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김시진 감독의 전격 부임 이후 롯데의 팀 개편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롯데는 투수코치로 정민태 코치를 영입한 이후 타격코치에 전 넥센 타격코치 박흥식, 수서 코치에 전 삼성 스카우터 권영호 코치를 영입하면서 김시즌 친정체로 급속히 팀을 변화시켰다. 롯데가 비교적 잘 지켜왔던 코칭스탭의 순혈주의가 사실상 무너진 것이다.

 

전임 양승호 감독 때도 코칭스탭 구성에서 프런트가 주도권을 쥐고 있었다. 올 시즌 종료 후 이 부분에서 양승호 감독과 구단의 마찰이 나타나기도 했다. 양승호 감독은 코치진 구성에서 자신의 의지를 많이 드러낼 수 없었다. 상당 수 코치진은 롯데 출신으로 채워진 상황이었다. 이 상황에서 양승호 감독의 자기 뜻을 마음껏 펼칠 수 없었다. 그의 전격 사퇴에도 이 부분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시즌 감독 부임 이후 상황이 변했다. 우연이라고 할 수 상황이다. 김시진 감독의 의중이 반영된 코치진이 구성되고 있다. 정민태, 박흥식 코치는 넥센때 부터 김시즌 감독과 호흡을 맞춘 코치진이다. 정민태 현역 시절, 현대의 전성기를 이끌었던 정민태 코치는 야구 명예의 전당이 생긴다면 입성이 확실한 대투수였다. 은퇴 이후 김시진 감독 체제의 넥센에서 투수 육성에 관해 인정을 받은 바 있다. 정민태 코치에 대한 다른 팀의 평가도 좋았다. 롯데는 김시즌, 정민태 조합으로 투수력을 더 강화시키려 하고 있다.

 

롯데는 투수력 강화뿐만 아니라 공격력 강화를 위해 또 다른 깜짝 영입이 이루어졌다. 넥센의 박흥식 타격코치의 선임이 급하게 이루어졌다. 박흥식 코치는 박병호, 서건창 등 미완의 대기를 최상위급 타자로 변모시켰다. 이 외에 올 시즌 넥센 타선이 살아나는 데 있어 큰 역활을 했다. 예전 이승엽이 대타자로 성장하는데 있어서도 박흥식 코치의 영향은 컸다. 넥센에서 박흥식 코치의 입지는 비교적 단단했지만, 김시즌 감독의 부름을 그는 뿌리치지 못했다.

 

 

 

(롯데에 변화의 바람 몰고온 김시즌 신임 감독)

 

 

 

롯데는 올 시즌 내내 팀 타선의 침체로 아쉬움이 많았다. 이대호가 떠났다고 하지만, 침체의 골이 너무 깊었다. 자연스럽게 1군 타격코치에 있던 박정태 코치에 대한 팬들의 비난이 커졌다. 스스로 부담감이 클 수밖에 없었다. 박정태 코치는 아시아 시리즈 이후 사퇴의사를 나타내고 팀을 떠났다. 차세대 롯데 감독이 유력했던 팀의 레전드 출신 코치의 쓸쓸한 퇴장이었다. 우연의 일치라고 하기에 사퇴와 영입 시점이 절묘하게 일치했다.

 

롯데는 이에 그치지 않고 수석 코치로 김시진 감독과 돈독한 사이인 권영호 현 삼성 스카우터 영입을 발표했다. 롯데 출신 코치가 들어설 것이라는 예상은 깬 선택이었다. 김시진 감독의 의지가 크게 반영된 또 하나의 결과물이라 할 수 있다. 롯데 프런트는 그동안 코칭스탭 구성에 있어 큰 영향력을 행사했지만, 이번에는 달랐다. 영입 당시 부터 가지고 있었던 김시진 감독에 대한 절대 신뢰가 그대로 반영되었다. 그의 영입에 있어 그룹 고위층의 의지가 크게 작용했다는 것은 알려진 사실이다. 이는 김시즌 감독에 힘을 실어주었다.

 

이로서 김시진 감독은 소신껏 팀을 이끌 발판을 마련했다. 자신의 의중을 팀 운영에 그대로 반영할 수 있게 되었다. 대폭 개편을 선택한 롯데의 코치진 구성은 이후 연쇄 이동이 불가피해졌다. 외부 영입 인사들이 1군에 주로 포진하면서 기존 코치진 상당수는 2군행 또는 팀을 떠나게 되었다. 윤학길 전 1군 수석코치는 이미 재계약이 불발되었고 윤형배 2군 투수코치도 같은 운명을 맞이했다. 이 외에 롯데 출진 코치진의 거취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가을캠프 전까지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롯데는 오랜 기간 유지되어 온 순혈주의를 버릴 정도로 더 좋은 성적에 대한 열망을 보이고 있다. 과거 삼성이 해태 출신 코치진의 대거 영입으로 우승에 대한 꿈을 이뤄낸 전력이 있다. 한화 역시 김응용 감독의 영입 이후 팀 개편에 속도를 내고 있다. 롯데도 감독교체에 그치지 않고 팀 체질을 완전히 바꾸려 하고 있다. 롯데의 팀 컬러는 다시 한번 크게 변화할 가능성이 높다. 사실상 넥센의 심장을 이식한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넥센과 전혀 다른 환경에서 넥센 출신 감독과 코칭스탭이 어떤 변화를 가져오고 팀을 바꿀지 그것이 롯데에 긍정적으로 작용할지가 롯데의 내년 시즌 성적에 큰 영향을 줄것으로 보인다. 정민태, 박흥식 코치가 이미 그 능력을 검증받은 지도자라는 점에서 롯데 팬들의 기대는 클 수밖에 없다. 롯데는 코치진 개편으로 투타 모두의 강화를 노리고 있다. 

 

이제 프로야구 각 팀은 FA 계약과 NC의 보호선수 지명, 외국인 선수 계약 문제 등 산적한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 급하게 코치진이 개편된 롯데는 더 급하게 산적한 문제들을 풀어내야 한다. 개편된 코칭 스탭은 선수들을 다  파악하기도 전에 중요한 의사결정을 해야한다. 그들의 판단에 따라 롯데의 변화폭은 더 커질 수 있다. 이전과 크게 달라진 코칭스탭의 선택이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내년 시즌을 대비하는 롯데의 선택은 변화였다. 그리고 그 폭은 예상을 뛰어넘고 있다. 오랜 기간 팀을 이끌던 코칭스탭과의 이별은 분명 아쉬운 일이다. 하지만 롯데는 변화를 통해 더 높은 도약을 노리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그에 맞는 구단의 지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문이 열린 FA 시장에서 보여줄 롯데의 행보는 그 의지를 엿볼 수 있는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시즌 체제로 변신한 롯데가 이를 안정적으로 정착시킬지 여부는 내년 시즌 성적과 상당한 상관관계를 가질 수 있다. 사람만 바꾼다고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없다. 그들이 소신껏 일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또한 중요하기 때문이다. 코치진 구성에 자신의 의지를 반영시킨 김시진 감독이 앞으로 팀 운영에서도 그 기조를 유지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http://www.facebook.com/gimpoman)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6,127
Today
743
Yesterday
1,570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