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여름의 길목, 경포대에서 만난 풍경

발길 닿는대로/풍경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2. 6. 7. 07:51

본문

728x90
반응형

시원한 바다 하얀 모래사장이 그리운 계절이 일찍 찾아왔습니다.

이미 남쪽의 해수욕장은 개장을 했다고 하는데요.

지난 주말 찾았던 동해안의 해수욕장은 아직 정식 개장은 하지 않았습니다.

 

 

동해안은 이상 저온으로 바닷바람이 서늘하게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그래도 한 낮의 태양은 따가웠습니다.

6월 첫 주말에 찾았던 경포대 역시 점점 여름속으로 빠져드는 것 같았습니다.

 

 

 

 

 

흐린 날씨의 경포대 해수욕장은 조금 쓸쓸해 보였습니다.

대신 바람이 불지 않는 잔잔한 날씨는 해변을 편안하게 즐길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아직 사람들의 발길이 덜 닿았던 모래사장을 걷는 기분도 그리 나쁘지 않더군요.

 

 

 

 

 

 

바닷물이 차가웠습니다. 해수욕을 즐기기에는 시간이 더 필요해 보이더군요.

그래도 성격 급한 분들은 바닷물로 용감이 뛰어들기도 했습니다.

오후가 되자 보다 많은 사람들이 경포대를 찾아 바다의 풍경을 즐겼습니다.

 

 

 

 

 

 

어디선가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분들의 경포대 해변을 날고 있었습니다.

동력 장치를 단 탓에 오랜 시간 자유롭게 하늘을 날더군요.

여름으로 가는 길을 이들이 열어주는 것만 같았습니다.

 

 

날씨만 더 좋았다면 멋진 장면을 연출할 수 있었을텐데 뿌연 하늘이 조금은 원망스럽더군요.

 

 

 



 

 

 

해변 근처의 솔밭과 그 옆으로 난 길을 걷는 사람들의 발걸음이 가벼워 보입니다.

조금만 더 시간이 지나면 이곳도 사람들로 가득차겠지요.

먼저 와서 바닷가의 여유로움을 즐길 수 있었다는게 행운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이곳 경포대는 최근 해수욕을 즐기는 곳 뿐만 아니라 커피골목이나 다양한 먹거리가 함께 하는 곳으로 변모하고 있습니다.

인근의 오죽헌과 같은 볼거리도 갖추고 있어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다만 해마다 반복되는 바가지 상혼이 올 해에는 반복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제가 방문했을때도 음식점 앞 주차장은 공용주차장임에도 그곳에서 식사를 하지 않으면 차를 주차하지 못하게 하더군요.

또 다른 곳에서는 영업에 방해가 된다고 빨리 차를 이동하라고 고압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했고요.

괜한 다툼을 하기 싫어 멀찍이 주차를 하고 말았지만 기분이 나쁜것은 어쩔 수 없었습니다.

 

 

이곳을 찾는 이들이 한 번 오고 말 사람이라는 편협한 생각을 버렸으면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음에 다시 이곳을 찾을때는 기분좋게 바다를 즐길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http://www.facebook.com/gimpoman)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강릉시 경포동 | 경포대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2.06.07 08:31 신고
    시원한 경포대 풍경...

    잘 보고가요.

    오늘도 행복하세요.
  • 프로필 사진
    2012.06.07 14:27 신고
    시간나면 경포대 해수욕장 가보고 싶네요.
  • 프로필 사진
    2012.06.07 15:24
    바다를 보니 곧 휴가시즌이겠구나..하는게 느껴지네요~
    김포맨님 잘 지내셨죠? ㅎㅎ
  • 프로필 사진
    2012.06.07 17:07
    상인들도 여러 사람을 만나다 보니 자기방어적이면서 공격적으로 변모했나 봅니다.

    바다 위를 가르는 모터패러글라이드는 정말 장관이군요. 고소공포증이 있어서 나는 모습만 봐도 손에서 땀이 나거든요. ㅎㅎㅎ
  • 프로필 사진
    2012.06.07 19:18 신고
    벌써 여름분위기 물씬납니다.
    바다만 보아도 이렇게 기분이 좋군요
    김포총각님 오랜만이에요
    잘 지내시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