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첫 발 내디든 프로야구 10구단 창단, 순풍에 돛 달 수 있을까?

스포츠/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2. 11. 7. 07:42

본문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계의 오랜 숙원이었던 프로야구 10구단 창단이 초 읽기에 들어갔다. 수원시와 KT가 창단의사를 밝힌 것이다. 이번에는 단순한 선언에 그치지 않고 구체적인 로드맵까지 제시된 상황이다. 창단 주체인 수원시와 KT의 의지가 확고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10구단 창단 자체를부 구단이 반대하면서 생겨난 갈등이 10구단 창단을 통해 해피엔딩으로 사그라들 가능성이 열렸다.


올 시즌 초 프로야구는 9구단 NC의 내년 시즌 1군 참가와 10구단 창단 문제가 얽히면서 어수선한 분위기가 연출되었다. 부족한 야구 인프라와 시기상조론을 내세운 일부 구단의 반발로 KBO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던 10구단 창단과 양대 리그 구현이 암초에 걸리는 듯 보였다. 프로구단을 운영하는 대기업들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한 KBO는 대기업 구단들의 반발에 조정자로서 역할을 하지 못했다.


표류하던 신생 구단 창단을 가능케 한 것은 야구팬들의 한결 같은 지지와 열정이 바탕이었던 찬성 여론의 힘이 컸다. 여론의 압력에 반대 구단들의 논리는 점점 힘을 잃어갔다. 여론 동향이 심상치 않음을 느낀 반대구단들은 한발 물러설 수밖에 없었다. 시즌 중반 선수협의 올스타전 불참 선언의 파동을 거치면서 야구계는 NC의 2013년 1군 리그 참가와 함께 10구단 창단에 대한 원칙적인 합의에 이르렀다. 


이후 프로야구의 폭발적인 관중 증가와 높은 인기는 이를 실현하게 하는 데 큰 힘이 되었다. 프로야구의 마케팅적 측면과 파생되는 효과가 크다는 것이 입증되면서 창단에 대한 관심도 크게 높아졌다. 수 년 전 해체위기의 현대를 인수할 팀이 없었던 것과는 180도 달라진 환경이 조성되었다. 여기에 대기업 구단이 아닌 넥센이 8개 구단 체제속에 확고하게 자리 잡으면서 신생구단 창단의 흐름은 더 빨라졌다.

 

 

 

 


 

 

복수의 후보가 경쟁하는 구도까지 만들어지면서 야구팬들의 기대감을 더 높아졌다. 비즈니스 측면에서 프로야구가 마케팅, 광고 효과 외에도 수익창출이 가능한 사업이라는 인식도 이에 큰 영향을 미쳤다. 여기에 지자체의 창단 의지가 더해지면서 10구단 창단은 빠르게 현실화되었다. 수원과 전북의 경쟁으로 진행되던 창단 움직임은 수원시와 KT가 10구단 창단을 선언하면서 그 주체가 분명해졌다.

 

수원시는 KBO 기준에 맞는 야구장 건설을 약속했고 각종 지원을 이미 공언한 상황이다. 수원시는 다른 종목 팀들을 해체하면서까지 프로야구팀 유치에 올인하고 있다. 이에 대한 반대 여론도 만만치 않지만, 수원시의 입장은 확고하다. 수원시의 파트너가 된 KT 역시 국내 굴지의 대기업으로 자금력에서 여타 구단에 뒤질 것이 없다. 다른 종목의 프로팀을 운영하고 있어 나름의 운영 노하우도 지니고 있다. 이전 현대 인수실패의 원인이었던 내부 반발도 크지 않아 프로야구단에 대한 대규모 투자도 가능해졌다.

 

NC의 9구단 창단을 반대한 논리인 모 기업의 규모와 자금력 등에서 그 논리를 적용할 수 없게 되었다. 무엇보다 프로야구팀 창단과 관련해 내부의 의견이 정리되었다는 점이 긍정적인 부분이다. 창단을 방해할 걸림돌이 현재로선 크게 드러나지 않고 있다. 큰 변수가 없다면 수원시에 10구단이 창단되는데 큰 문제가 없어 보인다.

 

물론 창단 과정에 어려움은 분명히 존재한다. 프로팀을 위한 구장과 훈련장 등의 시설과 투자에 대해서는 앞에서 무리 없이 진행될 수 있다고 하지만 선수수급 부분에서는 해결해야 할 과제가 있다. NC의 예에서 보듯 기존 프로구단들의 양보와 이해가 필요한 부분이다. 9구단 NC에 신인 유망주와 팀의 주전급 선수들을 내주었거나 내줘야 했던 구단들의 불만을 어떻게 무마시킬지가 관건이다.

 

프로야구 발전이라는 명분만으로 구단들을 계속 설득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 정해진 규정에 따른 신생팀 지원책을 바탕으로 구단들의 이해를 구하는 노력이 지속해서 필요하다. 이는 KBO와 신생구단이 함께 해야 할 일이다. 신생팀 창단으로 팀이 늘어나고 리그 규모가 커지는 것이 모두에 이익이 될 수 있다는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

 

프로야구 10구단 창단은 우리 야구 발전을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다. 양대 리그제 정착으로 기형적인 리그 운영을 피할 수 있다. 10구단의 홈 구장으로 사용될 수원구장은 주변의 많은 수의 잠재적 야구팬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프로야구를 직접 즐기는 것에서 경기 남부지역 팬들은 소외된 면이 있었다. 수원에 홈 팀이 생긴다면 흥행에 큰 플러스 요인이 될 수 있다. 이는 프로야구의 시장의 확장을 의미한다.

 

선수들 입장에서도 더 많은 기회가 보장된 신생팀의 창단은 반가운 일이다. 기량을 인정받으면서도 소속팀 사정상 은퇴를 고민해야 했던 선수들이 줄어들 수 있고 야구를 중도에 포기해야 하는 야구실업자들의 수도 감소시킬 수  있다. 무엇보다 직업 선수로의 문이 넓어지면서 아마야구의 저변 확대를 꾀할 수 있다.

 

이런 밝은 전망과 동시에 걱정스러운 부분도 존재한다. 9구단 창단 과정에서 지적되었던 각 팀별 선수 부족으로 인한 리그의 질적 저하를 피할 수 없다. 올 시즌 프로야구는 하향 평준화 되었다는 평가를 수 없이 받았다. 여기에 수 년간 고착화 된 상하위 팀간 격차는 여전하다. 자칫 신생팀들이 상대 팀의 승리 자판기가 된다면 프로야구 열기를 식게할 우려도 존재한다. 


또한 항상 지적되고 있는 시설 및 시스템의 정비가 선행되어야 한다. 단순히 시장만 커진다고 프로야구 발전이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그에 따른 변화와 발전된 모습이 필요하다. 경기력 향상을 위한 노력과 병행되는 노후화된 구장의 건설 및 낡은 제도와 규정의 보완이 필수적으로 이루어져야 한다. 

 

 

 

 


 

 

희망과 우려가 교차하고 있지만, 프로야구 10구단 창단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 되었다. 수원시와 KT의 창단 선언은 아직 확정된 아니 아니다. 이를 함께 추진한 전북 역시 지역 안배라는 명분으로 이에 맞불을 놓은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전북과 파트너가 될 기업이 떠오르지 않는다는 점은 전북의 창단 가능성을 더 낮추는 요인이다. 수원과 KT가 사실상 결정된 것과 같은 분위기가 형성되었다.

 

올해 안에 10구단 창단 승인이 이루어진다면 창단 작업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NC의 창단 과정은 10구단 창단에 중요한 참고가 될 수 있다. 그만큼 시행착오를 줄일 수 있다. 여전히 잠재된 기존 구단들의 반대는 최종 의결단계에서 언제든 터질 수 있는 시한폭탄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와 팀이 지속적인 협조체제가 우선 선행되어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신생팀 창단의 진정성을 알리고 장기적 비전 제시와 실천으로 팬들의 지지를 이끌어 내는 것이 중요하다. 명확한 기준과 원칙에 따른 일처리로 신뢰성을 확보해야 한다. 벌써부터 창단 감독이 거론되는 등 지나치게 앞서가는 행보는 경계할 필요가 있다.

 

이제 첫 걸음마를 뗀 프로야구 10구단 창단이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지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 하지만 긍정적 전망이 많은 것은 분명이다. 이에 대한 팬들의 반응도 호의적이다. 야구를 좋아하는 이들은 벌써 신생구단 간 라이벌 매치를 기대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프로야구 10구단 창단이 우리 프로야구를 더 살찌우고 발전시키다는 본래 방향대로 그 과정이 전개되고 결과물이 도출될지 스토브리그의 또 다른 관심사 임에 틀림없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http://www.facebook.com/gimpoman)

사진 : 심종열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12.11.07 11:29 신고
    10구단은 일단 kt라는 대기업이 들어오는 거라 kbo에서는 쌍수들고 환영할거 같습니다.
    nc때와는 사뭇다른 분위기구요. 1
  • 프로필 사진
    2012.11.07 14:16 신고
    오`~야구계의 희소식이로군요
    그동안 여러가지 이유로 뒤로 물러났던 선수들에게도
    희망이 있겠어요.
  • 프로필 사진
    2012.11.07 16:12 신고
    제가 사는 곳과 가까운 수원에 연고를 둔 야구단이 생기는 것이 반갑습니다..
    착실히 준비를 잘 하여 .. 제대로 된 프로야구판이 펼쳐지길 기대합니다.. ^^
  • 프로필 사진
    2012.11.07 16:33 신고
    정말 희소식입니다.
    팀개수가 짝수가 되어야 일정이 파행이 안되죠.
    개인적으로 10구단 넘 환영하네요~
  • 프로필 사진
    2012.11.08 02:54 신고
    10구단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내년에는 꼭! 기대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2.12.05 21:32
    10구단은 분명히 창단되어야 합니다.
    9구단 체제라는 절뚝발이 리그는 안됩니다.
    프로야구가 연속성이 있어야 하는데 9구단 이라면 얘기는 달라집니다.
    한 팀은 쉰다는 겁니다.
    세상에...미국이나 일본에서 이런 얘길 들으면 놀라 자빠질 겁니다.
    KT와 전라북도의 부영그룹 이라는 회사가 창단의사를 비쳤는데,
    문제는 KBO 입니다.
    창단을 하겠다는 구단이 있는데 왜 10구단 창단을 차일피일 미루는지 이해가 안갑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