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 시즌 시작전 전문가들은 각 팀의 전력을 상중하로 평가합니다. 포스트 진출이 유력한 상위권 팀, 가을야구의 마지막 티켓을 다퉈야 할 중위권 팀, 그리고 시즌 내내 고전을 면치 못할 하위권팀으로 그 구분은 이루어집니다. 물론 절대적인 기준은 아니지만 이렇나 평가를 받고 시즌을 시작한다는 것이 기분좋은 일은 아닙니다. 특히 하위권 팀에 대한 전망은 대체로 예상을 벗어나지 않았습니다.

최근 수년 간 상, 중에서 소외되었던 한화의 올 시즌 각오는 그 어느 때 보다 단단합니다. 투타에 걸쳐 상당한 전력이 보강이 이루어졌습니다. 미온적이던 구단의 투자도 확실하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메이저 특급 박찬호가 가세하면서 팀 분위기를 상승시키는 효과까지 얻었습니다. 흥행을 주도하는 팀으로 인기몰이를 할 여건도 마련되었습니다.

한화로서는 그 간의 부진을 탈출할 수 있는 기회를 잡은 것이 분명합니다. 팀을 대표하는 선수가 절대 부족했던 한화로서는 4번 타자 김태균과 에이스 류현진이 팀의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습니다. 여기가 박찬호의 가세는 팀을 정신적으로 묶어주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기존의 선수들이 한층 더 분발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분명 희망적인 시즌을 준비하는 한화지만 불안요소는 존재합니다. 그 불안요소가 제거된다면 그것이 팀의 장점이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젊은 선수들의 주축을 이루고 있는 선발 마운드가 그렇습니다. 괴물투수 류현진을 중심으로 안승민, 양훈, 김혁민으로 구성된 영건 선발투수진에 박찬호가 가세하는 로테이션은 분명 매력적입니다. 물론 마운드의 주축 선수들이 제 몫을 다해야 하는 전제가 있습니다.






1선발 유력한 류현진의 부활은 선발 로테이션의 원할한 유지를 위해 가장 먼저 이루어져야 할 일입니다. 지난해 류현진은 수년 간 팀과 국가대표를 오가면서 누적된 피로가 원인이 된 잦은 부상에 시달렸습니다. 이는 구위 저하로 이어졌고 에이스투수의 위용을 보여주지 못했습니다. 관록 피칭으로 역할을 했지만 에이스 투수로서의 기대치는 충족시키지 못했습니다.

지난해 한화는 이런 류현진의 투구수와 등판 일정을 조정하면서 관리했습니다. 시즌 초반 하위권으로 처진 상황도 고려되었습니다. 그에 대한 비중도 줄이면서 부담을 덜어주었습니다. 성적은 아쉬움이 있었지만 류현진은 잠심 쉬어갈 수 있는 여유를 얻었습니다. 이는 올 시즌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에너지를 비축했음을 의미합니다. 부상만 없다면 류현진의 부활은 이론의 여지가 없어 보입니다.

문제는 그 뒤를 받칠 젊은 3인방입니다. 지난해 류현진의 공백은 이들이 선발 투수로서 기량을 발전시킬 기회였습니다. 한화의 코칭스탭은 안승민, 양훈, 김혁민에게 꾸준히 선발등판의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사실상 유일한 대안이기도 했습니다. 항상 가능성을 지니고 있으면서도 발전하지 못하고 제자리 걸음을 하던 이들은 경기 경험을 통해 점점 자신의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했습니다.

안승민 7승 9패, 방어율 5.89, 양훈 6승 10패, 방어율 4.28, 김혁민 5승 13패, 방어율 4.97의 성적은 분명 안정감 있는 선발투수의 내용은 아니었습니다. 하지만 큰 부상없이 풀 타임을 소화했다는 점, 가면 갈수록 경기 운영능력과 타자와의 승부요령 등 기술적 면에서 발전된 모습을 보였다는 것이 긍정적이었습니다. 스스로 무너지는 모습이 크게 줄고 싸울줄 아는 투수가 된것입니다.

무엇보다 자신의 공에 대한 자신감을 높일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 다음 시즌을 기약할 수 있는 요인이었습니다. 스스로 마운드에서 버틸 수 있는 능력을 키웠다는 것은 그들의 성장에 중요한 자양분이 되었을 것입니다. 한화로서는 이들 3인방이 또 하나의 틀을 깨고 나와주길 기대할 것입니다. 이들이 10승 언저리의 승수를 거둘 수 있다면 류현진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원할한 로테이션 운영이 가능합니다.
 
한화가 바라는 최상의 시나리오가 아닐 수 없습니다. 부활한 류현진의 1선발로 15승 이상의 성적을 거두고 젊은 투수들이 제 역할을 해준다면 류현진의 원맨쇼에 의존하던 선발진은 힘있는 선발진으로 바뀔 수 있습니다. 여기에 새롭게 영입한 빅리그 출신의 외국인 투수 브라이언 배수가 기대를 충족시킨다면 질과 양에서 풍족한 선발투수 로테이션을 만들 수 있습니다.






한화의 불펜은 송신영이 가세하면서 박정진, 송신영, 바티스타로 이어지는 필승조가 구축되었습니다. 어느 팀에 견주어도 손색이 없습니다. 좌우의 균형의 물론이고 힘과 경험이 조화된 불펜진입니다. 경기 후반 뒷심이 강해지고 역전패의 가능성이 현저하게 떨어졌음을 의미합니다. 이는 선발투수들의 부담도 크게 줄이는 효과를 발휘할 것입니다.

물론, 이들 세명의 선발진이 아직 미완의 선수들이고 안정감이 떨어지는 것은 사실입니다. 지난 시즌 처음으로 풀 타임 로테이션을 경험했습니다. 자칫 2년차 징크스에 빠질수도 있습니다. 실제 이들은 지난시즌 후반기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동계훈련 기간 무엇을 더 보완해야 하는지가 이미 결정된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한화가 기대하는 젊은 3인의 선발 투수들은 저마다 힘있는 구질과 함께 승부구로 사용할 변화구를 가지고 있습니다. 지난 시즌의 경험을 통해 제구력도 상당부분 좋아졌습니다. 한층 강해진 타선과 불펜진의 지원도 받을 수 있습니다. 더 좋은 성적을 기록할 여건은 충분히 마련되었스니다. 이젠 스스로 발전되 모습을 보이는 일만 남았습니다.

한화로서는 류혀진을 축으로한 선발진만 제대로 가동된다면 어느 팀과 상대해도 해볼 수 있는 전력입니다. 그들이 4강이 진출을 목표로 하는 것도 무리가 아닙니다. 동계훈련기간 젊은 선발진들이 얼마나 더 발전된 모습을 보일지 그리고 시즌 내내 좋은 모습을 유지할 수 있을지가 한화의 2012년 재 도약에 중요한 열쇠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사진 : 한화이글스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금정산 올해 프로야구가 기대되는 군요.
    해외파들이 모두 국내로 복귀하여
    더욱 흥미진진할 것 같습니다.
    박찬호의 강속구가 궁금합니다. 김포님 포스팅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2012.01.31 07:59 신고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이러니 저러니해도 이번 시즌 한화는 무서울 듯 합니다. 2012.01.31 08:06
  • 프로필사진 영국품절녀 저도 한화가 참 기대됩니다. ㅎㅎ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2.01.31 08:31 신고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한화하면 류현진 선수밖에 생각이 안나요;; 2012.02.01 15:52
  • 프로필사진 ship steel I like this kind mutual communication very much. I can learn much from that. The opinion that everyone gives also can be as useful information. 2012.02.11 11:03
  • 프로필사진 Peanut inshell Destoner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12.02.22 12:20
  • 프로필사진 logo design Toronto We are a Toronto logo design company, also expert in logo design Toronto, website Design Company, SEO Company (search engine optimization) and brand Identity Company. So take your business to the next level with Brushfire today! We look forward to working with you!올해 프로야구가 기대되는 군요.
    해외파들이 모두 국내로 복귀하여
    더욱 흥미진진할 것 같습니다.
    박찬호의 강속구가 궁금합니다. 김포님 포스팅 잘 읽고 갑니다.
    2012.07.16 00:25
  • 프로필사진 Oakville luxury homes for sale Oakville luxury homes for sale.You want to sell your Oakville real estate, but you’re just not sure how much you should price your home at. Choosing the right asking price can be tricky, but that’s why you need to put the Goodale Miller team to work for you.저도 한화가 참 기대됩니다. ㅎㅎ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2.07.16 04:56
  • 프로필사진 Mortgage Broker Whether you are purchasing a new home, renewing your existing mortgage, mortgage refinancing to consolidate your debts or simply wanting to take a home equity loan, our team of professionals will work with you to find a solution best suited for you.해외파들이 모두 국내로 복귀하여
    더욱 흥미진진할 것 같습니다.
    2012.07.16 05:50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4,143
Today
310
Yesterday
391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