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숱한 화제를 낳았던 프로야구 FA 시장이 마지막 미 계약자들이 계약과 함께 막을 내렸다. 롯데 에이스 장원준을 영입한 두산의 예상치 못한 투자와 한화의 폭풍 영입이 큰 이슈였고 지난해보다 더 폭등한 FA 시장 가는 많은 이들의 우려를 불러왔다. 전력 보강의 방법이 한정된 탓에 수요가 많았던 것이 중요한 원인이었지만, 프로야구 전체를 고려하면 지나친 양적 팽창이었다.  


이런 상황 속에 대박 계약을 수혜를 입은 선수들도 있었다. 이제 특급 선수들의 계약 가이드라인은 4년간 80억원 이상으로 정해졌다. 구단 사이에서 FA 시장의 이상 과열에 대한 자정노력과 동시에 제도 개선의 목소리도 높지만, 한 번 올라가 시장가를 낮추기란 거의 불가능하다. 이는 2015시즌 이후 열린 FA 시장 역시 뜨거워질 수 있음을 의미하다.  


대박 계약의 이면에서 FA 시장은 여전히 풀지 못한 숙제를 다시 그대로 남겼다. 소위 특급 선수들에 가려진 일반 선수들은 FA 계약의 수혜를 전혀 받지 못 했다. 이들은 선수로서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수 있는 FA 권리를 행사했지만, 소속 팀 우선 협상 결렬 이후 나선 시장의 반응을 싸늘하기만 했다. 그중에서 기량에 의문이 있는 선수도 있었지만, 상당수는 보상 선수 규정에 발목이 잡혔다.  

 

 

(차가운 현실 속 SK 잔류한 나주환)

 


넥센의 이성열, SK의 나주환 등이 대표적이었다. 이성열은 강타 선의 넥센에서 풀타임 활약을 하진 못했지만, 상시 출전을 한다면 20홈런 이상을 때려낼 능력이 있는 좌타자다. 이제 30대 초반으로 발전 가능성도 남아 있는 선수였다. 장타자가 부족한 팀에서 관심을 가질 수 있었지만, 수비 능력이 떨어지는 외야수라는 점이 보상 선수를 내주고 영입하기에는 뭔가 아쉬움이 있었다.  


신생팀 kt가 이성열 영입을 고려할 수도 있었지만, kt는 특별지명 등을 통해 그의 자리에 노련한 김상현, 장성호 등을 보강하며 그에게 손을 내밀지 않았다. 결국, 이성열은 FA 계약 마감이 임박해서도 타 팀의 선택을 받지 못 했다. 이성열은 원 소속팀 넥센 잔류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다. 계약금은 없었다.  


SK 내야수 나주환과 불펜 투수 이재영 역시 사정은 다르지 않았다. 이들은 원 소속팀 SK가 최정, 김강민, 조동화 등과 속전속결과 계약을 체결하는 와중에 철저히 소외됐다. 두 선수는 시장에서 가치를 평가받으려 했지만, 반응은 신통치 않았다.  


나주환은 2014시즌 군 제대 후 경기 감각을 되찾으며 SK 내야진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내야수 보강이 필요한 팀에서 나주환에 대한 관심을 보일 수 있었다. 신생팀 kt행 가능성도 있었다. 하지만 kt의 선택은 상대적으로 투자금이 적은 박경수, 박기혁이었다. kt행 좌절 이후 나주환은 FA 미아 신세가 됐다. 함께 시장에 나온 이재영 역시 불펜 투수로 SK에서 나름 역할을 했지만, 30대 후반에 이른 나이와 갈수록 떨어지는 성적 지표는 선택에 큰 장애물이 됐다.  


시장의 차가운 현실 속에 나주환, 이재영 역시 기대에 훨씬 못 미치는 계약서에 원 소속팀 SK와 계약해야 했다. 이성열, 나주환, 이재영의 사례는 FA 시장의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그대로 보여줬다. 일정 기량을 갖추고 있지만, 소속팀에서 많은 기회를 얻지 못했거나 특급 활약을 하지 못한 선수들에게 FA 계약은 여전히 오르지 못한 나무였다. FA 미아가 될 수 있는 상황에서 이들의 선택지는 제한될 수밖에 없었다.


이런 선수들의 위해 FA 등급제와 이에 따른 보상 선수 규정 완화 등의 대안이 제시됐지만, 선수 유출을 우려하는 구단들의 우려에 시행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구단들은 전력 보강의 새로운 방안을 열기보다 가지고 있는 것을 지키는 데만 더 주력하는 모습이다. 이는 FA 시장의 이상 과열을 막는 방법을 스스로 저버리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야구 관계자들은 비정상적인 FA 시장을 걱정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제도 개선에는 여전히 눈을 감고 있다. 하지만 이대로는 FA 제도의 본래 취지를 살릴 수 없고 몇몇 선수들의 돈 잔치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 이는 프로 구단들의 큰 부담으로 귀결된다. 당장 할 수 있는 일부터 할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다면 FA 시장의 어두운 그림자를 지워내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사진 : SK 와이번스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84,350
Today
0
Yesterday
1,158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