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서민들의 삶의 애환을 함께 하고 있는 동네 탐방기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6번째 이야기는 서울 행촌동과 천연동이었다. 이곳은 이제 서울의 관광 명소가 된 한양 도성 성곽길 아래 자리한 동네로 현대화된 도시 속 과거 흔적들을 가득 담은 도시 속 섬과 같은 곳이었다. 

여정의 시작은 인왕산으로 연결되는 무악재 하늘다리에서 시작됐다. 아 다리는 도시에서 인왕산으로 오를 수 있는 일종의 지름길로 안내해주는 통로였다. 또 한편으로는 멋진 서울의 풍경을 함께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했다. 마치 도시의 삭막함 속에서 자연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비상구와 같은 느낌이었다. 

무악재 하늘다리를 지나 발걸음은 인왕산 성곽길로 이어졌다. 수백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성곽길은 유지 보수가 잘 이루어지면서 멋진 산책로가 됐다. 성곽길을 따라가다 보면 한 편으로는 고층 빌딩들이 가득한 도심과 수십 년 전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마을 행촌동이 묘한 대조를 이루고 있었다. 한양 도성 성곽은 과거의 현재의 경계선과 같았다. 하지만 과거 속 모습을 간직하고 있을 뿐 행촌동 사람들은 더불어 살아가고 있는 우리의 이웃이었다. 

성곽길을 벗어나 행촌동으로 향하는 길, 작지만 멋진 정원이 함께 하는 오래된 집에 들렀다. 이 집은 주인이 20년이 넘도록 유지 보수하면서 멋진 공간으로 재 탄생한 곳이었다. 2018년에는 지자체에서 잘 가꾼집으로 선정할 정도로 잘 유지되고 관리되는 집이었다. 






이 집을 지키는 노부는 수십 년의 서울 생활 끝에 구입한 이 집을 떠나지 않고 노후를 보내고 있었다. 주변 사람들이 보다 편한 곳으로 이사를 가는 일도 많았지만, 노부부는 집 곳을 새롭게 하며 작은 공간을 누구에게도 자랑할 수 있는 곳으로 만들었다. 과거를 추억하면서도 추억하는데 그치지 않고 집을 새롭게 바꿔가면서 새로운 추억을 만들어가는 모습에서 고개가 끄덕여졌다. 

멋진 집을 지나 다세대 주택들이 가득한 주택가 한 편에 자리한 작은 텃밭을 찾았다. 이 텃밭은 마을 주민들이 동네 자투리 공간을 밭으로 일군 것으로 이 밭에서 주민들은 힘을 모아 배추나 무를 키우고 수확물을 나누는 등 훈훈함 가득한 공간으로 재 탄생되고 있었다. 최근 도시의 남는 공간을 활용한 도시농업의 긍정적 단면을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다시 주택가를 지난 여정은 마을 주민들을 도심과 연결해주는 마을버스를 타고 역사적 유적인 독립문으로 향했다. 독립문은 과거 도로 한가운데 자리하고 있었지만, 도시 개발에 밀려 지금의 장소로 이전했다. 독립문은 과거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지만, 주변의 크고 높은 아파트 단지 속에서 조금은 외로운 모습이었다. 개발 우선주의에 밀려 본래 자리를 지키지 못한 역사 유적의 모습은 씁쓸함을 가져다주었다. 

하지만 또 한 편에서는 과거의 흔적을 지키고 새롭게 창조한 곳도 있었다. 돈의문 박물관 마을은 도시 재개발과 철거된 마을의 모습을 재현한 곳으로 이미 철거된 수십 년 전 마을의 모습을 그대로 가져다 놓았다. 과거의 것을 무조건 무수고 버리는 것이라는 인식을 전환한 도시 재생의 좋은 예였다. 그곳에서 과거 그대로 재현된 자신이 집에서 모친과의 추억을 회상하는 노신사의 모습은 마음 한편에 슬픈 여운을 남겼다. 

도심에서 다시 인왕산 자락으로 돌아온 여정은 천연동과 연결됐다. 천연동에서도 도시 재생의 좋은 사례가 있었는데 과거 상수도 가압장을 개조하여 만든 마을 주민들의 열린 공간 천연 옹달샘이 그곳이었다. 이곳은 마을 주민들의 쉼터이자 공동육아의 장소로 마을 사랑방으로 여러 역할을 하고 있었다. 마을 주민들은 천연 옹달샘에서 교류하고 공동의 일을 하면서 정을 나누고 있었다. 삭막한 도시에서 찾기 힘든 훈훈한 공간이었다. 

천연동의 또 다른 명소는 꽈배기 골목으로 유명한 영천시장과 그 영천시장의 수십 년 역사와 함께 하는 만물상이었다. 영천시장의 꽈배기는 30~4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인심 좋은 가게들이 역사를 만들었고 지금도 이어지고 있었다. 영천시장의 가게들과 오랜 세월 거래한 만물상은 1968년부터 가게를 운영한 70대 사장님이 자금도 과거의 방식대로 그 명맥을 이어가고 있었다. 50년 넘은 골동품과도 같은 동전 계수기는 세월의 흐름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었다. 

시장의 활기찬 분위기를 뒤로하고 여정은 3대가 함께 하는 천연동의 한옥집으로 향했다. 주변이 현대식으로 집으로 개조되고 다시 지어지고 있는 와중에서 이 한옥집은 3대에 걸쳐 그 모습이 유지되고 가족들이 함께 정을 나누며 살아가고 있었다. 새롭고 편리한 것이 최선의 가치가 된 지금이지만, 이 한옥집에서는 새롭게 편리한 것에서 찾을 수 없는 사람들의 온기가 가득했다. 

그 훈훈한 온기를 뒤로하고 여정은 멋진 야경이 함께 하는 인왕산 성곽길에서 마무리됐다. 행촌동과 천연동에서의 여정은 행복의 가치가 절대적일 수 없고 보편성의 잣대로 행복을 정의할 수 없음을 느끼게 해주었다. 


사진 : 프로그램 홈페이지, 글 : jihuni74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739,937
Today
1,854
Yesterday
3,426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