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FA 시장, 2차 드래프트, 트레이드, 보류선수 명단 발표 등 프로야구 스토브리그는 쉼 없이 그 일정이 이어지고 있다. 마무리 훈련까지 속속 끝나면서 프로야구는 휴식기에 접어들고 있다. 이제는 연봉협상과 마무리하지 못한 FA 대상 선수들의 거취가 결정돼야 하고 외국인 선수 구성도 마무리리를 해야 한다. 

스토브리그의 문을 열었던 FA 시장은 대형 선수들의 계약을 마치면서 전반부가 끝나가는 모습이다. 메이저리그 도전에 대한 의지가 남아있는 김현수의 FA 계약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그의 선택지는 LG로 좁혀지는 느낌이다. 그 외 외야수 손아섭은 원 소속 팀 롯데에 남았고 롯데의 주전 포수 강민호는 삼성으로 전격 이적했다. 롯데는 그 공백을 두산의 외야수 민병헌 영입으로 메웠다. kt는 일찌감치 상호 교감설이 있었던 내야수 황재균을 영입해 최하위 탈출을 위한 의지를 보였다. 

이들 외에 대다수 FA 선수들은 아직 갈 곳을 정하지 못했다. 나이와 최근 성적 등 이유 등으로 보상 선수를 포기하면서 영입하기 어려운 선수들이다. 사실상 원 소속 팀의 제안을 수용할 수밖에 없는 처지다. 이렇게 FA 시장은 또다시 부익부 빈익빈의 냉혹한 현실을 실감하게 하고 있다. 이 와중에 지명도 있는 선수들 중 상당수가 선수 육성을 강화하려는 각 팀들의 기류 속에 방출되는 비운을 겪었다. 이들 역시 차가운 겨울을 보내고 있다. 외국인 선수들 역시 가성비가 떨어지는 선수들의 경우 그동안의 실적에도 재계약에 실패하고 있다. 




이렇게 명암이 교차하고 있는 스토브리그에서 SK는 조용히 팀 전력을 단단히 하고 있다. 올 시즌 SK는 홈런왕 최정을 중심으로 홈런 군단으로서의 위력을 보였다. 타자 친화적인 홈구장의 영향도 있었지만, 상. 하위 타선을 가리지 않는 SK의 홈런포는 타 팀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그 위력이 상당했고 팀 컬러를 새롭게 했다. SK는 정규리그 5위로 포스트시즌 진출에는 성공했지만, 와일드카드전 1차전 패배로 포스트시즌 분위기만 잠깐 경험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마운드가 문제였다. 선발 투수진은 에이스 김광현의 부상 공백에도 메이저리그에서도 관심을 가질 정도로 호투에 호투를 거듭했던 에이스 켈리를 시작으로 또 다른 외국인 투수 다이아몬드, 10승 투수로 거듭난 언더핸드 박종훈에 윤희상 등이 분전하면서 나름 역할을 했지만, 시즌 내내 불안감을 떨치지 못한 불펜진에 발목이 잡힌 SK였다. SK가 전반기 3위를 기록하다 후반기 순위가 밀린 중요한 원인이기도 했다. 

스토브리그 기간 SK는 마운드 보강을 위해 움직였고 더 큰 희망을 가질 수 있는 여건을 만들었다. 우선 에이스 켈리와 재계약에 성공했다. 켈리는 대폭 연봉이 인상됐지만, 메이저리그나 해외 진출 대신 SK와의 세 번째 시즌을 준비하는 것을 선택했다. 여기에 SK는 올 시즌 활약했던 좌완 외국인 선발 투수 다이아몬드의 자리를 150킬로가 넘는 강속구를 던질 수 있는 정통파 투수 산체스로 교체했다. 아직 20대의 메이저리그 경험이 있는 강속구 투수인 산체스는 국내외 팀들의 많은 관심을 받는 투수였지만, SK는 그 경쟁을 이겨냈다. SK는 구위로 타자를 압도할 수 있는 두 명의 외국인 원투펀치를 구성하게 됐다. 

이런 SK에 에이스 김광현의 부상 회복은 천군만마와 같았다. 올 시즌 내내 팔꿈치 수술 후 재활에 몰두했던 김광현은 마무리 훈련 캠프에서 내년 시즌 개막전 등판도 가능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직 구속이 전성기만큼 올라올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건강한 김광현이라면 선발진의 무게감을 더할 수 있다. SK는 김광현과 4년 FA 계약에 1년을 통째로 날리는 것을 감수하면서까지 그의 재활을 지원했다. 그 성과가 나타날 가능성이 커졌다. SK는 김광현의 부활과 함께 외국인 원투펀치에 김광현, 올 시즌 기량이 만개한 언더핸드 박종훈, 베테랑 윤희상에 선발 투수로서 경험이 있는 문승원, 임준혁 등으로 안정적인 선발 투수진 구축이 가능해졌다. 

선발진의 강화는 올 시즌 내내 힘들었던 불펜진 재건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SK는 마무리 훈련 기간 올 시즌 불펜 투수 서진용의 발전 가능성을 다시 확인했다. 서진용은 올 시즌 마무리 투수로 전격 발탁됐지만, 경험 부족을 드러내며 무게감을 극복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하지만 후반기 막바지 안정감을 보였다. 구위가 뛰어난 투수인 만큼 올 시즌 쓰라린 경험이 보약이 될 수 있다. 여기에 SK는 전직 마무리 투수 박희수를 비롯해 박정배, 김주한, 전유수, 채병용, 문광은 등 이름값있는 다수 불펜 투수들이 있다. 이들은 올 시즌 집단 부진에 빠졌지만, 선발 투수진 강화로 선발투수들이 이닝 소화가 늘어난다면 반등할 여지가 있다. 

SK는 팀에 부족한 부분을 채웠다. 2차 드래프트를 통해 경험 많은 포수 허도환을 영입해 백업 포수 이홍구의 입대 공백을 메웠다. 허도환은 주전 포수 이재원과 백업 이성우에 이어 제3의 포수로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허도환 외에 SK는 넥센의 외야 유망주  강지광을 영입했다. SK는 그의 투수 전환을 고려하고 있다. 그를 잘 아는 전직 넥센 감독이었던 염경엽 단장의 작품이라는 점에서 기대감을 가지게 한다. 

이렇게 SK는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는 많이 받지 않았지만, 스토브리그 기간 팀 전력을 강화하고 있다. 켈리, 산체스 두 외국인 투수에 대체 외국인 선수로 영입돼 큰 활약을 했던 외국인 타자 로맥과도 일찌감치 재계약하며 외국인 선수 구성도 마무리했다. 내부 FA 정의윤의 계약 협상이 남아있지만, FA 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잔류가 유력하다. 코치진 개펀도 마무리됐다. SK는 스토브리그 기간 전력 누수는 없고 조금씩 강해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내년이 올 시즌 리그 적응기를 거친 외국인 감독 힐만 감독의 2년 차 시즌이라는 점도 기대감을 가지게 한다. 남은 스토브리그 기간 SK가 트레이드 등 또 다른 움직임을 보여줄지 궁금해진다. 

사진 : SK와이번스 홈페이지, 글 : 지후니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01,245
Today
0
Yesterday
783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