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17 프로야구] 조용한 스토브리그 kt, 멀어지는 최하위 탈출 가능성

스포츠/2017 프로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7. 1. 9. 08:28

본문

728x90
반응형

프로야구 제10구단 kt가 이번 스토브리그에서도 큰 성과를 얻지 못하고 있다. 그들이 관심을 보였던 FA 선수들은 타 팀과 계약을 했고 영입전에 뛰어든 마지막 남은 최대어 황재균과의 계약도 아직은 큰 진척이 없다. 그나마 외국인 선수 영입에 있어 비교적 알찬 영입을 했다는 점이 다소 위안이지만, 신생팀 혜택이 사라지면서 4명에서 3명으로 외국인 선수 보유 한도가 줄어든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력 강화요인이라 하기에는 지켜봐야 할 부분이다. 



지금까지의 상황으로는 2017시즌을 앞두고 전력 보강에 의욕을 보였던 kt로서는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다. kt는 2016시즌 종료 후 창단 감독이었던 조범현 감독과의 재계약을 포기하면서 코칭스태프에 변화를 가져왔다. 어려운 여건에서 팀을 비교적 잘 이끌어왔다는 평가를 받았던 조범현 감독이었고 그에게 다시 한번 기회가 주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지만, kt의 선택은 그렇지 않았다. 지난 시즌 중 불거진 선수들의 잇따른 일탈 행위와 2년 연속 취 하위에 그친 성적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kt는 두산 감독 시절 덕장으로 좋은 이미지를 구축했던 김진욱 신임 감독을 선임하는 한편, 코치진에 큰 변화를 가져왔다. 이런 변화가 함께 kt는 전력 강화를 위한 대대적 투자를 약속했다. 제9구단으로 창단해 과감한 투자로 강팀 반열에 오른 NC에 비해 투자에 인색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kt의 변화가 기대되는 스토브리그였다. 






하지만 스토브리그가 종료되는 시점에 kt는 사실상 빈손이다. 내부 FA 이진영과도 아직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며 계약을 하지 못하고 있다. 신임 김진욱 감독으로서는 별반 달라지지 않은 전력으로 올 시즌을 준비해야 할 상황이다. 의욕과 달리 kt의 문제점인 신속하지 못한 의사결정 구조가 또 다시 발목을 잡는 모습이다. 



황재균 영입이라는 플러스 변수가 있지만, kt로서는 가지고 있는 전력으로 2017시즌을 준비할 수밖에 없다. 타선은 창단 이후 팀과 함께했던 앤디 마르테를 대신해 영입한 새로운 외국인 선수 조니 모넬을 중심으로 유한준, 박경수 등인 중심 타선을 구축할 것으로 보인다. 외국인 타자 모넬의 활약을 지켜봐야 하지만, 유한준, 박경수가 지난 시즌 20홈런 이상을 때려냈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다만, 유한준, 박경수 모두 부상 공백이 있었다는 점에서 이들의 건강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kt에서 더 발전된 모습을 보인 이대형을 중심으로 구성될 테이블 세터진은 이대형과 짝을 이룰 선수가 확실하지 않다는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있다. FA 협상에 난항을 겪고 있는 이진형이 팀에 합류한다면 테이블세터진 구성에 힘을 실릴 수 있다. 테이블 세터진과 중심 타선을 제외한 하위 타선은 불미스러운 일로 상당 공백기를 가졌던 포수 장성우의 거취가 큰 변수다. 



아직 kt는 그의 황용 방안에 대해 확실한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다. 장성우는 기량을 유지하고 있다면 중심 타선에서 배치될 수 있는 타자지만, 그에 대한 여론이 여전히 비판적이라는 점이 큰 부담이다. kt로서는 그가 필요하지만, 망설임의 시간이 다시 길어질 가능성이 크다. 



kt의 더 큰 문제는 타선보다 마운드다. kt는 다수의 유망주 투수를 보유하고 있지만, 그들의 기량향상이 더딘 편이다. 불펜 투수로 가능성을 보였던 장시환, 조무근마저 지난 시즌 부진했다. 지난 시즌 14세이브를 기록하며 새로운 마무리 투수로 자리한 김재윤의 발견이 큰 성과였지만, 그 역시 시즌 후반에는 힘이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선발진은 주권, 엄상백, 정대현 등이 유망주로 자리하고 있지만, 믿음을 주기에는 부족함이 있다. 



kt는 이들을 중심으로 새롭게 가세할 외국인 투수 2명이 마운드를 이끌어야 한다. 외국인 투수의 성공을 장담할 수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가능성과 불안감이 교차하고 있는 토종 마운드가 어떤 모습을 보일지가 kt 마운드의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kt의 올 시즌은 변화에 대한 시도는 의욕적이었지만, 지나 시즌에 비해 전력이 더 강해졌다고 보기 어렵다. 2시즌 연속 4할 승률에 미치지 못한 kt로서는 더 나은 성적을 기대하겠지만, 현실이 녹록지 않다. 새롭게 가세한 전력은 없고 기존 전력도 불확실성에 갇혀있다. 신임 김진욱 감독의 지도력에 기대하고 있지만, 김진욱 감독은 팀명처럼 마법사가 아니다. kt로서는 최하위 전력이라는 냉혹한 평가속에 올 시즌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아직 끝나지 않았지만, 조용한 스토브리그가 kt에게는 아쉬움으로 남을 수밖에 없다. 

 


사진 : kt 위즈 홈페이지, 글 : 심종열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