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태풍이 지나가도 뭉게 구름이 하늘에 피었습니다.
이런 구름을 볼 수 있는 날이 일년 중 얼마나 될까요?
태풍의 가져오는 비, 바람은 싫지만 남겨둔 구름은 멋진 풍경을 만들어 줍니다.




하늘에 솜사탈이 생겼습니다.
손에 잡힐 듯 하네요. 먹구름이 제 시선을 방해합니다. 질투를 하는 건가요?




뭉게 구름은 일몰도 멋지게 합니다.
지는 해가 구름속에 들어가서 일찍 쉬는 듯 합니다.
따뜻한 솜털같이 편안함을 느끼는가 보네요.

남은 여름 더 멋진 하늘을 기대합니다.
728x90
반응형

'발길 닿는대로 >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석촌호수의 여러 표정들  (0) 2009.08.24
하늘 표정  (1) 2009.08.23
호숫가에서  (0) 2009.08.20
새털처럼 가볍게  (0) 2009.08.18
비온 다음 날  (0) 2009.08.17
뭉게구름이 좋았던 날  (0) 2009.08.16
댓글
댓글쓰기 폼
반응형
공지사항
Total
7,802,091
Today
152
Yesterday
694
«   2022/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