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해외진출과 국내 구단과의 계약 사이에서 설왕설래를 거듭하던 FA 내야수 황재균의 거취가 해외진출로 가닥이 잡히는 모습이다. 최근 황재균은 FA 계약 마감시한이라 할 수 있는 1월 15일 원 소속팀 롯데의 제안을 사실상 거절하면서 해외진출 의지를 확인했다. 이는 롯데뿐만 아니라 그와 연결되어 있던 kt와의 협상마저 끝내는 것으로 올 시즌 KBO 리그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 없음을 의미한다.

 

 

황재균의 해외 진출은 롯데에게는 엄청난 전력 손실이다. 황재균은 수 년간 타격 부분에서 상당한 발전을 보였고 2016시즌 팀의 4번 타자로 자리했을 만큼 롯데에게는 핵심 선수였다. 2016시즌에 황재균은 0.335의 타율에 27홈런 113타점, 25도루로 20홈런 20도루를 함깨 달성하는 20-20클럽에 가입하며 호타준족의 면모를 과시했다. 무엇보다 지난 시즌보다 주력 타자들이 내림세를 보인 것에 비해 황재균은 지난 시즌 후반 체력저하 현상까지 올 시즌 극복하며 더 향상된 성적을 보였다는 점에서 더 의미가 있는 시즌이었다.

 

 

롯데는 황재균의 활약에 따라 외국인 타자들의 부진과 부상, 기존 4번 타자 최준석의 부진에 따른 4번 타자의 공백을 메울 수 있었다. 롯데로서는 2016시즌 후 FA 대상자가 되는 그의 잔류가 시즌 후 핵심 과제가 될 수밖에 없었다. 문제는 롯데만큼이나 그에게 관심을 가지는 팀들이 있다는 점이었다.

 

 

 

 

 

 

 

 

장타력을 겸비한 내야수는 어느 팀이든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선수이기 때문이었다. 더군다나 황재균은 2017년 만 30세 이르는 것을 고려하면 앞으로 4년간 전성기를 구가할 수 있는 선수라 할 수 있었다. 특히, 선수생활 중 큰 부상 없이 거의 전 경기를 소화하는 강한 내구성을 보였다는 점은 그의 가치를 더 높이는 요소였다.

 

 

이런 시장의 상황은 황재균에게도 대형 계약의 기회가 될 수 있었다. 이미 대형 3루수인 최정, 박석민이 리그 최고 수준의 FA 계약을 한 사례가 있었다는 점에서 황재균의 계약 규모에 대한 관심도 상당했다. 하지만 황재균의 시선은 해외를 향해있었다. 그의 FA 계약 협상이 늦어지는 이유였다.

 

 

황재균은 시즌 후 미국에 건너가 스스로 쇼케이스를 열어 자신을 메이저리그 시장에 알렸다. 지난 시즌 후 포스팅 시도 때 무응찰의 참담한 결과를 얻은 것이 홍보 부족이 큰 원인이었다는 점을 고려한 결정이었다. 실제 그에 대한 메이저리그 구단의 반응도 나쁘지 않았다는 보도도 나왔다. 그의 해외 진출에 대한 희망이 이루어지는 분위기였지만, 계약 체결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았다.

 

 

KBO리그에서 상당한 실적을 쌓았지만, 메이저리그에서 황재균의 신인이나 다름없었다. 이미 메이저리그에서 자리 잡은 KBO리그 출신 내야수 강정호와 비교해 떨어지는 커리어도 그에 대한 평가를 낮게했다. 메이저리그에서도 장타력을 갖춘 내야수의 수요는 있었지만, 인지도가 크게 떨어지는 황재균을 상대로 만족할만한 계약 조건을 제시하는 팀이 없었다. 대부분 메이저리그 엔트리 보장이 안 되는 스플릿 계약제안이었다. 그나마도 재균의 계약은 메이저리그 FA 시장에서 대형 선수들의 계약 이후로 미뤄졌다. 황재균으로서는 기다림이 시간이 길어졌다. 

 

 

이런 사정은 그의 국내 유턴 가능성을 높였다. 메이저리그 계약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해외진출은 분명 위험부담이 상당하기 때문이었다. 그 사이 원소속팀 롯데와 시즌 후부터 그에 관심을 가졌던 kt의 움직임이 감지됐다. 구체적인 계약 조건도 오가는 듯 보였다. 하지만 황재균은 쉽게 결정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FA 계약을 보다 더 유리하게 이끌기 위한 협상 전략이라는 비난도 있었다. 실제로 해외 진출을 추진하던 차우찬, 양현종이 국내 유턴을 선택하며 대형 계약을 하면서 황재균 역시 그 전철을 밟을 것이라는 예상이 커졌다.

 

 

이런 상황은 황재균에게 큰 부담이 될 수 있었다. 자칫 해외리그 진출에 그의 의지마저 퇴색될 수 있었다. 황재균은 결국, 실리보다 명분을 그리고 그의 꿈을 선택했다. 황재균은 스플릿 계약을 통해 스프링캠프에서 엔트리 진입경쟁을 하는 선택을 했다. 이는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 시애틀에서 활약했던 이대호가 선택한 길이기도 하다. 이대호는 일본리그 최고 타자라는 타이틀을 버리고 스플릿 계약으로 메이저리그 문을 두드렸고 경쟁을 이겨냈다. 비록 시즌 내내 플래툰의 틀에 갇혀 제 기량을 모두 발휘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지만, 그의 도전정신은 팬들에게 큰 박수를 받았다.

 

 

황재균으로서는 최전성기에 이른 시점에 도전을 하는 것이 더욱 더 성공 확률을 높일 수 있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만약 실패한다 해도 FA 신분인 만큼 국내 유턴시 상당한 계약을 보장받을 수 있다는 현실적인 유리함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 하더라도 보장된 큰 이익을 버리고 도전을 선택했다는 점은 분명 평가받을 수 있는 일다.

 

 

이렇게 황재균이 해외진출 의지를 확고히 한 가운데 그의 원소속팀 롯데는 우려가 현실이 됐다. 롯데는 올 시즌 당장 팀의 4번 타자 겸 주전 3루수를 잃은 채 시즌을 준비해야 할 처지다. 롯데는 그의 공백을 대비해 외국인 타자로 전천후 내야수 앤디 반스를 영입했지만, 거포형 타자가 아니라는 점에서 황재균을 대신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하는 일이다.

 

 

롯데는 타격에서 가능성을 보이고 있는 내야수 오승택과 1루수 자원이지만, 3루수로의 포지션 전환 가능성이 있는 신예 김상호를 주전 3루수의 대안으로 내세울 수 있지만, 황재균의 수년간에 걸친 활약을 고려하면 타격에서 부족함이 크다. 롯데로서는 3루수 자리의 공격력 저하를 감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문제는 가뜩이나 1루수 포지션의 공격력에서 약점을 보이고 롯데로서는 팀 타선의 화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는 문재다.

 

 

이에 더해 황재균의 전력 이탈로 롯데는 내야진 전체의 선수층이 크게 엷어지고 말았다. 황재균이 거의 전 경기를 소화하면서 롯데는 다른 내야 포지션을 보다 유연하게 운영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3루마저 여러 경우의 수를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항간에 떠돌고 있는 이대호의 복귀설이 있지만, 아직은 소설과 같은 일이다. 롯데로서는 당장, 시즌 내내 채울 수 없는 빈자리를 안고 2017시즌을 준비하게 됐다. 이는 하위권 탈출을 기대하고 있는 롯데에 상당한 악재라 할 수 있다.

 

 

롯데는 황재균의 해외진출에 대해 성공하기를 바란다는 덕담을 건내긴했지만, 한 편으로는 전력약화라는 현실적인 문제에 고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롯데가 현실로 다가온 황재균 없는 2017시즌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궁금해진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심종열)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01,274
Today
29
Yesterday
783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