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시즌 한화는 긍정의 뉴스보다 부정적인 뉴스가 더 많았다. 수년간 막대한 투자를 했지만, 성적은 여전히 하위권을 면치 못했고 팀의 구세주로 여겨졌던 김성근 감독이 불명예 퇴진하는 일이 있었다. 이 과정에서 구단 프런트와 김성근 감독의 갈등이 표면화되면서 좋은 않은 기억을 남겼다. 

이후 한화는 이상군 감독대행 체제로 시즌을 치른 한화는 시즌 중에 베테랑 선수들의 대거 방출하면서 팀 개편을 함께 했다. 비대해진 선수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주기 위한 방편이었지만, 시즌이 한창인 상황이었던 점을 고려하면 그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 이를 두고 프런트의 구단 운영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일기도 했다. 

한화는 비판 여론에도 팀 개편을 멈추지 않았다. 이상군 감독대행 체제에서 반등의 가능성을 보이기도 했지만, 하위권 성적은 여전했다. 시즌 후 한화는 또 한 번 팀 체제를 개편했다. 두산의 수석 코치로 일했던 한용덕 신인 감독을 영입하면서 코치진을 대폭 교체했다. 그동안 코치진에서 멀어졌던 장종훈, 송진우 등 팀 레전드 출신 코치들이 팀에 복귀했고 코치진이 대체로 젊어졌다. 그 과정에서 전임 김성근 감독의 흔적인 모두 사라졌다. 






이와 함께 한화는 선수단 정리 작업을 지속했다. 차일목, 정현석, 김경언 등 베테랑들이 팀을 떠나거나 은퇴했다. 외국인 선수도 모두 교체했다. 오간도, 비야누에바 두 외국인 투수는 젊은 싱싱한 어깨의 투수들이 대신하게 됐다. 그동안 한화는 외국인 선수 영입에 있어 명성과 인지도를 중시하는 경향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가능성과 젊음을 택했다. 

외국인 타자는 메이저리거 경력의 외야수 호잉이 로사리오의 자리를 대신하게 됐다. 한화는 2년간 팀 중심  타자로 큰 활약을 한 로사리오의 잔류를 원했지만, 일본 구단과의 영입 경쟁을 이겨낼 수 없었다. 대신 한화는 아직 발전 가능성이 있고 수비 능력을 겸비한 외야수 호잉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호잉은 한화의 약점 중 하나인 외야 수비를 강화하는 한편, 중심 타자로서 역할일 기대되고 있다. 

한화는 내부의 변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과정에서 외부로는 시선을 돌리지 않았다. 수년간 FA 시장에서 선수 영입에 적극적이었던 한화였지만, 이번에는 전혀 그런 움직임이 없었다. 내부 FA 선수 중 가장 큰 비중이 있는 내야수 정근우와의 협상에서도 원칙을 지키는 모습이다. 정근우와 함께 FA로 영입됐던 베테랑 외야수 이용규는 큰 폭의 연봉 삭감을 받아들이면서 FA 신청을 하지 않았다. 그동안 스토브리그에 투자에 인색하지 않았던 한화의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는 장면들이었다. 

하지만 한화는 40대의 베테랑 불펜 투수 박정진과는 FA 계약을 체결하면서 한 팀에서 오랜 기간 헌신한 노력을 인정했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베테랑 홀대가 뚜렷한 흐름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한화는 이는 통해 팀 결속력을 높이고 사기를 높이는 효과도 기대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한화는 2018 시즌 엔트리 구성에 있어 젊은 선수들을 대거 포함시킬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를 통해 팀 내 경쟁을 촉진하고 팀 체질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지난 시즌 조금씩 성과를 보이고 있는 선수 육성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분명 긍정적인 모습이지만, 한화의 올 시즌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 투. 타에서 전력 상승 요소가 크지 않다는 점을 그들을 하위권으로 분류하도록 있다. 

한화는 선수 육성과 팀 케미를 만드는데 강점이 있는 두산에서 코치 생활을 했던 한용덕 감독이 그 노하우를 팀에 접목하고 젊어진 선수단이 긍정의 에너지가 결합해 팀을 강하게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다만 마운드에서 부상으로 고전했던 주력 투수들의 정상 가동 여부와 새로운 외국인 투수들의 활약이 미지수라는 점이 변수다. 상대적으로 강점이 있는 팀 타선 역시 중심 타자 로사리오의 공백이 커 보인다. 고질적인 약점인 수비력 향상도 필요하다. 스프링캠프 기간 그만큼 더 많은 과제를 해결해야 하는 한화다. 이런 한화에 프로야구 개막이 2주 정도 당겨진다는 점은 큰 부담이 될 수 있다. 

한화는 기본적으로 2018 시즌을 리빌딩의 한 해로 보고 있다. 하지만 하위권 탈출의 계기는 마련할 필요가 있다. 한화 팬들은 수년간 기대에 찬 시즌 시작과 아쉬움은 시즌 마무를 계속 경험했다. 2018 시즌은 이런 한화 팬들의 아쉬움을 조금은 덜어낼 필요가 있다. 스토브리그 기간 달라진 모습을 보여준 한화가 변화를 긍정의 결과물로 만들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 : 한화이글스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74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