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지난해 LG는 힘겨운 시즌을 보냈다. 시즌 초반 출발도 좋지 않았고 2014시즌 같이 하위권에서 상위권으로의 대반전 역시 재현되지 않았다. 팀 분위기는 좀처럼 살아나지 않았고 잇따른 악재까지 겹쳤다. LG는 반전의 가능성을 찾기보다 일찌감치 젊은 팀으로 개편하는 리빌딩을 선택했다. 유망주들이 기용됐고 그 과정에서 대형 트레이드도 있었다. 


시즌 후반 LG는 개막전과는 크게 다른 라인업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젊은 선수들의 성장이라는 성과가 있었지만, 9위라는 참담한 성적표를 받아들여야 했다. 당연히 팬들의 비난은 상당했고 지난 2년간 포스트시즌에 진출에 성공했던 기억마저 퇴색했다. 


LG는 올 시즌을 앞두고도 리빌딩 기조를 유지했다. 2차 드래프트에서 베테랑 외야수 이진영을 보호선수로 묶지 않은 건 LG의 정책 기조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일이었다. 이진영은 FA로 LG에 입단하긴 했지만, 프랜차이즈 선수 못지않은 존재감이 있었다. LG와 2번째 FA 계약을 한 이진영의 타 팀 이적은 생각하기 힘든 일이었다. 



(선발 투수로 돌아온 봉중근)



하지만 올 시즌 이진영의 팀은 kt다. LG는 이진영이 여전히 기량을 갖추고 있지만, 서상우, 문선재, 채은성 등 젊은 선수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주는 것을 선택했다. 여전한 기량을 과시하고 있는 박용택의 입지는 여전하지만, LG의 간판 선수였던 9번 이병규는 동계훈련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지난 시즌 후반기에 이어 전력 구성의 우선순위에서 빠진 느낌이다. 


외야진뿐만 아니라 내야진 역시 양석환, 백창수, 정주현이 등이 더 많은 기회를 잡을 것으로 보인다. 기존의 정성훈과 손주인과 같은 베테랑들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올 시즌이다. 이렇게 LG는 야수진에서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LG는 내심 리빌딩과 함께 신.구의 조화를 통한 전력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 


이런 LG에 믿을만한 구석은 역시 마운드다. LG가 지난 2013, 2014시즌 포스트시즌 진출을 할 수 있었던 중요한 요인은 마운드의 힘이었다. 특히, 마무리 봉중근을 중심으로 한 강력한 불펜진은 LG를 지탱하는 버팀목이었다. 하지만 지난 시즌 LG는 마무리 봉중근의 부진과 선발진의 중심은 우규민, 류제국의 시즌 초반 부상으로 마운드 운영 흔들리면서 마운드의 힘이 떨어졌다. 이는 LG가 하위권으로 추락하는 또 다른 원인이었다. 


올 시즌 LG 마운드는 부상 소식 없이 순조롭게 시즌을 준비했다. 마무리 봉중근이 선발 전환하면서 마무리 자리에 비었지만, 이동현, 정찬헌 등의 마무리 후보가 있다. 봉중근의 선발 전환이 성공한다면 기존의 우규민, 류제국에 지난 시즌 실질적인 에이스 역할을 한 외국인 투수 소사, 장고에 장고를 거듭하고 있는 또 다른 외국인 투수와 더불어 단단한 선발진 구축이 가능하다. 여기에 선발투수 경험이 있는 임정우, 임찬규 등 젊은 투수들도 선발 투수 경쟁에 가세할 수 있다. 


임정우, 임찬규는 불펜진에도 힘을 보탤 수 있는 자원이다. 이들과 더불어 윤지웅, 진해수가 짝을 이룬 좌완 불펜진, 지난 시즌 부진 탈출을 위해 심기일전을 기대하고 있는 유원상이 부활에 성공한다면 불펜진의 힘은 한결 더 강해질 수 있다. LG로서는 기량이 검증된 투수들이 충실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다. 


여기에 베테랑 포수 정상호를 FA 영입했다는 점은 마운드 운영에 있어 큰 플러스 요소다. 정상호는 지난 시즌 가능성을 보인 유망주 포수 유강남과 더불어 신.구의 조화를 이룰 포수다. 그의 풍부한 경험은 투수들에게 큰 안정감을 가져다줄 수 있다. LG가 세대교체의 흐름 속에도 FA로 그를 영입한 중요한 이유다. 


LG는 여전히 리빌딩을 진행하고 있다. 이런 LG를 두고 하위권 전력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전력 보강에 성공한 몇몇 팀들과 비교해 LG에 대한 언론의 관심도 상대적으로 적다. LG 역시 조용히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그들은 아직 시즌 성적을 포기하지 않았다. 경쟁력을 갖춘 마운드가 있기 때문이다. LG 마운드가 그들 의도대로 운영될 수 있을지 이는 LG의 올 시즌 향방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LG 트윈스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78,394
Today
52
Yesterday
1,471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