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팀별로 동계훈련에 돌입한 2016 프로야구, 상.하위 팀 모두 부침이 심한 스토브리그를 보낸 가운데 그 어느 때보다 순위 변동이 가능성이 큰 시즌이기도 하다. 하지만 2015시즌 한국시리즈 우승팀 두산은 여전히 상위권 전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팀 중심타자 김현수의 메이저리그 진출 공백이 상당하지만, 두산 야수진의 두꺼운 선수층은 이를 상쇄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여기에 지난 시즌 정규리그 기간 외국인 선수의 팀 기여도가 높지 않았던 두산임을 고려하면 새로운 외국인 선수들의 제 역할만 한다면 오히려 전력이 더 강화되는 효과도 누릴 수 있다. 


이런 이유와 더불어 두산의 상위권 전망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는 건 마운드의 안정이다. 재계약에 성공한 외국인 에이스 니퍼트는 부상 위험이 남아있지만, 지난해 포스트시즌의 괴력 투구로 건재를 과시했다. 니퍼트가 부상없이 시즌을 치른다는 걸 전제로 이닝 이터의 면모까지 보이는 장원준, 유희관의 강력한 좌완 선발진에 새롭게 영입한 젊은 외국인 투수 보우덴이 더해진 선발진은 리그 최상급이다. 







여기에 지난 시즌 가능성을 보인 허준혁, 이현호 등 좌완 선발 자원에 재기 가능성을 높이고 있는 노경은까지 두산의 선발 마운드는 질적으로 양적으로 팀의 강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선발진과 더불어 한층 안정된 불펜진 또한 두산에 큰 힘이 될 수 있다. 지난해 경험을 축적한 젊은 선수들과 선발 경쟁에서 탈락한 투수들이 가세한 불펜진은 두산의 지키는 야구를 더 공고히 할 수 있다. 특히, 지난 시즌 새롭게 두산의 마무리 투수로 자리한 이현승은 불펜진이 핵심선수다. 


이현승은 지난 시즌 선발투수 후보군에 있었지만, 부상으로 시즌 초반 결장하면서 경쟁에서 탈락한 아픔이 있었다. 하지만 시즌 중반 불펜 투수로 팀에 합류한 이후 호투를 이어갔고 시즌 후반 두산의 불안한 마무리 투수 자리의 대안으로 자리했다. 이현승은 마무리 투수 보직이 처음이었지만, 이를 완벽하게 수행하며 두산 한국시리즈 우승의 주역이 됐다. 


특히, 포스트시즌 기간 이현승은 완벽에 가까운 투구로 깊은 인상을 남겼다. 이를 바탕으로 이현승은 프리미어 12 대표팀 선수로 선발됐고 대표팀에서도 마무리 투수 역할을 하며 우승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시즌 초반 1군 엔트리 진입조차 불투명했던 이현승으로서는 대반전의 2015시즌이었다. 이현승은 시즌 중간 마무리 투수를 맡았음에도 3승 1패 18세이브 2홀드를 기록했고 방어율도 2.89로 준수했다. 포스트 시즌에서는 실점이 거의 없었을 정도로 완벽한 모습이었다. 


이런 이현승의 변신의 중요한 요인은 볼 스피드업 성공에 이에 따른 자신감 회복이 큰 부분을 차지했다. 직구의 구속이 살아나며서 이현승은 장기은 다양한 변화구의 위력을 더할 수 있었다. 오랜 경험에서 나오는 수싸움 능력까지 더해지면 이현승은 상대하기 까다로운 투수가 됐다. 포스트시즌 기간 강타선의 넥센, NC, 삼성을 상대하면서 이현승은 전혀 흔들림이 없었다. 


이현승이 마무리 투수로 거듭나는 과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2006시즌 넥센의 전신 현대 유니콘스에서 프로에 데뷔한 이현승은 선발과 불펜을 오가는 역할을 했다. 2008시즌부터 본격적으로 선발 투수로 자리 잡은 이현승은 2009시즌 13승 10패 기록하며 좌완 선발 투수로 가치를 높였다. 하지만, 2009시즌 활약은 그가 정들었던 팀을 떠나는 계기가 됐다. 당시 현대 유니콘스를 인수해 구단을 운영하던 히어로즈는 극심한 자금난에 시달렸고 팀 생존을 위해 팀 주력 선수들을 현금 트레이드 해야 했다. 이현승은 이에 포함돼 두산으로 전격 트레이드되는 처지가 됐다. 


두산은 이현승의 영입으로 선발투수진을 강화하려 했다. 하지만 이현승은 두산으로 팀을 옮긴 이후 선발 투수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이현승은 두산의 기대와 달리 불펜 투수로 2시즌을 보냈고 늦은 나이에 군 복무로 2년간 공백기를 가져야 했다. 2014시즌 팀에 복귀했지만, 선발 투수의 기회는 없었고 불펜투수로 그 역할이 고정됐다. 2015시즌 선발 투수의 기회가 있었지만, 부상 등이 겹치면서 기회를 살릴 수 없었다. 하지만 이런 어려움은 이현승을 더 단단하게 했고 마무리 투수로 화려하게 변신하는 데 있어 중요한 자양분이 됐다. 


2016시즌을 준비하는 두산에 있어 이현승을 확실한 팀의 마무리 투수다. 이현승은 처음으로 풀 타임 마무리 투수로 시즌을 치를 것이 확실해 보인다. 젊은 투수들이 주력인 두산 불펜진에서 이현승은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들을 이끌어야 하는 위치다. 개인적으로 올 시즌 후 FA가 된다는 점은 그에게 큰 동기부여 요소다. 어느덧 30대 중반으로 향해가는 나이지만, 지난 시즌 후반기 모습을 유지한다면 마무리 투수로 리그 상위 클래스에 자리할 수 있다. 불펜 투수의 가치가 높아진 FA 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상당한 계약을 이끌어낼수도 있다. 


지난 시즌 야구 인생의 반전을 이끌어 냈던 이현승으로서는 올 시즌은 높게 도약해야 하는 시즌이라 할 수 있다. 이현승이 지난 시즌과 같은 안정된 마무리 투수로 자리한다면 두산의 마운드는 더 강해질 수밖에 없다. 과연 이현승이 올 시즌 확고부동한 팀의 마무리 투수로 완벽하게 자리할 수 있을지, 이것이 가능하다면 두산은 지키는 야구마저 가능해진다. 올 시즌 이현승이 두산의 지키는 야구의 핵심으로 어떤 역할을 할지 궁금해진다. 


사진 : 두산 베어스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6,068
Today
684
Yesterday
1,570
«   2022/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