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임진왜란 개전 초기 선봉대로 조선에 상륙한 고니시의 부대는 부산의 2개성을 함락한 이후 별다른 저항 없이 도성인 한양으로 진군했다. 이런 일본군의 기세에 조선 조정은 제대로 된 대응을 하지 못 했다. 각 지역별 방위 체계는 허술했고 작전권조차 없는 상황에서 일본군을 상대로 전투를 치를 수 있는 체계가 구축되지 않았다. 



무엇보다 일본군의 기세에 눌린 병사들의 사기는 땅에 떨어져 있었고 훈련이나 전술 수행 능력은 미흡하기만 했다. 개전초기 양상은 어른과 아이의 싸움 그 자체였다. 일본군은 고니시의 선봉대에 이어 가토의 제2군, 연이어 계속된 부대의 상륙으로 15만이 넘는 대군이 조선 땅을 유린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전면전에서 전혀 대비하지 못한 조선으로서는 나라의 존망이 바람 앞에 등불과 같은 상황이었다. 설상가상으로 어렵게 꾸려 내려보면 중앙군마저 일본군에 괴멸되면서 전쟁 상황은 더 어렵게 흘러갔다. 부산에 이어 경남과 대구를 비롯한 경북지역도 적의 수중에 넘어갔다. 이일 등의 장수가 급히 현지에 파견됐지만, 패전의 소식만 전할 뿐이었다. 조선은 북방 여진족과의 싸움에서 큰 전공을 세운 최고의 장수 신립이 이끄는 정예 기마부대에 마지막 희망을 걸어야 했다. 









문제는 전략적 선택이었다. 신립은 조령의 험준한 지형을 이용해 일본군과 맞서라는 류성룡의 충고를 무시하고 충주 탄금대에 배수진을 치고 전투에 대비했다. 중과 부족의 조선군임을 고려하면 무모한 선택이었다. 물론, 불가피한 측면도 있었다. 신립이 이끄는 조선군의 주력은 기마병으로 산악지형에서 매복, 기습 작전을 하기에 부적합했다. 산악에서는 전술을 펼치기에 병사들의 역량도 부족했다. 게다가 적의 기세에 겁을 먹는 병사들이 이탈을 통제하기 어려웠다. 



신립은 기마부대의 기동력을 살릴 수 있는 평지에서 후퇴가 불가능한 강을 뒤로하는 전술을 펼쳤다. 죽음을 각오한 항전 의지였다. 신립은 조총의 사거리가 활보다 짧고 장전에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는 점에 착안해 기마부대의 기동력이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여겼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신립의 전술적 판단은 일본군의 조총의 장점을 극대화한 특화된 전술에 대한 이해 부족에 따른 것이었다.



조선의 운명은 충주 탄금대에서 펼쳐지는 신립의 조선군과 일본군의 대결 결과에 큰 영향을 받게 됐다. 만약 신립마저 패한다면 일본군은 한양까지 단숨에 들이닥칠 수 있는 상황이 됐다. 이는 일본군의 도성 진입이 시간문제가 됨을 의미했다. 조선 조정은 류성룡을 중심으로 비상 체제를 가동하고 뒤늦게 전쟁에 대응하고 있지만, 전열 정비할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에 놓여있었다.  



그 사이 파죽지세로 한양으로 진군하는 일본의 장수 고니시는 비밀리에 조선과의 강화협상을 추진하면서 전쟁에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고시니는 자신 군사들의 희생을 줄이기 위해 가능하면 전쟁을 빠른 시일 내 종결하고 쉽은 마음이 강했다. 자칫 명나라가 전쟁에 참전하고 조선이 반격이 시작돼 장기전이 되면 원정군이 절대적으로 불리한 싸움이 될 수 있기 때문이었다. 



류성룡은 선조에 비상시국에 대비해 미뤄왔던 세자 책봉을 건의하는 한 편, 이런 고니시의 제안을 받아들이는 듯하면서 일본군의 진군을 늦춰보려 했다. 이를 위해 이덕형을 자진해서 고니시와의 협상을 위해 최전선으로 향했다. 이제 전쟁은 신립과 일본군의 정면 대결, 물밑에서 이루어질 비밀 협상의 두 가지 그림이 동시에 그려질 것으로 보인다. 어느 쪽이던 조선은 막대한 피해가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 



사진, 글 : 심종열(http://blog.naver.com/youlsim74)




징비록

정보
KBS1 | 토, 일 21시 40분 | 2015-02-14 ~
출연
김상중, 김태우, 정태우, 이관훈, 한지완
소개
'징비록'은 임진왜란 당시 전시 총사령관격인 영의정 겸 도체찰사였던 '류성룡'이 임진왜란 7년을 ...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44,143
Today
310
Yesterday
391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