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KIA와 두산의 한국시리즈 1차전은 문재인 대통령의 깜짝 시구와 함께 들뜬 분위기 속에서 시작됐다. KIA 헥터, 두산 니퍼트, 양 팀의 가장 믿을 수 있는 선발 카드가 맞대결한 결과는 두산의 5 : 3 승리였다. 두산은 시리즈 승률 80%대를 점유할 수 있는 1차전 승리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KIA는 홈 1차전 패배로 부담이 커졌다. 

KIA는 우려했던 불펜진이 선전했지만, 선발 투수 헥터가 6이닝 5실점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타선은 오랜 휴식에 따른 타격감 저하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선취 득점을 두산에 내준 빌미가 된 수비 실책도 있었다. KIA는 전체적으로 한국시리즈라는 큰 경기에 선수들이 다소 위축된 모습이었다. 

두산은 한국시리즈 3년 연속 진출팀답게 여유가 있었다. 선수들은 전반적으로 침착했다. 플레이오프를 치르고 온 탓에 경기 감각도 살아있었다. 선발 투수 니퍼트는 6이닝 3실점으로 압도적이지 않았지만, 플레이오프 부진에서 벗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결과적으로 같은 6이닝 투구를 한 니퍼트와 KIA 선발 헥터의 투구 내용에서 승패가 엇갈린 경기였다. 

선발 투수가 마운드를 내려간 이후 승부는 팽팽한 불펜 대결이었다. 두산은 플레이오프에서 호투한 함덕주에 마무리 김강률에게 2이닝을 맡기며 5 : 3 리드를 지켰다. 김강률은 긴장감이 플레이오프보다 몇 배는 큰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2이닝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기록했다. 이에 맞선 KIA는 심동섭, 임창용, 마무리 김세현까지 무실점 호투로 시즌 내내 보였던 불안감을 벗어나는 투구를 했다. 물론, 리드를 당하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부담이 덜했지만, 다음 등판을 기대할 수 있는 투구였다. 






마운드는 대등했지만, 승부를 결정지은 건 중심 타선의 활약도였다. 두산은 박건우, 김재환, 오재일로 이러지는 클린업이 팀 득점의 대부분을 책임지며 위력을 보였다. 버나디나, 최형우, 나지완으로 이어진 KIA의 중심 타선은 두산에 미치지 못하는 위력을 보였다. 특히, 5회 초 두산의 폭풍 4득점은 압권이었다. 박건우의 적시안타에 이은 김재환의 2점 홈런, 오재일의 연속 타자 홈런은 1차전 승부 흐름을 좌우했다. KIA는 3번 타자 버나디나가 3점 홈런을 폭발시키며 추격했지만, 최형우, 나지완이 무안타로 침묵하면서 더는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이런 중심 타선 공방전에서 주목할 타자는 두산 오재일이었다. 오재일은 5회 초 4 : 0에서 5 : 0으로 앞서가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오재일의 1홈런이 주목받는 건 그의 포스트시즌에서 활약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오재일은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4홈런 9타점이라는 괴력을 선보였다. 플레이오프 전체를 통해 5할이 넘는 타율을 기록한 오재일은 시리즈 MVP로 선정됐다. 여타 선수들의 활약도 뛰어났지만, 오재일의 존재감은 그들을 능가했다. 오재일은 그 흐름을 한국시리즈에서도 이어가고 있다.

오재일은 지금 활약은 시즌 초반 부진과 대비된다. 오재일은 지난 시즌 가능성 있는 선수라는 꼬리표를 떼고 두산의 중심 타자로 완전히 자리를 잡았다. 2016 시즌 오재일은 3할을 넘긴 타율과 27홈런 92타점에 1.0에 근접하는 OPS까지 2005시즌 프로 데뷔 이후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말 그대로 화려한 변신이었다. 이 활약으로 오재일은 외국인 타자 애반스를 밀어내고 주전 1루수로 발돋움했다. 좌타 거포로서 가능성이 긴 기다림 끝에 실현된 오재일이었다. 

하지만 올 시즌 초반 오재일은 타격 부진으로 고심해야 했다. 5월까지 오재일은 2할대 초반을 맴 돌았다. 홈런 생산도 급격히 줄었다. 지난 시즌 활약이 반짝 활약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까지 들게 했다. 어렵게 잡았던 주전 1루수의 자리도 내줄 위기였다. 이 위기를 오재일은 극복했다. 여름이 되면서 오재일은 타격 성적 지표는 급상승했다. 그의 상승 반전과 함께 소속 팀 두산의 후반기 급상승세도 함께 이루어졌다. 결국 오재일은 올 시즌 0.306의 타율에 26홈런 89타점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시즌보다 다소 떨어진 성적이었지만, 시즌 초반 슬럼프를 이겨낸 결과라는 점에서 그를 한 단계 덜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었다. 

후반기 타격 상승세는 포스트시즌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오재일은 4번 타자 김재환과 더불어 공포의 중심 타선을 구성했다. 일명 K.O 타선으로 불리는 두 좌타 거포의 조합은 플레이오프에서 NC 마운드를 맹폭했다. 이들의 활약은 1차전 패배 후 두산이 타선의 힘으로 내리 3연승으로 한국시리즈로 진출하는 데 큰 힘이 됐다. K.O 타선은 우타자인 3번 타자 박건우와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팀 타선의 무게감을 더하고 있다. 한국시리즈 1차전은 두산 중심 타선의 힘을 실감하게 했다. 5번 타순을 맞고 있는 오재일이 있어 가능한 일이었다. 

어느새 포스트시즌의 사나이로 자리한 오재일이다. 상대적으로 견제가 덜한 타순이라는 점도 그에게 긍정적이다. 오재일이 남은 한국시리즈에서 어떤 활약을 할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지금의 타격감이 쉽게 식을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남은 한국시리즈 오재일은 주목받는 타자임에 틀림없다. 

사진, 글 : 지후니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939,206
Today
536
Yesterday
1,624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