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휴식기에 들어간 2018 프로야구는 가장 치열한 순위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1위 두산은 몇 차례 위기를 잘 극복하면서 사실상 정규리그 1위를 굳혔다. 큰 이변이 없는 한 그들의 자리에 흔들릴 가능성은 극히 작다. 다만, 다수의 주력 선수들의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포함되면서 이들의 체력관리가 중요한 변수가 될 수 있다. 

두산은 사실상 자신과의 싸움을 앞두고 있다면 나머지 순위는 상황이 복잡하다. 2위 SK는 3위 한화에 1.5경기 차를 유지하고 있고 후반기 안정적인 경기를 하고 있다. 최근 마운드가 흔들리는 시점에 휴식기를 가지게 된 점은 그들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간판타자 최정 등 부상 선수들의 치료 시간도 벌 수 있다. 대표팀에 선발 투수인 박종훈 1명만이 포함된 점은 휴식기 효과를 극대화하는 장점이 있다. SK로서는 타선의 강점을 유지하면서 휴식기 마운드를 잘 정비한다면 2위 수성 가능성이 크다. 

3위 한화는 예상 밖의 상위권 질주를 한 이후 주춤거리는 시점에 휴식기를 가지게 됐다. 마무리 투수 정우람의 대표팀 차출이 다소 우려스럽지만, 선수들의 전체적으로 지쳐있는 시점에 휴식은 긍정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3위 넥센이 무서운 상승세를 유지하며 3경기 차로 간격을 좁혀오고 있어 편안한 휴식을 할 수는 없다. 최근 순위 경쟁을 한 경험이 없는 한화로서는 휴식기 팀을 잘 정비할 필요가 있다. 






4위 넥센은 아시안게임 휴식기를 앞둔 마지막 경기에서 연승이 끊어졌지만, 11연승의 팀 창단 최장 연승으로 중위권 경쟁에서 벗어나 상위권 경쟁 구도 속으로 들어왔다. 여전히 마운드는 불안하고 부상 선수들 문제가 남아있지만, 원팀의 위력은 이를 극복하고도 남았다. 하지만 아시안게임에 4번 타자 박병호를 비롯해 김하성, 이정후, 최원태까지 투. 타의 주력 선수들의 다수 대표팀 선수로 나서는 것이 부담이다. 이들은 백업 멤버들이 단단해진 넥센이라 해도 대체가 힘든 선수들이기 때문이다. 넥센으로서는 이들 주려 선수들의 부상 없이 금메달리스트가되어 돌아오는 것이 중요하다. 

이들 4강 팀들과 달리 5위권 팀들인 여유가 없다. 5위 LG는 추락을 거듭하는 시점에 휴식기를 가지는 것이 반갑지만, 현재 팀 분위기를 추스르는 일이 시급하다. 선발 투수 임찬규, 간판타자로 할 수 있는 김현수, 논란 속에 대표팀에 선발된 오지환이 아시안게임 기간 큰 문제없이 경기를 치르고 돌아와야 한다. 선발과 불펜 할 것이 붕괴 현상을 보인 마운드의 재건도 필수적이다. 컨디션 난조에 빠져있는 좌완 선발 투수 차우찬과 마무리 정찬헌이 다시 제 모습을 되찾아야 한다. 

이런 LG를 추격하는 5위 경쟁팀들도 휴식기간이 소중하다. 한 여름 가파른 상승세로 하위권에서 5위 경쟁 군에포함된 삼성은 불펜이 핵심 선수라 할 수 있는 최충연, 장필준, 외야수 박해민의 아시안게임 대표팀 차출이 다소 부담이지만, 잠시 상승세가 멈춘 시점에 휴식은 긍정적이다. 휴식기간 삼성은 선발 마운드를 재정비하고 상승세를 유지하는 동안 등판이 많았던 불펜진의 피로 회복이 중요하다. 

8월 들어 반전에 성공한 롯데는 아시안게임 휴식기 전 마지막 경기에서 KIA에 승리하면서 KIA를 반경기 차로 밀어내며 7위로 휴식기에 들어갔다. 간판타자 중 한 명인 손아섭이 대표팀 차출로 고질적인 옆구리 부상을 치료하지 못한 채 다시 실전에 들어가야 하는 것이 부담이지만, 30대 선수가 야수진에 다수 포함된 롯데로서는 휴식기가 결코 나쁘지 않다. 최근 등판이 많았던 불펜진의 힘을 회복하는데도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롯데는 휴식 기간 레일리, 듀브론트 외국인 원투펀치를 뒷받침할 국내 선발 투수들의 재정비가 필요하다. 베테랑 노경은과 송승준을 시작으로 김원중과 박세웅, 1.2 군을 오가고 있는 윤성빈까지 포함해 후보군들이 힘을 낼 필요가 있다. 롯데 국내 선발진은 올 시즌 기대했던 역할을 해주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불펜진은 마무리 손승락을 축으로 최강 셋업맨으로 거듭난 구승민, 오현택, 진명호 필승조가 힘을 비축할 수 있게 됐고 재활 중인 박진형, 조정훈의 전력 가세의 가능성도 열렸다. 군에서 돌아오는 홍성민도 불펜진을 더 단단하게 할 수 있다. 롯데로서는 불확실성 여전한 선발 마운드보다는 불펜진에 남은 시즌 희망을 걸어야 할 상황이다. 

지난 시즌 챔피언의 모습을 잃어버린 8위 KIA는 휴식 기간 40대의 임창용을 선발 투수로 기용하는 등 다소 기형적인 마운드 운영 상황을 재정비하는 일이 급하다. 이 점에서 에이스 양현종과 선발 자원 임기영의 대표팀 차출은 큰 부담이다. 다만, 베테랑들이 다수인 야수진에 휴식은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순위 경쟁에서 멀어진 9위 KT와 10위 NC는 휴식기간 남을 힘을 짜낼 수 있는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두 팀이 순위 경쟁에 복귀하기는 사실상 어렵다. 어쩌면 두 팀에서 휴식기간은 남은 시즌을 준비하는 또 다른 과정이 될 수 있다. 

이렇게 프로야구 10개 구단은 휴식기를 바쁘게 보낼 것으로 보인다. 아시안게임 이후 일정이 빡빡하게 이어지는 만큼 팀 컨디션을 최상으로 만들 필요가 있다. 특히, 순위 경쟁을 하고 있는 팀들은 그들에게 주어진 시간이 너무나 소중하다. 아시안게임 휴식기가 과연 어떤 팀에게 가장 긍정적을 작용할지 궁금하다. 

사진,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74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5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