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728x170

2017 WBC 개막이 눈앞에 다가왔다. 대한민국이 속한 예선 1라운드 A조가 절대 강자가 없는 혼전이 예상되는 가운데 대표팀은 선수 선발과정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팀을 완성해가고 있다. 투,타에서 몇몇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지 않은 것이 걱정이지만, 경기를 거듭할수록 떨어진 경기감각을 빠르게 회복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개막때까지 우려를 떨쳐내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는 점은 큰 부담이다. 단기전에서 중요한 마운드에서 좌완 원투 펀치 역할을 해야 할 양현종의 컨디션이 아직 미지수고 우완 정통파 투수로 큰 역할을 기대했던 이대은은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접전의 상황에서 그를 등판시키는 어려운 상황이다. 



타선에서는 4번 타자로 기대를 했던 최형우가 무안타의 늪을 벗어나지 못하며 우려감을 높이고 있다. 개막전을 얼마 안 남겨둔 상황에서 최형우가 타격감을 끌어올리지 못하면서 대표팀은 애초 구성했던 3, 4, 5번 타순의 변화를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 다만, 테이블 세터진과 하위 타선에 자리한 선수들의 활발한 타격을 해주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인 부분이다. 





이런 대표팀에 또 하나 우려되는 부분은 양의지, 김태군으로 구성된 포수진이다. 애처 대표팀은 강민호, 양의지 조합으로 포수진 구성을 계획했지만, 강민호의 무릎부상 회복이 늦어지면서 그를 대신할 대체 선수 선발이 불가피했다. 이렇게 선택된 김태군은 NC의 주전 포수로 NC가 창단 후 빠른 시간내에 상위권 팀으로 발돋움하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했다. 젊은 NC 투수들을 잘 이끌었고 안정된 수비와 타격에서도 만만치 않은 타격도 선보였다. 하지만 국제 경기 경험이 없다는 점에서 그의 역할은 백업 포수로 제한될 가능성이 크다. 



결국, 주전 포수 양의지의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다. 매 경기 접전이 예상되는 예선 1라운드에서 양의지는 사실상 전 경기를 책임질 것으로 보인다. 양의지 최근 수년간 잔 부상에 시달려 왔다는 점에서 시즌 개막전에 열리는 국제 경기가 부상 위험을 높일 수도 있다. 



사실 양의지는 최근 수년간 완벽한 몸 상태로 시즌을 완주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해마다 양의지는 포수들의 고질적인 문제인 크고 작은 부상으로 고생했다. 두산의 든든한 백업 포수진이 있고 선수층이 두터운 탓에 그의 부재에 따른 문제를 최소화할 수 있었지만, 필요할 때는 중심타선에도 설 수 있는 그의 빈자리를 완벽하게 메우긴 힘들었다. 2016시즌 양의지는 출전 경기수가 108경기로 크게 줄었다. 양의지로서는 2017시즌 개막에 맞혀 천천히 페이스를 끌어올릴 필요가 있었다. 하지만 강민호가 빠진 대표팀에서 양의지의 비중은 절대적이다.



양의지는 국가대표 포수로 충분한 역량이 있다. 2007년 두산에서 프로에 데뷔한 양의지는 당시에 큰 주목을 받지 못했지만, 경찰청에서 군 복무를 마친 후 기량이 급성장했다. 2010시즌부터 두산의 주전 포수로 자리한 양의지는 해마다 기량을 발전시켰고 공격력과 수비능력을 두루 갖춘 포수로 발전해왔다. 



2015시즌 두산의 한국시리즈 우승에 이어 2016시즌 정규리그, 한국시리즈 우승의 주전 포수로 자신의 존재감을 높인 양의지는 두 시즌 모두 3할 이상의 타율에 20개 이상의 홈런을 때려내며 공격력에서도 더 발전된 모습을 보였다. 공격과 수비에 걸친 활약에 우승팀 포수라는 프리미엄까지 더해지며 양의지는 리그 최고 포수의 자리에 올랐다. 우승팀 포수의 대표팀 선발은 당연한 일이었다. 



특히, 다양한 투수들의 공을 받고 그들과 소통할 수 있고 압박감이 큰 국제경기의 긴장감을 이겨내는 데 필요한 경험면에서 양의지는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공격보다는 수비에 보드 큰 비중을 두고 경기에 임하겠지만, 하위 타선에서 경기를 반전시킬 수 있는 장타를 때려낼 수 있는 그의 타격능력도 무시 못 할 플러스 요인이다. 



양의지는 이번 2017 WBC에서 두산의 포수가 아닌 대표팀의 주전 포수로 그 역량을 발휘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미 2015시즌 후 열렸던 국제대회인 프리미어12에서 양의지는 대표팀 우승의 주역이 되며 국제경기 경쟁력을 입증했다. 하지만 WBC는 시즌 전 열리는 대회로 컨디션 조절이 어렵고 프리미어 12보다 압박감이 큰 대회다. 프리미어12 때와 같이 강민호와 짐을 나눠 들었다면 더할 나위 없겠지만, 이번 대회에서 양의지는 홀로 무거운 짐을 짊어져야 한다. 양의지가 이번 WBC에서 더 커진 부담을 이겨내고 어떤 역할을 할지 주목된다. 



사진 : WBC 홈페이지, 글 : 지후니(심종열)

728x90
반응형
그리드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8,025,195
Today
940
Yesterday
2,307
«   2022/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