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프로야구 각 포지션 중 가장 진입장벽이 높은 곳은 포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좋은 포수를 키워내기도 힘들고 그런 자질을 갖춘 선수들도 찾기 어렵습니다. 최근 야구에 재능이 있는 어린 선수들은 대부분 투수를 하거나 내와야수를 하지 힘든 포수를 하려하지 않습니다. 이는 포수 자원의 빈곤으로 이어지고 프로야구 각 팀들은 30대 이상의 노련한 선수들이 오랜 기간 포수로서 자리하고 있습니다.

경험이 재산이라는 말이 딱 들어맞는 포지션이 포수입니다. 타자와의 계속되는 승부를 이겨내야 하고 수비 포매이션과 투수들의 감정적 부분까지 컨트롤해야 하는 것이 포수입니다. 여기에 주자가 출루했을때는 주자 견제와 도루 저지에 힘을 기울여야 하고 홈 접전에서는 달려오는 주자와의 충돌을 감수해야 합니다.

이렇게 포수는 1인 다역이 역할을 해야함은 물론이고 무거운 장비를 항상 착용해야 하는 어려움도 있습니다. 체력적인 부담은 물론이고 부상의 위험에도 가장 크게 노출되어 있는 포지션입니다. 젊은 선수가 이런 힘든 과정을 거쳐 확실한 주전 포수고 성장하기기 쉽지 않은 이유입니다. 현대 야구에서는 포수에게도 일정 이상의 타격능력까지 요구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스포트라이튼 그들을 빚겨가기 일수입니다.

이런 어려움속에서도 프로야구에서 젊은 포수들이 주전자리를 차지한 팀들이 있습니다. 롯데의 강민호와 두산의 양의지가 대표적입니다. 드 선수 모두 젊음의 힘고 중심타자 못지 않은 타격능력을 보유한 공격형 포수들입니다. 수비의 안정이 가장 큰 덕목이었던 포수 포지션에 이들은 새로운 바람을 몰고온 선수들이었습니다.






이 두 젊은 포수는 팀의 주전으로 자리를 잡았지만 그 위상에서는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 롯데의 강민호는 젊은 나이에도 풍부한 경기 경험을 바탕으로 리그를 대표하는 포수가 되었습니다. 국가대표로 계속 선발되면서 대표팀의 영광의 순간을 수 없이 함께 했습니다. 수비에서의 아쉬움이 있지만 월등한 타격능력을 팀의 중심선수가 되었습니다. 최근에는 불안한 수비마저 보완이 된 상황입니다.

이런 강민호가 주연이라면 두산의 양의지는 비슷한 유형이지만 다소 밀리는 모습이었습니다. 빛나긴 했지만 강민호에 주연자리를 내준 조연의 위치였습니다. 강미호가 입단한 이후 곧바로 주전 포수의 자리를 차지하는 행운을 누린 반면 양의지는 두산의 두터운 포수자원 속에서 그 존재감을 알리기 힘들었습니다.

강민호가 승승장구 하는 사이 양의지는 2군에 주로 머물러야 했습니다. 그는 이름없는 선수였습니다. 하지만 경찰청 입대와 제대는 그에게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주었습니다. 경찰청에서 제대한 이후 맞이한 2010년 시즌 양의지는 마침내 1군 엔트리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습니다. 주전 포수들의 부상 공백에 의한 한시적인 엔트리 진입이었습니다.

양의지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몇 경기 만만치 타격감을 선보이면서 감독의 눈도장을 받은 양의지는 기존 포수들보다 월등한 타격능력을 앞세워 주전으로 전격 발탁되었습니다. 양의지는 투지넘치는 플레이와 공격력을 앞세워 그 자리를 자기것으로 만들었습니다. 2010년, 양의지는 풀 타임을 소화하면서 20홈런 100안타, 68타점을 기록했습니다. 또 한명의 공격형 포수가 탄생한 것입니다.

경찰청에서 제대한 이후에도 팀 내 입지가 불안했던 양의지였지만 2010년 시즌 이후 두산의 포수를 자리를 지키던 최승환, 용덕환 등을 밀어내고 주전포수 자리를 차지한 것입니다. 너무나 극적인 반전이었습니다. 오랜 기간 2군에서 눈물젖은 빵을 씹으면서 갈고 닦은 기량을 순간의 기회에서 폭발시킨 결과였습니다.

2010년 시즌의 활약을 바탕으로 양의지는 2011년 시즌 역시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물오른 타격감을 그를 수위타자를 넘보는 위치까지 격상시켰습니다. 두산에서 양의지의 타격은 그 비중이 점점 늘어났습니다. 경기 경험이 늘면서 수비적인 면에서도 발전된 모습을 보였습니다. 시즌 초반의 기세는 리그를 대표하는 또 한명의 공격형 포수 탄생을 알리는 것 같았습니다.

리그 최고의 공격형 포수, 강민호마저 넘어설것 같았던 양의지의 기세는 잦은 부상으로 더 이상 이어지지 않았습니다. 타율은 3할을 넘어서면서 수준급 능력을 보였지만 타율과 타점에서 더 발전된 모습을 보이지 못했습니다. 계속된 부상이 그에게 큰 부담이 된 것입니다. 수비에서도 더 좋아지긴 했지만 도 저지 능력이 크게 떨어지면서 아쉬움을 남겼습니다.

팀의 쉬운 4강 탈락과 더불어 양의지에게 2011년은 절반의 성공을 거둔 시즌이었습니다. 그의 위치는 더욱 더 확고해지고 더 많은 경험을 쌓긴 했지만 최고의 자리, 주연으로의 도약을 하는데 실패했기 때문입니다. 만약 양의지가 부상에 시달리지 않았다면 골든글러브 포수 부분에서 강민호와 멋진 대결을 펼칠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이러한 아쉬움을 뒤로하고 양의지는 또 다시 2012년 시즌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두 번의 풀타임 시즌은 그에게 시즌 내내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는 노하우를 생기에 했을 것입니다. 부상으로 자신의 기량을 100% 보여주진 못했지만 2년차 징크스를 빗겨가면서 자신감을 더 높일 수 있었습니다. 2년간의 활약을 바탕으로 양의지는 억대 연봉자 대열에 그 이름을 올릴 수 었었습니다.

이제 양의지는 1,2군을 오가는 젊고 가능성이 있는 선수에서 팀의 중심을 이루는 선수로 그 위치가 크게 격상되었습니다. 이젠 무거운 책임감을 감당해야 하는 위치가 된 것입니다. 올 시즌 두산의 포수진은 양의지를 중심으로 운영될 수 밖에 없습니다. 용덕환이라는 좋은 백업 포수가 있지만 대부분의 선수들의 경험이 부족한 신예들로 구성되었습니다. 양의지의 역할이 더 중요해진 것입니다.

양의지로서는 상위권으로 재 도약을 노리는 변화한 두산을 이끌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지난 시즌 아쉬움으로 남긴 리그를 대표하는 포수로의 도약도 이루어야할 중요한 과제중 하나입니다. 지난 2년이 무명의 터널을 빠져나온 조연의 시간이었다면 이제는 그 누구에게도 밀리지 않는 주연으로 자리할 시기가 된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공수 모든 부분에서 한층 더 발전을 이루어야 합니다.

2012년 두산의 주전 포수는 양의지가 자리할 것으로 보입니다. 그는 팀의 주전 포수를 뛰어넘은 위치를 내심 기대하고 있을 것입니다. 지난 시즌 충분히 그 가능성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올 시즌 양의지가 얼마나 더 발전된 모습을 보일지 그리고 최고 포수의 자리에 도전장을 던질 수 있을지 프로야구를 보는 또 다른 재미 중 하나가 될 것 같습니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youlsim)
사진 : 두산베어스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8,164,132
Today
0
Yesterday
1,229
«   2022/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