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1.12 [2018 프로야구] 불펜 투수 정착 박진형, 롯데 불펜 중심될까? (1)

프로야구 롯데는 전통적으로 불펜진에 약점이 있었다. 그동안 팀의 레전드로 불릴 수 있는 최동원, 박동희, 염종석, 주형광, 손민한 등의 선발 투수는 있었지만, 마무리 투수로 팬들의 기억 속에 각인된 투수는 거의 없었다. 마무리 투수를 맞으면 한 두해 반짝하다 사그라 들기 일쑤였다. 

하지만 지난 2017 시즌을 달랐다. 거액을 투자해 영입한 FA  마무리 투수 손승락이 부진을 털고 팀의 수호신으로 거듭났고 불펜진의 플러스 요소가 더해지면서 불펜진이 몰라보게 달라졌다. 특히, 후반기 롯데 불펜진은 팀 승리를 확실히 지켜내면서 롯데가 높은 승률을 유지하는 데 있어 큰 역할을 했다. 이런 롯데 불펜진에서 박진형은 조정훈과 함께 예상치 못했던 긍정 변수였다. 

조정훈은 롯데 팬들이라면 항상 안타까움의 이름이었다. 긴 부상 재활에도 좀처럼 마운드에 서지 못하면서 재기가 힘들 것이라는 전망도 나올 정도였다. 어떻게 보면 선수로서 부활을 위한 마지막 기회가 될 수 있었던 2017 시즌 조정훈은 그 기회를 잡았고 불펜 투수로서 새로운 야구 인생을 시작하게 됐다. 부상 우려로 관리가 필요하지만, 그가 마운드에 서는 것만으로도 그 의미가 상당하다. 2018 시즌 조정훈은 부상 복귀 후 첫 풀타임 시즌을 도전한다. 순조롭게 시즌을 마무리한다면 완벽한 부활을 선언해도 될 것으로 보인다. 






조정훈의 부활과 함께 박진형의 불펜진 합류는 롯데에게는 신의 한수였다. 2017 시즌 초반 박진형은 제5선발 투수 경쟁 군에 있었다. 시즌 시작도 선발 투수였다. 4월부터 5월까지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던 박진형이었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기복이 있었고 이닝 소화능력에도 부족함이 있었다. 롯데는 그에게 선발 투수로서 꾸준히 기회를 주었지만, 박진형은 그 기회를 자신의 것으로 만들지 못했다. 

6월 이후 박진형은 선발투수에 불펜 투수로 임무를 변경했다. 하지만 적응이 쉽지 않았다. 결국, 박진형은 2군에서 조정기를 거쳐야 했다. 역설적으로 그 기간이 박진형에게는 중요한 터닝 포인트였다. 후반기 시작과 함께 불펜진에 본격 합류한 박진형은 이전과 전혀 다른 모습이었다. 7월 3경기 등판에서 무실점 투구를 한 박진형은 8월 들어 조금 주춤하는 모습이었지만, 9월과 10월 비자책 경기를 이어가며 팀의 필승 불펜 존에서 핵심 역할을 했다. 박진형이 불펜진에서 활약하는 사이 롯데는 무서운 상승세로 팀 순위를 3위까지 끌어올렸다. 그 상승세에 박진형은 핵심이었다. 

박진형의 활약은 포스트시즌에도 이어졌고 NC와의 준플레이오프에서도 박진형은 호투를 이어가며 팀 불펜 에이스 역할을 했다. 그와 필승 불펜 조를 구성했던 베테랑 조정훈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박진형을 달랐다. 롯데가 준 PO 운명을 가를 5차전 패배의 중요한 원인을 박진형의 등판 시기를 놓친 것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올 정도로 그의 팀 내 비중도 한층 높아졌다. 후반기, 포스트시즌 활약으로 박진형은 시즌 후 한, 일, 대만의 국제 경기 국가대표로 선발되어 선수로서 중요한 경험을 쌓기도 했다. 

2017 시즌 박진형의 성적은 45경기 등판에 4승 4패 2세이브 10홀드 방어율 5.11이었다. 평범한 성적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시즌 초반 부진과 보직 변경의 변화 속에서 거둔 성적이라는 점에서 폄하할 수 없는 성적이다. 무엇보다 7월 이후 그의 활약을 기억한다면 박진형은 연봉 협상에서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 만한 시즌이었다. 

2018 시즌이 박진형에게는 더없이 중요하다. 풀타임 투수로 완벽하게 정착을 해야 하고 2017 시즌의 활약이 반짝 활약이 아니었음을 입증할 필요가 있다. 아직 군필 선수가 아니라는 점에서 병역 혜택이라는 메리트가 있는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이라는 중요한 목표를 개인적으로 가질 수 있다. 2018 시즌은 박진형에게는 동기부여 요소가 많은 시즌이다. 2017 시즌의 활약은 그에게 자신감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자산이 될 수 있다. 

박진형은 젊은 투수답지 않게 담대함이 있고 제구가 안정적이다. 그의 주무기 포크볼은 위닝샷으로 손색이 없을 정도로 위력적이다. 직구의 구위도 불펜 투수로 정착하면서 더 날카롭게 강해졌다. 풀 타임을 버틸 수 있는 체력을 유지할 수 있다면 2018 시즌에서도 더 발전된 모습도 기대된다. 물론, 군 제대 선수의 합류와 기존의 베테랑들과의 경쟁을 이겨내야 하는 과제는 있지만, 2017 시즌 박진형이라면 가장 먼저 필승 불펜조로 고려될 수 있는 불펜 자원이다. 

이제 박진형은 롯데에서 중요한 위치를 점하는 선수가 됐다. 그만큼 커진 기대감은 그에게 부담이 될 수 있지만, 박진형은 프로 입단 이후 갑작스럽게 등장한 선수가 아니고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 발전해 왔다. 그동안 내공을 쌓아온 이력이 있다. 2018 시즌 박진형이 롯데 불펜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이는 롯데 팬들에게는 기대되는 관전 요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Posted by 지후니74 지후니74 트랙백 0 : 댓글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