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타선의 집중력과 에이스 린드블럼의 호투가 조화를 이룬 롯데가 6월 26일 넥센과의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완승했다. 롯데는 선발 린드블럼이 7이닝 5피안타 2사사구 5탈삼진 무실점으로 넥센 강타선을 막아내고 타선이 3회 말 7득점으로 잡은 리드를 지켜 8 : 2로 승리했다. 롯데는 2연승에 성공했고 선발 린드블럼은 시즌 9승에 성공했다. 



넥센은 지난 롯데전 등판에서 완벽투를 선보였던 신인 좌완 김택형을 선발로 내세워 그때의 기억을 되살리려 했지만, 김택형이 한순간 무너지면서 대량 실점한 부분이 끝내 부담이 됐다. 넥센 타선은 롯데보다 많은 9안타를 때려냈지만, 특유의 홈런포와 집중타가 나오지 않았고 경기 상황을 반전시키지 못 했다. 



넥센 선발 김택형은 2.1이닝 4피안타 4사사구 2탈삼진 5실점(3자책)으로 시즌 첫 패전을 기록했다. 넥센은 두 명의 좌타자 서건창과 스나이더가 2안타로 분전했지만, 주자가 출루한 상항에서 타선이 연결이 매끄럽지 못 했다. 경기 후반 롯데 불펜진을 상대로 2득점하면서 다음 경기를 기약할 수 있었다는 점이 작은 위안이었다.






 

(대승 이끈 에이스의 힘, 린드브럼)




3회 초 넥센 공격과 3회 말 롯데 공격의 극명한 차이가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넥센은 3회 초 롯데 선발 린드블럼을 상대로 1사후 박동원이 끈질긴 승부 끝에 볼넷을 얻고 이어 나온 서건창의 안타로 1, 2루 기회를 잡았지만, 후속 타자의 연이은 범타로 득점에 실패했다. 넥센으로서는 린드블럼이 박동원에 볼넷을 내주면서 스트라이크, 볼 판정에 불만을 가지며 흔들릴 수 있는 상황이었다는 점에서 아쉬운 이닝이었다. 



넥센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롯데는 3회 말 빅이닝을 만들었다. 선두 타자 오승택의 역할을 컸다. 오승택은 넥센 선발 김택형과 긴 볼 카운를 하면서 볼넷을 얻었다. 그 과정에서 오승택은 대형 홈런 파울을 만들어냈고 그 타구에 김택형은 부담을 가지는 모습이었다. 이후 롯데는 황재균의 안타로 무사 1, 2루 기회를 잡았다. 



최근 타격감이 살아난 최준석와 리그 홈런 1위 강민호로 이어지는 타선은 선취 득점의 희망을 가지게 했다. 하지만, 최준석의 3루 땅볼을 병살타를 예상케 했다. 여기서 반전이 일어났다. 넥센 3루수 윤석민이 그 타구를 놓치면서 롯데는 2사 3루가 될 수 있는 상항이 무사 만루 상황으로 바뀌었다. 이 실책은 결과적으로 경기 흐름을 좌우하는 결정적 장면이었다. 



이 기회에서 타석에 선 강민호는 제구가 흔들리는 김택형을 상대로 유인구에 방망이를 내지 않으면서 볼넷을 얻었고 롯데는 기다렸던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나온 정훈의 희생 플라이로 롯데는 추가 득점에 성공했고 2 : 0 리드를 잡았다. 그때까지만 해도 넥센은 큰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한 번 흔들린 김택형은 제 페이스를 찾지 못 했다. 김문호에 볼넷을 내주며 계속 위기에 몰리자 넥센을 그를 마운드에서 내리는 결정을 했다.  



김택형은 아쉬움을 남기고 마운드에서 물러나야 했다. 넥센은 필승 불펜 김영민을 마운드에 올려 실점을 막고 역전의 기회를 살리려 했다. 하지만 김영민은 첫 타자 박종윤에 2타점 적시타를 허용했고 후속타자 이승화를 삼진 처리하며 상황을 정리하는 듯 보였지만, 아두치에 3점 홈런을 허용했고 경기 흐름을 로섿의 일방적 리드로 급반전 됐다. 최근 경기에서 타격감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던 아두치는 필요할 때 결정적 한방으로 승리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타선의 3회 말 대량 득점에 힘을 얻은 롯데 선발 린드블럼은 7회까지 114개의 공을 던지며 무난한 투구를 했다. 앞선 두산전에서 대량 실점하며 무너진 기억을 사라지게 하는 에이스의 모습 그대로였다. 에이스의 흔들림 없는 투구에 롯데는 8회 말 황재균의 솔로 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타격 부진 떨쳐내는 2안타 2타점, 박종윤)




롯데는 강영식, 김성배, 박세웅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이 2실점 하며 경기 막판 아쉬움을 남겼지만, 리드를 지키며 주말 3연전 첫 경기를 가져갈 수 있었다. 그동안 상대 선발 투수의 유형에 따라 타순 변동이 심했던 롯데는 상대 좌완 선발 투수가 나왔음에도 타격감이 상대적으로 좋은 좌타자 4명을 그대로 기용하는 타선이 적중하며 승리를 가져갔다. 



타격 부진으로 주전 입지가 흔들렸던 1루수 박종윤은 2안타 2타점으로 존재감을 과시했고 황재균은 시즌 20호 홈런 포함 3안타를 때려내며 중심 타자다운 모습을 보였다. 최근 체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이며 타격 페이스도 떨어진 강민호는 무안타로 부진했지만, 안정된 투수 리드와 더불어 3회 말 대량 득점을 물꼬는 터준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첫 번째 만남에서 김택형에 완벽하게 밀렸던 롯데 타선은 두 번째 만남에서는 끈질긴 승부로 유인구에 방망이를 내지 않았고 이를 통해 그를 흔든 것이 적중하며 승리로 가는 길을 열 수 있었다. 이번 승리는 최근 팀 타선 부진 탈출의 열쇠가 무엇인지 느끼게 해주는 경기였다. 또한, 6월 들어 경험하지 못 했던 위닝 시리즈의 가능성을 높인 승리이기도 했다. 에이스의 호투와 타선의 폭발이라는 승리 방정식이 모처럼 가동된 롯데가 이 여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http://gimpoman.tistory.com)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939,206
Today
536
Yesterday
1,624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