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에서 모든 선수들의 우선 목표는 소속팀의 주전이다. 하지만 그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서는 치열한 경쟁이 기다리고 있고 그 중에서 선택된 이들의 몫이다. 항시 출전이 가능한 주전 선수가 된다는 건 그만큼 힘든 일이다. 그 외 선수들의 한정된 1군 엔트리에 들어가기 위해 또 다른 경쟁을 해야 한다. 그 경쟁에서 밀리면 기약없는 2군 생활을 해야하는 것이 현실이다. 


이렇게 1군 엔트리 진입 경쟁을 펼치는 선수들에게 스프링캠프는 더없이 소중한 기회다. 1, 2군 통틀어 1군 스프링캠프에 명단이 올랐다는 건 그 가능성을 높이는 일이기도 하다. 다만, 그중에서도 모든 이들이 기회를 잡을 수는 없다. 비 주전 선수들의 백업 경쟁이 치열해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올 시즌을 준비 중인 롯데의 외야 역시 주전을 제외한 백업 선수들의 엔트리 진입 경쟁이 뜨겁다. 부상으로 페이스를 늦게 끌어올리고 있지만, 팀 간판 타자로 자리한 손아섭과 외국인 타자 아두치는 주전을 예약한 상황이고 늘 고민이던 좌익수 자리는 김문호가 우선 순위로 거론되고 있다. 물론, 김문호의 자리가 확고한 건 아니다. 누구든 외야수로 1군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다면 출전 기회를 잡을 수 있다. 



(기대주에서 외야 최고참급 선수로 이우민)



이번 스프링 캠프에서 롯데 외야 자원은 앞서 언급한 3명 외에 이우민, 오현근, 김재유, 김주현, 박헌도 5명이 이름을 올렸었다. 부상에서 회복 중인 김민하도 이 안에 포함될 수 있는 선수다. 이 중에서 유망주로 가능성을 보였던 김재유는 부상으로 중도에 캠프를 접었다. 롯데의 백업 외야수의 선택지는 당장은 4명으로 압축된다. 


이 중에서 이우민은 과거 개명 전 이승화라는 이름으로 오랜 기간 롯데에서 활약했다. 리그에서 손꼽히는 수비 능력을 자랑하는 이우민이었지만, 부상과 타격에서 아쉬움으로 주전 도약의 기회를 번번이 놓쳤던 아쉬움이 있었다. 어느덧 30대 중반으로 접어든 그로서는 매 시즌이 새로운 도전일 수밖에 없다. 캠프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한다면 1, 2군을 오가는 1.5군으로 올 시즌을 보낼 수밖에 없다. 그의 나이를 고려하면 기회의 문은 더 좁아질 수밖에 없다. 


이우민과 더불어 베테랑급으로 분류되는 오현근은 프로 입단 이후 가능성을 보였지만, 팀에서 자리를 잡지 못하고 SK, 두산을 거쳐 롯데로 팀을 옮기며 저니맨이 됐다. 지난 시즌 오현근은 퓨처스 리그에서 4할대의 뛰어난 타격감을 과시했지만, 1군에서는 한정된 기회에서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오현근은 이번 캠프에서 경쟁력을 입증해야 하는 과제가 있다. 


이들과 달리 젊은 선수 군에 속하는 김주현, 박헌도는 파워를 갖춘 타자라는 장점이 있다. 힘 있는 우타자로 김주현은 지난 시즌 대타 전문 요원으로 활약하며 타격에서 만큼은 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수비능력과 변화구에 대한 약점을 극복한다면 출전 기회를 더 늘릴 가능성이 크다. 


박헌도는 2차 드래프트를 통해 넥센에서 롯데로 팀을 옮긴 후 첫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넥센에서 박헌도는 가치 있는 외야 백업요원이었지만, 출전 기회가 한정되 있었다. 젊은 팀으로 변화를 모색 중인 넥센의 정책으로 박헌도는 보호선수 명단에 들지 못했다. 하지만 롯데에서 박헌도는 새로운 기회를 잡게 됐다. 박헌도는 타 경쟁자들보다 앞선 장타력이 있고 수년간 넥센에서 포스트시즌 엔트리에 포함되며 큰 경기 경험도 축적했다. 경험 많은 우타자 외야수가 부족한 롯데의 팀 사정을 고려하면 박헌도는 필요한 자원이다. 플래툰으로 활용될 수도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1루수로도 새로운 가능성을 찾을 수도 있다.


이렇게 롯데의 백업 외야진은 좌.우, 패기가 경험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이들 모두를 1군 엔트리에 남길 수는 없다. 결국, 이들의 운명은 스프링캠프와 이어질 연습경기, 시범경기 성적으로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그 어느 시즌보다 선택의 폭이 넓다는 건 팀으로서는 좋은 일이지만, 경쟁 구도에 놓인 선수들에는 하루하루가 소중하다. 이들 중 누가 최종 선택을 받을지 결과가 궁금하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35,928
Today
1,271
Yesterday
415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