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 스토브리그 최대의 관심사 중 하나였던 신생팀 NC의 특별지명은 예상을 뛰어넘는 반전이 숨어있었다. 애초 투수력 보강을 주안점을 두었던 NC는 그 목적을 이루지 어려움을 토로했다. 즉시 전력감 야수들이 대부분 지명할 수 있음을 은연중 비치기도 했다. NC의 이러한 반응은 엄살이었다. NC는 원했던 선발 투수 확보에 실패했지만, 팀의 골격을 갖추기에 충분한 전력 보강을 이루는 데 어느 정도 성공했다. 


NC의 선수 지명 결과는 내년 시즌에 필요한 전력과 미래의 전력 강화까지 고려한 것이었다. 이승호, 송신영, 고창성 세 명의 불펜 투수는 당장 NC의 필승 불펜조로 손색이 없다. 조영훈, 모창민, 김태군은 각 포지션에서 붙박이 선수로 팀의 중심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호, 이태양은 투타에서 팀의 미래를 책임질 수 있다. 팀 내 경쟁 결과에 따라 1군 엔트리에 들 가능성이 높은 선수들이기도 하다. 


이처럼 NC는 투타에서 필요한 부분을 보강했다. 전력의 급상승을 기대할 수준은 아니지만, NC 이전 신생팀의 특별지명과 비교하면 큰 성과를 거뒀다. 80억이라는 막대한 자금을 투자한 것이 결코 손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의 성과다. 몇 몇 팀들은 예상치 못했던 전력 손실을 감수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다. NC의 전략을 제대로 읽지 못했다는 느낌이 들 정도다.


NC의 가장 큰 성과는 앞서 밝힌 대로 베타랑 불펜 요원들의 확보다. 롯데의 이승호, 한화의 송신영은 올 시즌 FA 선수로 화려하게 팀을 옮긴 선수들이다. 기량만큼의 확실히 인정받은 선수들이다. 두산의 고창성 역시 두산의 주력 불펜으로 국가대표로까지 선발된 경험이 있다. 2010년 아시안게임 국가대표팀 멤버로 금메달에 일조하기도 했다. 

 

 

 

(FA 영입 후, 1년만에 팀을 다시 옮긴 롯데 이승호)

 

 


하지만 이 세 선수의 공통점은 올 시즌 부진했다는 점이다. 가지고 있는 기량, 명성에 비해 그 활약이 미미했다. 이승호는 롯데의 주축 불펜으로 기대를 모았지만, 주로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등판하는 추격조로 그 위상이 떨어지고 말았다. 살아나지 않은 구속과 들쑥날쑥한 제구로는 타자들을 상대하기 어려웠다. 풍부한 경험으로 버티긴 했지만, 부족함이 많았다. 


그래도 선발도 가능한 전천후 투수인 그것도 좌완인 이승호가 20인 명단에서 빠질 것은 예상치 못한 부분이었다. 롯데는 올 시즌 FA를 포기한 강영식과 부상재활에 성공한 이명우, 두 좌완 투수가 내년 시즌에도 활약해줄 수 있다는 믿음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올 시즌 부진한 고액 연봉의 불펜 투수를 NC가 지명하지 않으리라고 예상했고 20인 명단에서 이승호를 빼는 과감한 결정을 했다. 


롯데는 젊은 유망주 투수들을 보호하는 데 성공했지만, FA로 영입한 투수를 한 시즌만 활용하고 떠나보내야 하는 처지가 되었다. 올 시즌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절치부심했던 이승호 역시 뜻하지 않게 팀을 옮기게 됐다. 이승호는 시즌 후반기 점점 기량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고 마무리 훈련에 참가할 정도로 의욕이 넘쳤다. 하지만 부활의 꿈을 신생팀에서 이루어야 할 상황이 되었다. 

 

이는 한화에서 NC로 팀을 옮겨야 하는 송신영도 마찬가지다. 송신영은 과거 현대와 넥센에 이르기까지 한 팀에서 줄 곳 활약했다. 현대시절 중심 선수로 우승의 영광도 맛보기도 했고 마무리 역할도 할 수 있는 불펜의 중심 투수였다. 그러던 그가 지난 시즌 중반 LG로 트레이드되었을 때 야구팬들은 또 한번의 선수팔기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가질 정도로 송신영의 팀 내 비중은 상당했다.

 

이후 송신영와 맞바꾼 박병호가 리그 최고 타자로 성장하면서 넥센의 판단이 옳았다는 것이 판명되었지만, 송신영에게 큰 충격이었다. LG의 뒷문을 강화해줄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던 송신영의 LG에서의 생활은 반년이 채 되지 못했다. 올 시즌 송신영은 한화의 강력한 영입의지에 다시 한번 FA 계약을 통해 팀을 옮겼다. 한화에 송신영은 김태균, 박찬호와 함께 팀을 상위권으로 이끌 퍼즐이라 여겨졌다.

 

하지만 송신영은 기대와 달리 급격히 기량이 쇠퇴한 모습을 보였다. 부상 의혹이 생길 정도로 구위는 떨어졌고 날카로운 제구도 사라졌다. 결국, 송신영은 1군과 2군을 오가는 처지가 되었다. FA 영입 투수의 실패 사례 중 하나가 되고 말았다. 한화는 부족한 선수층에도 송신영에 대한 미련을 버렸다. 한화는 20인 명단에 송신영을 빼고 유망주를 넣었다. 올 시즌 부진한 송신영이 선택 가능성이 낮다는 것도 고려했다. 

 

NC는 이러한 예상마저 깨뜨렸다. 베테랑 불펜이 필요한 NC는 송신영의 경험을 높이 샀다. 송신영은 뜻하지 않게 2년 동안 팀을 세 번 옮기게 되었다. 이러한 이승호, 송신영과 더불어 두산의 불펜을 책임지던 고창성 역시 최근 부진으로 보호받지 못한 경우다. 고창성은 날카로운 싱커와 사이드암으로 보기 드문 빠른 공으로 두산의 필승 불펜 역할을 했다. 2010년 고창성의 생애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하지만 고창성의 화려한 시기는 너무 쉽게 저물었다. 혹사의 후유증 탓인지 고창성은 지난해와 올해 급격한 추락을 경험했다. 2군행도 낯선 모습이 아니었다. 이 사이 변진수라는 무서운 신인 사이드암 투수가 그의 자리를 대신했다. 두산은 변진수를 고창성보다 더 높게 평가했을 가능성이 높다. 젊은 유망주들이 많은 두산으로서는 고창성에 까지 눈길을 주지 못했다. 고창성은 과거 자신을 발탁했던 김경문 감독과의 재회를 앞두고 있다.

 

 

(특별 지명으로 팀 골격 갖춘 NC 다이노스)

 

 

 

이런 불펜진의 보강과 동시에 NC는 야수들에 있어서도 쏠쏠한 전력 보강을 했다. 특히 SK에서 영입한 모창민은 당장 중심 타선에 중용될 수 있는 자원이다. 이미 군 문제도 해결한 모창민은 NC의 미래 전력에도 중심에 설 수 있다. 내야 전 포지션 소화가 가능한 수비능력과 아마시절부터 인정받았던 타격 능력이 만개한다면 NC에 큰 힘이 될 수 있다. SK는 야수보다 투수 쪽 보호에 더 비중을 두었다. 전천후 내야수 모창민의 이적은 SK에 큰 아픔이 될 수 있다.

 

NC는 모창민과 더불어 올 시즌 삼성에서 KIA로 이적한 조영훈까지 손에 넣었다. 조영훈은 항상 잠재력을 인정받으면서 이를 꽃피우지 못했던 선수였다. 이런 조영훈은 올 시즌 중반 전 스승이었던 선동열 감독의 부름을 받았고 김희걸과의 전격 트레이드로 팀을 옮기게 되었다. KIA 타선의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되었던 조영훈은 트레이드 직후 좋은 순도높은 타격으로 새로운 팀에서 자리를 잡는 듯 보였다.

 

하지만 조영훈은 자신의 한계를 완전히 넘지 못했다. 타격부진과 함께 수비불안까지 겹치면서 그의 입지는 매우 줄어들었다. 새로운 팀 KIA에서도 조영훈은 1.5군 이상의 선수가 되지 못했다. KIA는 그를 대신할 젊은 유망주들을 보호선수 명단에 넣었다. NC는 장타력을 갖춘 조영훈의 잠재력에 희망을 걸었다. 조영훈으로서는 더 많은 기회를 안정적으로 얻을 수 있을 전망이다.

 

이 외에 삼성의 김종호는 예상치 못한 선택이었다. 넥센의 영건 이태양의 경우 장래성을 더 기대하는 영입이라고 하지만, 김종호의 경우 20대 후반의 선수로 유망주라 하기에 조금 모호하다. 삼성으로부터 풍부한 투수진 중 한 명을 영입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지만, NC의 선택은 그것을 초월한 것이었다. 삼성의 보호선수 명단 짜기 효과적으로 이루었다는 방증이기도 하지만, 김종호에 대한 믿음도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 김종호는 2군에서 3할대의 타율과 26개의 도루로 호타준족의 가능성을 보였다. 병역도 해결된 선수라는 점도 매력적이다. NC로서는 부족한 외야 자원을 보강하려 한 것으로 보인다. 퓨처스리그에서 자주 접했던 김종호의 기량에 대한 확신도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 타 팀으로부터 불펜진에 필요한 선수 보강이 충분히 이루졌다는 젊고 유망한 선수에 눈을 돌리게 한 요인이었다. 김종호로서는 새로운 팀에서 기회를 잡을 가능성을 더 높일 수 있게 되었다.

 

LG의 포수 김태군의 경우 당장 주전 확보가 가능한 선수이자 미래까지 내다본 선택이었다. 올 시즌 LG의 주전포수가 될 것으로 기대되었던 김태군은 동계 훈련 명단에 빠지면서 시즌준비에 차질이 생긴 이후 힘든 시즌을 보내야 했다. 치열한 팀 내 경쟁을 이겨내야 했고 확실한 주전의 입지를 다지지 못했다. 리그 후반 월등한 타격 능력이 있는 윤요섭와 신인 조윤준에 밀리는 모습도 보였다.

 

 

 

(NC에서 잠재력 폭발의 기회 잡은 모창민)

 

 

2루 송구에 강점이 있고 제 2 포수로서 가치가 있는 김태군이었지만, 어떤 일인지 LG는 그를 보호하지 않았다. NC로서는 20대의 가능성 있는 포수를 얻을 수 있었다. 올 시즌 부진했던 타격 능력만 좀 더 향상한다면 제 1 포수로 자리할 가능성도 있다. 그렇게 된다면 NC의 큰 고민이었던 포수 부분에 대한 약점을 덜어낼 수도 있다.

 

이렇게 NC는 팀의 미래와 현재 전력을 모두 보강할 수 있는 선택을 했다. 뜻하지 않은 수확으로 미래에 대한 투자가 가능했다는 점은 긍정적이었다. 그럼에도 타 구단과 대결하기에는 부족함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불펜에서 확실한 승리 불펜조를 만들었다는 것은 큰 성과였지만, 기대했던 선발 투수의 영입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타자 역시 중심 타선을 이끌 선수가 보이지 않는다.

 

그럼에도 이번에 영입한 8명의 선수는 NC의 내년 시즌 전력의 중심이다. 이들이 새로운 팀에서 가지고 있는 능력을 발휘하고 숨겨진 잠재력을 폭발시킨다면 NC의 2013년이 더 희망적으로 바뀔 수 있다. 새롭게 영입된 선수들과 기존 젊은 선수들의 융화는 NC의 돌풍의 발판이 될 수 있다. 노련한 김경문 감독이 선택한 선수들이라는 점도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하다.

 

이제 NC는 신생팀이 누릴 수 있는 선수 영입의 혜택을 모두 소진했다. 필요한 부분은 FA 계약과 트레이드, 한 명 더 영입이 가능한 외국인 선수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 신생구단의 티를 벗고 기존 팀들과 경쟁해야 하는 시기가 되었다. 냉혹한 승부의 세계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과제가 그들에게 떨어졌다.

 

이번 특별지명이 NC의 전력에 얼마나 보탬이 될지 지명된 선수 중 누가 또 다른 신데렐라 스토리의 주인공이 될 수 있을지 이는 NC의 성공적인 리그 안착과 더불어 내년 시즌 프로야구를 보는 팬들은 중요한 관심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Gimpoman/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http://www.facebook.com/gimpoman)

사진 : 롯데 자이언츠, NC 다이노스, SK 와이번스 홈페이지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박상혁 FA영입 한 선수들을 1년만에 내보내는 것은 좀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FA영입이 명백하게 실수라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니까요
    2012.11.16 08:12 신고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39,937
Today
1,854
Yesterday
3,426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