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두산이 한국시리즈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두산은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안정된 마운드 운영과 수비로 초반 2득점을 끝까지 지켜 2 : 1로 승리했다. 두산은 시리즈 3승째를 거두며 한국시리즈 우승에 단 1승만 남겨두게 되었다. 3차전 승리로 반전의 계기를 마련하는 듯했던 삼성은 선발 배영수의 조기 강판과 함께 타선의 무기력증을 탈피하지 못한 채 벼랑 끝에 몰리는 처지가 되었다.

 

경기 초반 예상은 타격전이었다. 두산은 가장 약한 선발 투수로 평가되는 이재우가 삼성은 정규시즌 두산에 약점이 있었던 배영수가 선발 투수로 나섰기 때문이었다. 두 투수는 충분한 휴식으로 힘을 비축하고 있었지만, 타자들을 힘으로 압도하는 투수들이 아니었다. 부담이 큰 경기에서 호투를 할 수 있을지가 불투명했다. 얼마나 버틸지가 과건이었다. 두산은 핸킨스, 삼성은 차우찬이 1+1 선발 투수로 대기하는 상황이었다.

 

경기는 양 팀 투수들이 초반 투구 내용이 승부였다. 구심의 좁은 스트라이크 존은 선발 투수들을 더 힘들게 했다. 이 상황을 두산 선발 이재우는 넘겼지만, 삼성 선발 배영수는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스스로 무너졌고 조기 강판을 피할 수 없었다. 여기서 경기의 우열이 갈라졌다. 이 차이는 경기 주도권을 두산이 가져가는 계기가 되었다.

 

 

(한국시리즈 우승에 1승만 남긴 두산, 잠실에서 우승 확정할까?)

 

 

두산은 배영수가 흔들린 1회 말 선취 득점에 성공하며 리드를 잡았다. 1사 후 2번 두산 정수빈의 번트 안타 이후 배영수는 제구가 급격히 흔들렸다. 구심의 볼 판정에 고개를 갸우뚱하기도 했다. 시즌 중 약세를 보였던 두산 타선에 대한 부담이 큰 모습이었다. 김현수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위기를 자초한 배영수는 최준석과도 불리한 볼카운트를 승부를 했다. 볼넷에 대한 부담은 카운트 잡는 공을 가운데 몰리게 했다.

 

최준석의 방망이는 그 공을 놓치지 않았다. 두산은 최준석의 펜스를 맞히는 2루타로 가볍게 한 점을 선취했다. 삼성은 이어 나온 오재일을 고의 사구로 내보냈다. 만루 작전으로 추가 실점을 막으려 한 전략이었다. 하지만 6번 양의지에 희생 플라이를 허용하며 두산에 2점을 먼저 내주고 경기를 시작해야 했다. 두산은 전날 패배의 아쉬움을 선취 득점으로 씻어내며 더 편안한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주전 상당수가 부상과 피로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두산에 선취점의 의미는 더 클 수밖에 없었다. 타선의 득점 지원 속에 두산 선발 이재우는 변화구 유인구를 적절히 활용하며 삼성 타자들의 조급함을 파고들었다. 삼성 타자들은 초반 주자가 출루한 상황에서 나쁜 공에 자꾸만 방망이기 나가면서 두산 선발 이재우를 도와주는 타격을 했다. 초반 고비를 넘긴 이재우는 날카롭게 떨어지는 포크볼이 더해지면서 무실점 호투를 이어갈 수 있었다. 이재우는 5이닝 동안 8개의 탈삼진에 안타 2개만을 내주는 무실점 역투를 했다.

 

이런 이재우와 달리 삼성 선발 배영수는 1회 말 2실점 이후에도 제 페이스를 찾지 못했다. 삼성은 자신감이 떨어진 배영수를 2회 말 1사에 차우찬으로 교체해야 했다. 한국시리즈에 잦은 등판을 하고 있는 차우찬에 부담이 큰 등판이었지만, 롱맨 역할을 할 투구가 없었다. 차우찬은 벤치의 기대대로 무실점 호투로 대등한 경기 흐름을 만들어 주었다.

 

초반 득점으로 기세가 오른 두산 타선은 차우찬의 호투에 주춤했다. 차우찬은 위기에서도 침착한 투구로 추가 실점을 막았다. 차우찬의 호투에 삼성 수비진은 계속된 호수비로 힘을 보태주었다. 하지만 삼성은 승리를 위해 역전을 이룰 공격력이 나오지 않았다. 초반 출루 이후 삼성 타선은 두산 마운드의 힘을 이겨내지 못했다.

 

 

선발 투수의 위기관리 능력, 불펜의 효과적인 계투 두산

선발 투수의 초반난조 강판, 타선의 계속되는 부진 삼성

 

 

두산은 한 박자 이상 빠른 투수 교체로 삼성 공격의 흐름을 끊었다. 두산은 5이닝 동안 무실점 호투한 이재우를 6회부터 핸킨스로 교체했다. 포스트 시즌 좋은 투구를 하고 있는  핸킨스는 8회 2아웃까지 무실점 투구로 팀의 리드를 지켜냈다. 두산은 핸킨스에 이어 정재훈을 마운드에 올리며 8회까지 2 : 0 리드를 계속 유지했다. 두산의 승리가 이닝을 거듭할수록 가까워졌다.

 

이렇게 리드를 지키는 과정에서 두산은 불안요소가 남아있었다. 승부의 쐐기를 박을 추가 득점이 그것이었다. 두산은 초반 2득점 이후 수차례 득점 기회가 더 있었지만, 후속타가 나오지 않았다. 3개의 병살타는 두산 공격 역시 원할하지 않았음을 증명하는 것이었다. 리드를 하고 있었지만 개운치 않은 두산이었다. 두산의 불안감은 9회 초 삼성 공격에서 두산에 큰 위기로 다가왔다.

 

내내 부진하던 삼성 타선은 9회 초 선두 최형우의 안타로 반격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었다. 이어 나온 박석민의 긴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하면서 두산 승리분위기 속에 있던 경기장을 다시 뜨겁게 했다. 무사 1, 2루,  삼성은 정형식, 강명구를 대주자로 기용하며 동점 이상의 결과를 기대했다. 하지만 기대했던 이승엽이 범타로 물러나면서 삼성의 기세는 한풀 꺽이고 말았다.

 

두산은 1사 2, 3루에서 박한이를 볼넷으로 내보내며 만루 작전을 펼쳤다. 삼성 타선의 하위 타선으로 내려가고 대타 카드가 없음을 이용한 승부수였다. 이 승부수는 적중했다. 정재훈은 삼성 정현에 희생플라이를 허용했지만 2 : 1로 앞선 2사 상황에서 마운드를 윤명준에 넘겨줄 수 있었다. 두산의 승리를 지킬 카드로 선택된 윤명준은 대담한 투구로 삼성 진갑용을 범타처리 했고 두산은 승리의 환호를 할 수 있었다.

 

삼성은 침묵하던 타선이 경기 막판 터졌지만, 두산 불펜진의 효과적인 이어던지기에 역전을 희망을 살릴 수 없었다. 삼성은 차우찬이 선발투수 이상의 활약을 했음에도 타선의 부진을 극복하지 못했다. 삼성은 계속된 타격부진이 선수들의 더 조급하게 하면서 타격감을 더 떨어뜨리는 악순환이 4차전에도 계속 이어졌다. 

 

 

(주전 2명의 부상 공백에도 여전히 강한 두산 내야진)

 

 

두산은 이원석, 오재원 두 주전 내야수의 부상 공백과 중심 타자 홍성흔의 부상 공백, 포스트 시즌 주전포수 최재훈의 피로 누적으로 이한 결장에도 이를 대체한 선수들의 주전 못지 않은 활약을 하면서 경기력을 유지했고 중요한 승부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내야는 허경민과 김재호가 두 주전 선수의 자리를 확실하게 메워주었고 홍성흔의 빈자리는 오재일이 있었다. 최재훈이 지키던 포수 자리를 대신한 양의지 역시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히 보여주었다. 두산의 두터운 야수 층이 돋보이는 한 판이었다.

 

4차전 승리로 두산은 다시 상승세에 불을 붙임과 동시에 잠실 5차전에서 한국시리즈 우승을 노릴 수 있게 되었다. 경기에 대한 선수들의 집중력이 여전하고 벤치의 실수로 뜻하지 않게 3차전에서 조기 강판 당한 유희관을 필승 불펜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은 5차전 전망을 밝게 하고 있다. 반대로 반전의 계기를 마련하는 듯 했던 삼성은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이며 내일이 없는 상황에 몰렸다.

 

삼성으로서는 타선이 현재와 같이 부진하다면 두산의 한국시리즈 우승 축배를 지켜봐야 하는 굴욕을 맛볼 수도 있다. 선수들의 심기일전이 필요하지만, 침체된 팀 분위기를 끌어올릴 방법이 보이지 않는 삼성이다. 삼성으로서는 우승팀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서도 5차전 온 힘을 다할 수밖에 없다.

 

과연 두산이 이대로 5차전에서 기적의 포스트 시즌을 행복한 결말로 완성할지 삼성의 반격의 1승으로 대구로 시리즈 승부를 이어가게 할지 지금까지의 상황은 두산에 더 유리하게 흘러가고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

 

사진 : 두산베어스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1982doosanbear) , 글 : 김포맨(심종열), 이메일 : youlsim74@naver.com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6,068
Today
684
Yesterday
1,570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