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 최고 승률 팀 삼성은 강했고 강민호를 막지 못했다. 결과는 패배였다. 롯데는 8월 5일 삼성전에서 투. 타에서 모두 밀리는 경기 끝에 2 : 8로 완패했다. 롯데는 전날 5 : 4 한 점차 역전승의 분위기를 이어가지 못했고 5위권과의 격차는 더 멀어졌다. 

삼성은 후반기 확실한 에이스로 자리한 외국인 투수 아델만의 6이닝 2실점 호투와 강민호의 4타점 활약, 중요한 고비마다 나온 외야수 박해민의 호수비 등 투. 타의 조화로 전날의 패배를 설욕했다. 최근 10경기 6승 1무 3패의 상승세를 이어간 삼성은 5위 넥센에 반경기 차 4위 LG에도 2경기 차로 다가서며 순위 상승의 가능성을 더 높였다. 선발 투수 아델만은 5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와 함께 시즌 7승에 성공했다. 삼성은 마무리 심창민을 아끼면서 승리를 지키며 불펜의 힘도 비축했다. 

롯데는 선발 투수 송승준의 4이닝 5실점으로 부진했고 그 5실점이 패배와 직결됐다. 롯데는 5회부터 불펜진을 가동하며 추격의 가능성을 찾아보려 했지만, 불펜 투수 고효준, 오현택이 홈런으로 3실점으로 하며 추격의 동력을 완전히 잃고 말았다. 



롯데는 공격에서 팀 타선이 삼성에 불과 2개 적은 팀 10안타를 때려냈지만, 득점 기회에서 결정적인 한 방이 나오지 않았다. 롯데는 3회 말 손아섭의 2점 홈런 외에 연속 안타나 희생타 등 다른 루트의 득점이 없었다. 롯데는 2 : 6으로 리드를 당하고 있던 6회 말 무사 1, 2루의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 타자가 병살과 범타로 물러나면서 공격 흐름이 완전히 끊어졌다. 

6회 말 삼성은 선발 투수 아델만의 투구 수가 100개를 넘어선 시점에 교체를 고민하고 있었다. 롯데 공격에서 적시안타가 나왔다면 경기 흐름을 바꿀 수도 있었지만, 결과는 롯데에게 최악이었다. 롯데가 결정적 기회를 놓친 이후 삼성은 7회 초 강민호의 2점 홈런으로 완전한 승기를 잡았고 이후 여유 있는 경기를 할 수 있었다. 롯데로서는 경기 중 가장 아쉬운 순간이었다. 

결과적으로 롯데는 강민호를 막지 못한 것이 패배의 중요한 원인이 됐다. 강민호는 7회 초 2점 홈런 이전에 2회 초 선제 2점 홈런으로 삼성이 경기 주도권을 잡는데 큰 역할을 했다. 강민호는 홈런 2방을 포함해 3안타 4타점의 활약으로 경기에서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했다. 올 시즌 롯데전에 유독 강한 면모를 그대로 보여준 강민호였다. 

강민호는 올 시즌 8월 5일까지  0.272의 타율에 19홈런 56타점을 기록 중이다. 포수로서 수준급 타격 성적이지만, 그에 대한 투자비용을 고려하면 부족하다는 느낌이 드는 건 사실이다. 여기에 수비와 도루 저지 등에서도 아쉬움이 있는 강민호의 올 시즌이다. 하지만, 롯데전에서 강민호는 공. 수에서 한 마디로 펄펄 날랐다. 

강민호는 롯데와의 12경기에서 0.340의 타율에 5홈런 18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올 시즌 그의 성적과 비교해 상당히 높은 수치다. 강민호의 활약을 앞세워 삼성은 올 시즌 롯데전 절대 강세를 유지하고 있다. 강민호가 롯데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는 점이 크게 작용하고 있다. 삼성은 롯데전에서 활발한 공격력을 유지하고 있다. 마치 롯데 투수들의 투구 패턴을 읽고 타격한다는 느낌이 들 정도다. 이런 흐름은 올 시즌 내내 이어지고 있다. 롯데는 분명 이에 대비했을 것으로 보이지만, 매번 삼성전 패배의 패턴이 달라지지 않고 있다. 

삼성은 롯데전 11승 3패의 절대 우세를 바탕으로 순위 경쟁에서 탄력을 받을 수 있었다. 반대로 롯데는 삼성전 승패 마진 -8이 큰 부담이 되고 있다. 이 모든 것이 강민호 효과로 분석하기 어렵지만, 최근 수년간 삼성전에 강점이 있었던 롯데였음을 고려하면 올 시즌 상대 전적의 대 역전은 롯데에게 씁쓸함으로 다가오는 건 사실이다. 

올 시즌 강민호가 대형 FA 선수로서 그 활약이 부족한 건 분명하다. 그 때문에 그를 떠나보낸 롯데의 결정을 옹호하는 여론도 있다. 하지만 롯데전 강민호의 활약은 롯데를 계속 아프게 하고 있다. 만약 강민호가 올 시즌 삼성의 강민호가 아닌 롯데의 강민호로 남았다면 삼성이 롯데의 천적으로 자리할 수 있었을지 올 시즌 롯데가 하위권을 맴도는 상황이었을지 많은 생각이 나는 건 어쩔 수 없다. 

올 시즌 롯데가 남아있는 삼성과의 맞대결에서 또 강민호라는 탄식을 계속하게 될지 강민호의 그림자를 지울 수 있을지 궁금하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