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2017 시즌 KIA에 밀려 챔피언 자리를 내주었지만, 두산은 최근 수년간 가장 강한 전력을 구축한 팀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시즌 KIA의 기세가 워낙 강했던 탓에 조금 가려졌지만, 두산은 후반기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KIA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그전 시즌인 2016 시즌에는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모두 압도적 전력 차로 통합 우승을 이루기도 했다. 

두산은 지난 2시즌 동안 차고 넘치는 선수 자원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팀 운영을 했고 내부 경쟁을 통해 팀 경쟁력을 높였고 더 강한 팀이 됐다. 그들의 강점이 선수 육성 시스템을 효과적으로 유지하면서 외부 영입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도 강팀의 반열에 올라설 수 있었다. 

두산이 지금의 자리에 올라설 수 있었던 중요한 배경은 단단한 선발 마운드에 있었다. 물론, 주전과 비주전의 차기가 크게 없는 야수진의 활약을 빼놓을 수 없지만,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던 불펜진을 문제를 극복하게 해줄 정도로 두산의 선발 마운드는 강했다. 

2016 시즌에는 니퍼트, 보우덴, 장원준, 유희관까지 일명 판타스틱 4 선발진이 맹할약하면서 우승을 견인했다. 이들은 모두 15승 이상을 기록할 정도로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이런 강력한 선발진에 빈틈없는 수비, 기복 없는타선의 지원까지 두산의 전력을 철옹성과 같았다. 





하지만 2017 시즌 두산의 판타스틱 4는 그전 시즌의 위력을 보이지 못했다. 에이스 니퍼트가 나이에 따른 내림세를 보였고 또 다른 한 축인 보우덴은 부상에 시달리며 부진했다. 장원준, 유희관이 꾸준함을 유지했지만, 선발 마운드의 높이가 낮아진 건 사실이었다. 대신 두산은 불펜진이 선전하면서 그 빈틈을 메울 수 있었지만, 한국시리즈에서 두산은 선발 투수진 대결에서 밀리며 어려운 경기를 해야 했다. 결과도 좋지 않았다. 

2018 시즌 두산은 외국인 투수 2명을 모두 교체하면서 선발 투수진에 변화를 주었다. 부상 여파로 기량일 떨어진 외국인 투수 보우덴과는 일찌감치 관계가 정리됐다. 오랜 기간 팀의 에이스로 끈끈한 관계를 유지했던 니퍼트 역시 고심 끝에 떠나보냈다. 그 과정에서 두산 팬들은 상당한 아쉬움을 드러냈고 니퍼트 역시 자신과의 재계약 협상에 미온적이었던 두산에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니퍼트는 kt와 계약하며 KBO 리그 잔류에 성공했지만, 외국인 투수 통산 100승의 위업은 정들었던 두산이 아닌 kt에서 달성할 가능성이 커졌다. 

그만큼 두산은 선발 마운드 강화가 절실했고 그들의 판단은 냉정했다. 두산이 두 외국인 투수를 교체하면서 새롭게 선택한 카드는 롯데 에이스였던 린드블럼과 새로운 얼굴 프랭코프였다. 린드블럼은 롯데에서 3시즌을 보내면서 이닝이터의 면모를 과시했고 강한 내구성을 보였다. 롯데 선수들과 팬들과의 관계도 원만했고 KBO 리그에서의 적응력도 높았다. 롯데에서는 에이스 그 이상의 존재였던 린드블럼이었지만, 롯데와의 재계약은 순조롭지 않았고 두산은 린드블럼은 린드블럼의 잠실행을 성사시켰다. 

두산은 린드블럼에게 니퍼트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린드블럼이 지난 시즌 다양한 구종으로 땅볼 유도도 가능한 투수의 면모를 보였다는 점, 아직 30대 초반으로 전성기 기량을 유지할 수 있다는 점을 두산은 고려했다. 보다 넓어진 잠실 홈구장은 그의 약점인 피홈런을 줄일 수 있고 두산의 강한 수비도 린드블럼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롯데 시절보다 나은 성적도 가능하다는 계산을 두산을 한 것으로 보인다. 즉, 두산이 린드블럼에게 기대하는 수치는 15승 이상이다. 다만, 니퍼트가 남긴 흔적이 워낙 강했다는 점에서 린드블럼이 그 그림자를 지워낼 수 있을지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 

린드블럼과 짝을 이룰 외국인 투수 프랭코프는 두산의 맞춤형 선택이었다. 프랭코프는 메이저리그 경력은 많지 않고 파워피처도 아니지만, 제구가 안정적이고 땅볼 유도 능력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비교적 젊은 나이도 장점이다. 두산 내야진의 수비 뒷받침이라면 일정 성적 이상이 기대되는 투수다. 아직 KBO 리그에 대한 적응이 필요하고 기량이 검증되지 않았다는 점은 마음에 걸린다. 

두산은 이 두 외국인 투수와 언제든 제 몫을 해내는 장원준, 유희관을 묶어 새로운 판타스틱 4 선발진의 재현을 기대하고 있다. 함덕주라는 강력한 제5선발 투수가 지난 시즌 자리 잡은 만큼, 이 조합이 성공한다면 두산 선발진은 다양성을 갖출 수 있고 다시 한 번 팀의 강점으로 자리할 수 있다. 

2018 시즌 두산은 KIA와 함께 여전히 리그 최상의 전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두산은 스토브리그를 통해 전력 보강보다는 유출이 많았다. 지난 스토브리그에서도 주전 외야수 민병헌을 잃었다. 해외 복귀파 김현수도 잡지 못했다. 여전히 강한 전력이지만, 계속된 전력 유출은 절대 긍정적이지 않다. 두산은 이를 외국인 선수들의 활약으로 메우려 하고 있다. 

두산은 그동안 외국인 선수 활약이 떨어져도 국내 선수들의 활약으로 이를 대신했지만, 2018 시즌은 외국인 선수들의 비중이 높아진 건 분명하다. 특히, 마운드의 두 외국인 투수 린드블럼, 프랭코프는 두산의 성적에 주는 영향력이 크다. 린드블럼과 프랭코프가 판타스틱 4의 재현을 위한 새로운 주연이 될 수 있을지 궁금하다. 

사진 : 두산 베어스 홈페이지, 글 : 지후니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934,005
Today
410
Yesterday
1,550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