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프로야구 포스트 시즌이 그 정점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한국시리즈가 끝난 프로야구는 공식 경기 일정을 모두 마치게 됩니다. 하지만 프로야구는 거기서 끝이 아닙니다. 시즌이 종료됨과 동시에 프로야구는 다시 내년을 대비해야 합니다. 시즌이후 전력 보강을 위한 기회인 스토브 리그가 그것입니다. 그중에서도 외부 전력을 위한 중요한 기회인 FA 시장을 큰 주목을 받을 수 밖에 없습니다.

올해 FA 시장은 시장에 나온 선수들의 면면이 질과 양에서 풍부합니다. 타자 중 최대어로 손꼽히는 이대호를 비롯해서 일본에서 돌아온 김태균은 최고 대우를 이미 예약해놓은 상황입니다. 투수쪽에서도 정대현, 정재훈 등 즉시 전력감의 투수들이 다수 포함되어 있습니다. 수년간 활기를 잃었던 FA 시장에서 이적의 광풍이 불수도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모든 선수들이 FA 혜택의 수혜를 받을수는 없습니다. 막대한 보상금과 보상선수 제도가 존재하는 현실에서 특급 선수들 외에 여타 선수들은 FA 자격을 얻고도 제대로된 평가를 받기 어렵습니다. 호기있게 FA 시장에 도전했다가 실패한 선수들이 다수 존재하는 것은 해마다 되풀이되는 현상입니다. 특히 30을 훌쩍 넘긴 노장 선수들의 경우 그 어려움이 커질 수 밖에 없습니다.

올 시즌 정규리그 2위를 한 롯데의 경우도 다수 FA 선수가 공시될 예정입니다. 오랜 기간 롯데에서 활약한 베테랑들이 마침내 FA 기회를 얻은 것입니다. 그중에서도 롯데의 하위권 탈출에 큰 공헌을 했던 전 캡틴 조성환은 큰 관심을 받는 선수입니다. 수 년간 팀에 대한 기여도와 함께 상징성에 있어 그 비중이 상당하기 때문입니다.






롯데하면 연상되는 주축 선수 조성환이지만 FA 전망은 그리 밝지 못합니다. 오히려 FA 선언 자체가 어려울지 모를 정도입니다. 시즌 내내 부진을 탈출하지 못하면서 기록한 초라한 성적이 그의 발목을 잡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 부상공백 속에서도 골든글러브 2루수를 차지했던 조성환이었지만 올 시즌 조성환은 그 위용이 크게 떨어졌습니다.

시즌을 앞두고 조성환은 누구보다 큰 의욕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를 괴롭히던 부상도 사라졌고 주장의 무거운 짐도 홍성흔에게 넘어간 상태, 자신의 기록에 좀 더 신경을 쓸 수 있는 입장이었습니다. 동계훈련도 충실했습니다. 모든 준비가 순조로웠습니다. 하지만 시즌 초반부터 조성환의 기대는 무너졌습니다.

극악의 타격 부진이 그를 괴롭혔습니다. 타율은 2할을 넘지 못했고 특유의 날카로움도 사라졌습니다. 좋은 베이스런닝을 과시하던 그였지만 출루를 하지 못하는 상황은 그런 모습도 사라지게 만들었습니다. 타격의 부진은 수비마저 위축시켰습니다. 부동의 3번 타자였지마 그의 타순은 자꾸만 뒤로 밀리기 시작했습니다.

그 사이 손용석이라는 젊은 내야수가 자주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뜻하지 않은 부진이 경쟁구도를 만든 것입니다. 팀의 베테랑의 부활을 기대하면서 그에게 계속 기회를 주었지만 조성환의 타격은 좀처럼 살아나지 않았습니다. 시즌 초반 팀 성적마저 곤두박질치면서 조성환은 더 큰 부담감을 가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후반기 팀이 상승세를 타면서 조성환도 부활을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타격부진의 원인이 시력저하에 있음을 인식했고 안경을 착용하면서 이를 극복할 해법을 찾았습니다. 여름철 조성환은 떨어진 타율을 끌어올리면서 제 기량을 찾아가는 듯 보였습니다. 하지만 잔 부상이 그를 또 다시 괴롭혔습니다. 부상없는 시즌에 대한 기대가 무너진 것입니다.

부상의 여파는 살아나는 타격을 다시 주줌하게 만들었습니다. 결국 조성환은 기대에 크게 못 미치는 성적으로 시즌을 마감해야 했습니니다. 공격에 있어 조성환은 더 이상은 젊은 야수들보다 비교 우위를 인정받기 어려운 상황이 되었습니다. 찬스에서 대타로 교체되는 경우가 많아졌고 타순은 하위타선에 고정되고 말았습니다.

최고의 시즌을 만들려는 그의 기대가 무너진 것입니다. 포스트 시즌에서 베테랑으로서 좋은 활약을 보여주긴 했지만 강한 인상을 심어주는 것에는 실패하고 말았습니다. 시즌 초반 시작된 타격부진이 끝내 극복되지 못했습니다. 이 사이 그의 위상은 크게 떨어졌습니다. 롯데의 2루수 자리는 여러 선수가 자리하기 시작했습니다. 라인업 구성에 있어 조성환은 교체 불가 선수가 아닙니다. 

이제 공격력이 필요한 순간 조성환은 우선 고려의 대상이 아닙니다. 자신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포스트 시즌에서도 조성환은 베테랑다운 플레이로 팀에 기여했지만 최종 5차전 그는 팀 득점을 위해 대타로 교체되고 말았습니다. 플레이오프 최종전에서 조성환은 마지막까지 플레이어로 경기장에 남지 못했습니다. 

선수 생활을 하면서 매 시즌 좋은 성적을 기록할 수 없습니다. 분명 기복기 생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조성환의 경우 그의 나이를 감안하면 올 시즌 급격한 기록 저하가 심상치 않습니다. 수비마저 그 폭이 줄었고 이전에 비해 안정감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공수 모두 분명 이전과 달리 경기력이 저하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일시적인 부진으로 보기에는 시즌 내내 그 내용이 좋지 못했습니다. 나이에 따른 기량저하라면 심각성이 더 커질 수 있습니다. 그의 부진이 FA를 앞둔 시점에서 나타났다는 것은 큰 마이너스 요인임에 틀림없습니다. 이전까지 쌓아온 그의 명성에 큰 흠집이 생길 수 있는 올 시즌 부진이었습니다. 






FA 시장에서 조성환과 롯데 구단 모두 고민에 빠질 수 밖에 없습니다.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를 얻은 조성환으로서는 그 기회를 흘려보내고 싶지 않을 것입니다. 시장에서 자신의 가치를 평가받고 싶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 성적표가 신통치 않습니다. 타팀에서 보상선수와 보상금을 주고 그를 영입하기에는 뭔가 부족합니다. 그도 이를 알고 있습니다. 

롯데 구단 역시 미래를 위해 젊은 선수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줄 필요가 있지만 팀기여도가 높았던 베테랑에 대한 예우를 생각않할 수 없습니다. 조성환은 수 년간 좋은 활약에도 저 평가되고 있었습니다. 구단은 그동안 팀에서 쌓아온 조성환의 커리어에 대한 보상을 고려해야 합니다. 해마다 연봉협상에서 조성환의 양보를 얻어낸 구단으로서는 올 한해 부진으로 냉정한 기준을 들이대기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또한 프랜차이즈 스타에 대한 홀대로 팬들의 지탄을 받았던 지난 경험도 결코 무시할 수 없습니다. 

분명한 것은 올 해 부진으로 조성환의 FA 대박 꿈은 이루어지기 힘들다는 것입니다. 최근 FA 시장의 분위기를 고려하면 조성환의 기대했던 결과를 끌어내기에 그의 성적표가 너무 초라한 것이 사실입니다. 그의 많은 나이를 고려하면 대박 계약은 더 힘들어졌습니다. 조성환으로서는 올해가 아쉬움의 시즌이 아닐 수 없습니다. 

노장들에 대한 평가가 냉혹한 최근 FA 시장의 경향은 조성환에게 너무나 불리합니다. 자신의 가치를 입증할 기회를 흘려보낸 그에게 이번 FA 시장은 차갑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여전히 조성환이 롯데에 필요한 선수이고 기량의 회복이 이루어진다면 어느 팀에서든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과연 조성환이 이번 FA 시장에서 어떤 평가를 받고 어떤 결과물을 얻어낼지 궁금해집니다.


Gimpoman/심종열 (
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사진 : 롯데자이언츠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8,160,344
Today
651
Yesterday
1,302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