 하지만 삼성전에는 그보다도 더 약한 면모를 지속하고 있다. 마운드가 버티지 못하는 상황에서 상대 전적에서 밀리는 건 당연한 결과였다. 

롯데는 이런 기억을 떨쳐내야 하는 시점이다. 만약, 삼성전 절대 약세가 이번 주말 2연전에서 계속된다면 그들의 포스트시즌 희망도 사실상 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롯데는 그나마 상대적으로 높은 승률을 유지하고 있는 홈에서 삼성을 상대한다는 점이 긍정요소고 선발 투수들 중에서 컨디션이 좋은 듀브론트, 송승준 카드를 내세울 수 있다. 팀 타선도 지난 KIA와의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침체를 벗어날 가능성을 보였다. 

하지만 롯데가 상대할 삼성은 최근 10경기 7승 1무 2패로 높은 승률을 유지하고 있다. 7월부터 시작된 그들의 상승세가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 과거 여름만 되면 힘을 냈던 여름 삼성의 면모가 되살아났고 투. 타의 조화도 잘 이루어지고 있다. 지금 삼성의 분위기는 5위를 넘어 4위까지 넘볼 수 있는 수준이다.

롯데로서는 더 강해진 천적과 상대해야 한다. 천적 관계가 한 번 형성되면 깨기 힘들다는 점도 롯데에 부담이다. 실제 롯데는 과거 NC에 절대 약세를 좀처럼 깨지 못하면서 힘겨운 시간을 보냈던 기억이 있다. 정규리그 4위 LG 역시 지난 시즌부터 이어진 대 두산전 연패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 여파는 그들의 순위 목표를 하향 조정하게 만들었다. 

롯데로서는 이런 틀을 깨야 한다. 지금도 5위권 추격이 버거운 상황에서 삼성과의 이번 2연전은 그들의 5위권 경쟁 가능성을 유지하는 기회이자 그 반대의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위기가 공존하고 있다. 무엇보다 계속된 패배로 인한 떨어진 자신감을 되살리는 것이 시급한 과제로 보인다. 

롯데는 지난 시즌 8월 대반전으로 기적과도 같은 정규리그 3위를 이룬 기억이 있다. 하지만 올 시즌 8월의 롯데는 그런 모습을 기대하기 어려운 경기력이다. 실제 8월의 시작도 좋지 않았다. 롯데가 순위 경쟁을 이어가려 한다면 더 밀려서는 곤란하다. 롯데가 삼성과의 주말 2연전에서 상승 반전의 모멘텀을 만들 수 있을지 궁금하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