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KIA 타이거즈의 엔진은 식지 않았다. KIA 대 SK 한국시리즈 1차전

스포츠/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09. 10. 16. 22:44

본문

728x90
반응형
긴 휴식이 있었지만 우려했던 경기감각 저하는 없었습니다. KIA는 그들의 강점을 그대로 보여주었고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올 시즌 그들을 우승으로 이끌었던 승리의 엔진은 식지 않았습니다.

팽팽한 KS 1차전은 KIA의 5 : 3 승리로 끝났습니다. 그들의 선발은 강했고 타선은 필요할 때 역할을 해주었습니다. 수비 또한 깔끔했습니다. 정규리그 우승이 절대 바람으로만 이루어진 것이 아님을 증명한 일전이었습니다. 정규리그 우승팀다운 강력한 모습이었습니다.

KIA 승리의 일들 공신은 이종범 선수였습니다. 그는 6회와 8회 각각 적시타를 치면서 3타점을 올렸습니다. 그리고 그 타점은 승리로 가는 길을 밝혀주었습니다. 그의 방망이는 전성기때의 힘은 없었지만 노련함은 여전했습니다. 한 수 앞선 수읽기를 보여주면서 기회를 살렸습니다. 노장의 힘이 무엇이고 왜 그가 기아의 살아있는 전설인지를 보여주었습니다. 시즌 초반 은퇴 압력을 이겨내지 못하고 그대로 선수생활을 접었다면 어떠했을지, KIA 팬들로서는 아찔한 순간이 아닐 수 없습니다. 노장의 분전은 다른 선수들의 부담감을 덜어주고 빠르게 한국시리즈 분위기에 적응하게 해주는 역할을 했습니다. 그리고 중반 이후 KIA 선수들은 활력을 되 찾았고 승리할 수 있었습니다.

이종범 선수의 공격에서의 활약과 함께 로페스 선수의 역투도 돋보였습니다. 비록 3실점을 했지만 집중타를 맞지 않으면서 8회까지 긴 이닝을 던져주었습니다. 중압감 있는 경기에서 그는 침착하게 이닝을 이어갔고 이닝이터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주었습니다. 6명의 투수가 투입된 SK에 그는 홀로 맞섰고 결국 승리투수가 되었습니다. 그의 역투는 기아 선발진의 강력함을 보여줌과 동시에 투수력을 아낄 수 있게 했습니다. 향후 일정에서도 유리한 요소가 될 것입니다.

경기 초반은 SK의 분위기였습니다. 선발 가토구라 선수는 플레이오프에서 보여준 투구를 계속 이어갔습니다. 제구력, 스피드 모두 훌륭했습니다. KIA 타자들은 그의 구위에 눌렸고 5이닝 1실점으로 자기 역할을 다 했습니다. 타선도 3회와 4회 1점씩 징검다리 점수를 내면서 승리로 가는 발판을 놓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믿었던 계투진이 무너지면서 그들의 계산은 빗나가고 말았습니다.

가토구라 선수를 이어 등판한 고효준 선수는 제구력 난조를 보이면서 위기를 자초했습니다. 이어 나온 윤길현 선수도 제구가 흔들리면서 이종범 선수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하고 말았습니다. 다시 승부는 3 : 2 KIA의 리드로 바뀌었습니다. SK는 정상호 선수의 7회 솔로 홈런으로 다시 균형을 맞쳤지만 승리는 그들이 것이 아니었습니다. 8회 위기에서 정대현 선수는 이종범, 김상훈 선수에게 연속 적시타를 허용했고 3 : 5 의 패배를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두산과의 혈전을 치르면서 거의 매일 등판한 계투진은 피로감을 숨길 수 없었습니다. 구위나 제구력 모두 플레이오프 때 보여준 철벽 불펜의 모습은 아니었습니다. 오랜 이닝을 던져줄 선발진이 부족한 SK의 향후 일정에 큰 부담으로 다가올 듯 합니다.

KIA는 오늘 승리로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가는 확율을 점유한 것은 물론이고 경기 감각에 대한 우려도 벋어났습니다. 긴장감을 털고 자신감을 가지게 되었다는 또 하나의 플러스 알파도 얻었습니다. 오늘은 타선은 기가막히게 적중했고 작전 수행도 원할했습니다. 벤치 싸움에서도 밀리지 않았습니다. 반면 SK는 위기 상황에서 이전과 달리 한 템포 늦은 투수 교체로 실점을 허용하고 말았습니다. 뭔가 들어맞지 않은 1차전이었습니다.

KIA가 1승을 먼저 했지만 승부는 한국시리지 우승에는 3승이 더 필요합니다. 패배하기는 했지만 SK는 그들의 힘을 유감없이 보여주었습니다. 전년도에도 1차전을 패배했지만 그들은 4승에 먼저 도달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KIA가 더욱 더 집중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내일 선발은 KIA의 윤석민, SK 송은범 선수입니다. 시즌 기록이나 구위로 보면 모두 훌륭한 선수들입니다. 하지만 시즌 막판 어깨 부상을 입었다는 점은 두 선수의 컨디션에 의문 부호를 가지게 합니다. 어느 선수가 부상을 털고 자신의 공을 던질 수 있을지가 승부의 중요한 열쇠가 될 것입니다. 두 토종 선발 투수들의 대결 결과가 시리즈 전체의 향방을 가르게 되었습니다.

KIA의 1차전 승리로 시작된 한국시리즈, 승부는 이제 부터 입니다. 쌀쌀해질 날씨속에 벌어질 2차전의 결과과 궁금해집니다.


(KIA의 거센 물결이 한국시리즈에서도 이어질까요?)










728x90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광주광역시 북구 임동 | 광주무등야구장
도움말 Daum 지도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