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충격속에 빠졌던 5월, 어느날

짧은 생각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09. 12. 18. 06:30

본문

728x90
반응형
사진을 정리하다 2009년 최고의 뉴스는 무엇일까? 하는 생각했습니다.
다른 의견을 가진 분들도 많겠지만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가 가장 큰 뉴스가 아니었을까 하네요.

그의 죽음이 너무나 안타까웠기에 많은 이들이 애도의 물결에 동참했었습니다.
생전에 그를 그토록 미워하던 사람들까지 말이죠.
세상을 떠난 자에 대한 추도 이상의 그 무엇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였습니다.

이제 그의 죽음도 사람들 기억속에서 점점 잊혀져 가고 있습니다.
역사의 페이지에 몇 줄의 글로 남겨지겠지요.


5월의 어느날 일찍 찾아온 더위 때문인지 햇살이 따가웠습니다.
당일 날 저는 출사를 위해 해남에 있었습니다.

그런데 자동차 오디오에서 들려오는 뉴스는 너무나 충격적이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서거, 이 당시 그는 검찰 수사로 큰 압박을 받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스스로 세상을 등질줄이야...

하지만 그는 허무하게도 세상과 작별을 고했습니다.



시청앞 분향소에서 시작된 리본은 길게 이어졌습니다.
이 길을 따라 사람들의 추모 물결은 이어졌습니다. 저도 이 줄을 따라 그 대열에 동참했습니다.



그가 세상과 작별을 고하던 날,
사람들은 발길을 돌리지 못하고 그의 뒤를 따랐 배웅했습니다. 역사의 한 순간에 사람들은 함께 했습니다.

추모의 물결을 어떤 이들은 불순한 세력의 선동이라는 말을 하더군요.
흔히 말하는 빨갱이 예기를 여기서까지 꺼내는 이들이 참 안타까웠습니다.

그것만 가지고 이 열기를 설명할 수 있을까요?
이들이 왜 소중한 시간을 내서 이 대열에 동참했는지 그들은 정말 몰랐던 것일까요?


사람들은 자필로도 작별을 고했습니다.
한없이 약해보였던 대통령, 누가 도와주지 못하면 아무것도 할 수 없을것 같았던 대통령, 그는 이제 세상에 없습니다.

그가 떠나자 사람들은 그에게 씌워졌던 수 많은 왜곡과 과장의 껍질 뒤에 있던 진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정말 그가 뇌물을 받은 것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더 해먹은 누구보다 훨씬 적게 취부를 했는지 아닌지도 잘 모르겠습니다.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하게된 그 어떤 배경도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그의 잘 잘못이 가감없이 알려지기만 했었더라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곳곳에 종이학이 걸려있었습니다.
종이학을 많이 접으면 소원이 이루어진다 했던가요?

사람들은 어떤 소원을 빌면서 이 학들을 접었을까요?
그가 좋은 곳으로 가기를 빌었을수도 그에 대한 미안함을 담았을수도 아니면 그가 꿈꾸었던 좋은 세상을 소망하면서 접었을지도 모릅니다.
 
이 학들과 함께 5월은 저물어 가고 있었습니다.
올 한해 안타까운 죽음이 너무나 많았습니다. 그 중에서도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은 그 충격이 더했습니다.

다시 꺼내면 안타까움이 더할수도 또 다른 논란이 일수도 있지만 올해가 가기 전, 그를 다시 한번 생각하고 싶었습니다.
바보 노무현, 지금은 하늘나라 어딘가에 자리를 잡고 있겠지요?

망각의 샘 속에서 그의 이름도 지워져 가겠지만 얼마간은 매년 5월이면 그가 생각날 것 같습니다.

분위기가 좀 무거웠습니다. 올해가 가기 전 즐거웠던 뉴스도 찾아봐야 겠습니다.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12.18 06:48 신고
    우린 그 때 해남에 있었죠.

    뭔가 잘못 들었다고 계속 얘기했었죠.

    '나쁜 사람', '무책임한 사람'을 연발했었죠.
  • 프로필 사진
    2009.12.18 08:14 신고
    그 잔인(?)했던 5월이 지금은 오히려 그리워집니다. 잘보고 갑니다.
  • 프로필 사진
    2009.12.18 18:14 신고
    5월이었군요.. 사진을 보니.. 찡해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12.19 11:19
    본문 중에 뇌리속이라는 단어를 쓰셨는데요;

    중의적표현으로 틀린 단어입니다...... 뇌리속이란 단어는 없습니다... 즉 뇌리 속을 스치는 기억 (x)-->머리 속을 스치는 기억입니다 수정해주세여
  • 프로필 사진
    2009.12.19 11:33
    저도 큰 충격였지요 ...생과사는 한조각이 아니겠는가..하시던 유언장 한구절이
    내내 가슴팍을 파고들어 엄청 아렸던 기억이 되는 한해였답니다 두분 잘 계실까요?
    • 프로필 사진
      2009.12.19 12:12 신고
      한 조각이라고 하기에는 그 충격이 너무나 컷습니다.
      먼 훗날 그 분들의 일들이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09.12.20 00:50
    안녕하세요, 김포총각님. 저랑 스킨이 같네요.
    저도 노무현 전 대통령님 서거하시고 나서 얼마나 가슴 아팠는지 몰라요.
    지금까지도 슬프답니다.

    아직까지도 빨갱이라고 하는 분들은 정말 대책 없는 분들 같네요.
    정치색 때문에 빨갱이라고 불린 건데 말이에요.
    좋은 글이네요 ^^
    • 프로필 사진
      2009.12.20 09:28 신고
      정말 그렇네요.~~~
      우리 정치의 어두운 단면이 그대로 드러난 일이었습니다.
      이런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되겠지요.

      저도 블로그 자주 찾아 뵙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