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롯데, 보너스 카드가 골드 카드로 : 9월 20일 롯데 대 두산

스포츠/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09. 9. 20. 21:33

본문

728x90
반응형
삼성의 승리로 반 게임차 된 4위 싸움, 롯데에게는 또 하나의 승리가 필요했습니다.

오늘 롯데는 연승으로 분위기는 좋았지만 선발투수에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선택된 카드는 배장호, 올 시즌 처음
선발로 등판하는 젊은 선수는 팀의 4강행을 이끌어야 하는 부담이 컷을 것입니다. 팀에서도 3회까지 막아줄 것을 기대했을 것입니다. 승리의 조커라기 보다는 응수 타진의 성격이 짙은 카드였습니다. 그러나 결과는 아무도 예상치 못한 호투로 나타났습니다. 5이닝 2아웃까지 4안타 1실점, 정말 대단한 호투였습니다. 너무나도 중압감이 큰 경기였기에 그 가치는 더욱 더 큰 것이었습니다.

두산은 배장호 선수를 압박하기 위해 1,2,3번을 모두 좌타자로 채웠습니다. 이런 어려움에도 맞쳐 잡는 투구로 큰 위기없이 이닝을 이어갔습니다. 제구는 낮게 잘 되었고 공 끝도 위력이 있었습니다. 대부분의 아웃을 땅볼로 잡아내먄서 투구수도 적게 유지했습니다. 6회 김현수 선수에게 적시타를 맞고 교체되긴 했지만 최고의 수훈 선수로 손색이 없는 내용이었습니다. 향후 경기에서도 그 활약이 기대됩니다.

선발 투수의 호투와 함께 타선은 징검다리 득점을 하면서 리드를 잡아갔습니다. 토요일 경기와 마찬가지로 1점이 필요한 순간, 점수를 만들어 냈습니다. 시원한 장타나 집중타는 없었지만 활발한 주루 플레이와 팀 배팅이 조화되면서 점수를 만들어 냈습니다. 잔루가 많았던 것이 흠이었지만 필요할 때 점수를 얻어내는 타선의 집중력이 돋보였습니다.

정보명 선수는 2회 선취점을 만들어내는 2루타와 함께 안정된 수비를 보여주었습니다. 시즌 막판 실책이 줄어든 내야진의 숨은 공로자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4회, 홍성흔 선수의 희생타 1점은 조성환 선수의 적극적인 베이스 런닝이 만들어낸 결과였습니다. 한 점차로 추격당한 7회에는 김주찬 선수의 빠른 발과 이승화 선수의 집중력이 만들어낸 안타가 함께 하면서 1점을 추가 했습니다. 특정 선수에 의존하지 않고 요소요소 선수들이 제 몫을 해 내는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조성환 선수가 라인업에서 투지있는 플레이와 함께 선수들을 잘 이끌어 주면서 경기 내용이 안정된 모습입니다.

중심 타선의 부진은 아쉬웠습니다. 이대호, 가르시아 선수의 한방이 있었다면 좀 더 쉬워질 수 있었는데요. 대신 다른 선수들이 그 공백을 메웠습니다. 이것이 팀웍이겠지요?

승리는 했지만 그 내용은 살 얼음 승부였습니다. 두산은 부담이 없었지만 승부를 포기하지는 않았습니다. 배장호 선수에게 눌리던 타선은 6회 집중타가 터지면서 1점을 만들어 냈고 롯데의 불펜진을 가동하게 했습니다. 임경완 선수가 좀 더 오랜 이닝을 던져주었으면 했지만 8회 좌타자 3명이 문제였습니다. 이 고비에서 등판한 하준호 선수는 제구가 흔들리면서 위기를 더 키웠습니다. 이종욱 선수의 도루 실패가 없었으면 경기 결과는 알 수 없었습니다. 시즌 내내 문제가 된 좌완 불펜의 부진이 오늘도 경기를 힘들게 했습니다.

하지만 승운은 롯데에게 있었습니다. 8회 등판한 애킨스 선수는 최준석 선수를 병살로 처리하면서 위기를 벗어났습니다. 승리에 대한 집중력의 차이가 접전의 경기에서 승패를 갈라 놓은 느낌입니다. 롯데의 불안한 리드는 두산의 실책성 플레이가 가미된 9회 2득점으로 한 숨을 돌릴 수 있었습니다.

등판 때 마다 팬들을 롤러코스터 태우는 애킨스 선수의 마무리기에 추가점은 그 가치가 컷습니다. 애킨스 선수는 오늘도 무시무시한 롤러코스터를 가동했지만 우여곡절 끝에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포스트 시즌에 간다해도 이런 스릴있는 마무리 투구를 계속 봐야 하는 것인지 걱정스럽습니다.

힘든 경기였지만 롯데는 승리했고 4위 자리를 유지했습니다. 승리에 대한 선수들의 의지와 집중력이 계속되는 연승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제 2경기 남았습니다. 다시 선발 투톱을 가동할 수 있습니다. 전승이 가능성도 큽니다. 삼성 역시 롯데와 같은 집중력을 보일 것입니다. 타팀 경기에 귀 기울이기 보다는 스스로 이기는 것에 집중해야 합니다.

순위와 무관해진 히어로즈, LG 와의 경기지만 히어로즈는 마지막 홈 경기라는 것이 선수들의 동기를 부여할 수 있고, LG는 항상 접전을 이어왔다는 점을 기억해야 합니다. 현재와 같은 집중력을 마지막 까지 유지해야 4강행을 이룰 수 있습니다. 다시 등판할 장원준, 조정훈 두 젊은 영건들에게 또 하나의 짐을 짊어지게 해야겠네요. 두 선수의 좋은 투구가 계속 이어지길 기원합니다.

홍성흔 선수가 파울 타구에 맞으면서 부상을 당했는데 심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롯데의 가을야구를 위해 그의 안타 공장이 마지막까지 가동되야 합니다. 지금 롯데의 4강행 가능성이 크지만 아직 확정되지 않았습니다. 섣부른 예상보다는 팬들의 더 큰 성원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가능하면 다음 주 화요일이 가을 야구를 확정짓는 날이 되었으면 합니다. 22일 경기가 기대됩니다.


(무르 익어가는 롯데의 4강행, 멋진 결실로 이어지겠지요?)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잠실2동 | 잠실종합운동장 야구장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