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2018 프로야구] 더 높은 도약 꿈꾸는 롯데의 믿는 구석 마운드

스포츠/2018 프로야구

by 지후니74 지후니74 2018. 1. 2. 08:04

본문

728x90
반응형

2017 시즌 롯데는 힘겨웠던 초반 분위기를 극적으로 반전시키며 정규리그 3위의 성과를 만들어냈다. 누구도 예상 못 한 결과였다. 해외파 간판타자 이대호의 팀 복귀라는 상승 요인이 있었지만, 주전 3루수 황재균의 공백 속에 시즌을 시작했고 선발진과 불펜진 등 마운드 불안이 겹치면서 하위권을 전전한 롯데였다. 팀의 부진은 조원우 감독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졌고 팬들의 여론도 악화됐다. 이에 조원우 감독에 대한 경질 가능성까지 나타나기도 했다. 

하지만 후반기 롯데는 완전히 다른 팀이 됐다. 마운드는 신예 박세웅이 홀로 고군분투하던 상황에서 외국인 투수 레일리의 각성과 린드블럼의 복귀, 베테랑 송승준의 분전이 더해지면서 강력한 선발 로테이션이 만들어졌다. 불펜진은 마무리 손승락의 수호신으로 거듭났고 주력 불펜 투수 윤길현의 부진은 부상에서 돌아온 조정훈, 선발투수에서 불펜 투수로 전환한 박진형의 거듭된 호투로 완전히 상쇄했다. 박진형, 조정훈, 손승락으로 이어지는 롯데 필승 불펜진은 롯데의 후반기 반전에 있어 중요한 요인이었다. 

이 밖에 롯데는 단단한 수비가 시즌 내내 유지됐고 상황에 맞는 팀 타선 운영이 적중하면서 공격적인 면에서도 후반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수비에 비해 공격력에 아쉬움이 있었던 외국인 타자 번즈는 3할 타자로 거듭나면서 팀 핵심 선수로 자리했고 이대호를 중심으로 손아섭, 강민호, 전준우까지 주력 타자들이 동반 활약이 팀 상승세를 견인했다. 





이렇게 투. 타에서 팀이 자리를 잡으면서 롯데는 후반기 최고 승률을 유지하며 순위를 3위까지 끌어올렸다. NC와의 준플레이오프에서 우세하다는 전망에도 아쉽게 패하며 가을야구를 접었지만, 롯데의 2017 시즌은 성공적이었다. 이를 바탕으로 조원우 감독은 재계약에 성공하며 롯데는 더 이끌 기회를 잡았다. 

2018 시즌 롯데는 내심 2017 시즌 이상의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스토브리그에서 롯데는 상당한 투자에도 전력이 결코 강해졌다고 할 수 없는 상황이다. 국가대표급 외야수 민병헌을 FA 시장에서 영입하고 내부 FA 손아섭을 잔류시키는데 성공했지만, 주전 3루수 황재균과 포수 강민호를 잃으면서 전력 상승효과가 반감됐다. 

황재균의 유출은 어느 정도 예상됐던 일이었지만, 강민호의 전격 삼성행은 큰 롯데에게 큰 충격이었다. 강민호는 프로 데뷔 이후 롯데에서 줄 곳 선수 생활을 했고 성장한 프랜차이즈 스타였다. 그 과정에서 롯데와 FA 계약을 하면서 4년간을 함께했다. 강민호가 두 번째 FA 자격을 2017 시즌 후 얻을 때만 해도 그의 롯데 잔류는 기정사실과 같았다. 워낙 롯데라는 상징성이 큰 선수였고 30대를 넘긴 나이를 고려할 때 타 팀 이적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았다. 롯데 역시 타 팀의 관심이 높은 손아섭에 대한 계약을 우선시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롯데의 방심 속에 삼성과 강민호가 연결됐고 강민호는 삼성에서 새로운 야구 인생을 이어가기로 결정했다. 이에 롯데는 국가대표 포수를 허망하게 잃게 됐다. 당장 롯데는 강민호를 대신할 포수를 스프링캠프에서 결정해야 할 상황이지만, 그 자리를 완벽하게 메울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특히, 강민호가 차지했던 공격력 비중을 대신할 포수자원이 없는 건 분명하다. 

강민호의 삼성행과 함께 롯데는 팀 공격력에서 주전 3루수, 포수 자리에 상당한 공격력 저하를 피할 수 없게 됐다. 민병헌 영입으로 손아섭, 전준우와 함께 리그 최상급의 외야진을 구축한 것과는 크게 대조되는 부분이다. 롯데는 2018 시즌 3루와 포수 자리에 상당한 시행착오를 겪을 가능성이 크다. 3루수는 황진수, 신본기, 김동한 등이 나설 것으로 예상되지만, 공격력에서 아쉬움이 크다. 포수는 안중열, 나종덕, 나원탁 등이 경쟁구도를 형성하고 있지만, 공격보다는 수비에 치중할 수밖에 없다. 3루와 포수 자리의 공격력 저하는 하위 타선의 공격력 약화와 연결되면서 상. 하위 타선의 불균형과 연결될 수 있다. 아마도 롯데는 2018 시즌 팀 공격력에서 고심을 거듭할 것으로 보인다. 

롯데는 공격력에서 대한 고민을 덜어줄 대안이 필요하고 마운드에서 그 해법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롯데는 스토브리그 기간 에이스 역할을 기대했던 린드블럼의 두산행을 지켜봐야 했다. 롯데는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던 린드블럼과 재계약을 확신했지만, 뜻하지 않은 불협화음까지 노출하면서 그를 떠나보내고 말았다. 대신 롯데는 린드블럼 이상의 경력을 자랑하는 메이저리거 출신 듀브론트 영입으로 한숨을 돌렸다. 

롯데는 2017 시즌 후반기 엄청난 호투를 해주었던 레일리와 함께 강력한 좌완 원투 펀치를 구성하게 됐다. 여기에 롯데는 지난 시즌 선발 투수로 완벽하게 자리를 잡은 박세웅과 건재를 과시한 베테랑 송승준, 또 다른 영건 김원중으로 확실한 5인 로테이션을 완성하게 됐다. 이에 더해 롯데는 1차 지명 선수로 무한한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는 윤성빈과 선발 진명호까지 또 다른 선발 투수 자원도 확보하고 있다. 특히, 윤성빈은 지난 시즌 부상 회복과 투구 폼 교정을 위해 시즌을 통째로 쉬게 할 정도로 롯데가 공을 들이고 있는 영건이다. 

불펜진 사정도 풍족하다. 지난 시즌 세이브왕으로 돌아온 마무리 손승락을 시작으로 후반기 대활약한 박진형, 조정훈이 든든하다. 불펜진의 마당쇠 역할을 해준 배장호에 트레이드로 영입한 장시환도 불펜진을 강하게 할 자원이다. 여기에 기복이 심한 투구로 아쉬움을 남겼던 박시영과 FA로 롯데에 영입된 이후 2년간 부진으로 자존심을 구겼던 윤길현도 기량만 회복한다면 불펜진에 큰 힘이 될 수 있는 자원이다. 

여기에 베테랑 이명우, 이정민은 시즌 중 불펜진에 힘을 보탤 수 있는 예비 자원이고 황재균이 FA 계약으로 kt로 떠나면서 보상 선수로 영입한 조무근도 기대할 수 있는 불펜 자원이다. 여기에 2차 드래프트로 영입한 좌완 고효준, 사이드암 오현택도 불펜진의 부족함을 채워줄 수 있는 베테랑들이다. 물론, 좌완 불펜 투수가 부족하다는 단점이 있지만, 롯데 불펜진은 양적으로 수적으로 풍족하다. 

이렇게 롯데는 마운드에 있어서만큼은 선발진과 불펜진 모두 2018 시즌 팀의 장점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마운드가 기대만큼 역할을 한다면 공격력에서의 부족함을 충분히 채울 수 있는 롯데다. 롯데 마운드가 어떤 역할을 할지는 롯데의 성적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소라 할 수 있다. 롯데가 마운드의 장점을 얼마나 극대화할 수 있을지 궁금한 2018 시즌이다. 

사진 : 롯데 자이언츠 홈페이지, 글 : 지후니

728x90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